기사최종편집일 2024-07-20 15:33
연예

[단독] 용준형, 알고보니 'MC몽 사단'…빅플래닛家 '♥현아와 결혼설' 수습 중

기사입력 2024.07.08 12:01 / 기사수정 2024.07.08 12:01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가수 용준형이 'MC몽 사단'인 것으로 확인됐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용준형 개인 레이블 블랙메이드가 이승기, 이수근, 태민 등이 속한 빅플레닛메이드엔터의 자회사 개념의 레이블인 것으로 알려졌다. 

용준형은 지난 2022년 10월, 독립 레이블 블랙메이드 출범 소식을 알리며 본격적으로 홀로서기에 나섰던 바. 이후 솔로 앨범 및 콘서트 등 음악 활동을 활발하게 펼쳐왔다. 

관계자에 따르면 해당 레이블은 당시 빅플래닛메이드 관계자가 용준형만을 위한 새로운 레이블을 따로 차리고 뒤에서 지원을 해왔던 것이라고. 용준형이 과거 '불법 촬영물 논란' '정준영 단톡방 논란' 등 리스크를 지닌 만큼 독립된 레이블로 두고 활동을 서포트했다는 전언이다. 

빅플래닛메이드엔터는 MC몽과 차가원 회장이 공동 서립한 프로듀싱 기업 원헌드레드레이블을 모회사로 둔 상황. 최근 MC몽과 친분이 두터운 백현, 시우민, 첸 등이 속한 레이블 아이엔비백(INB100) 역시 빅플래닛메이드 자회사인 것으로 알려져 많은 화제를 모았던 만큼, MC몽과 용준형과의 관계성에 대한 관심도 쏠린다. 

실제 관계자에 따르면 MC몽이 평소 사용하는 활동명과 다른 이름으로 용준형 개인 앨범 크레딧에도 올릴 정도로 음악적 협업도 이뤄왔다는 후문. 

더불어 현재 가장 핫한 이슈로 떠오른 용준형과 가수 현아의 결혼설에 대해서도 빅플래닛메이드 측에서 공식입장 정리 등 매니지먼트 업무에도 힘을 실어주는 등 패밀리십 행보를 보이고 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