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7 04:28
연예

이채연, 동생 채령과 불화설 언급 "연락 안 돼"→도벽설까지 해명 (뉴스페이스)[종합]

기사입력 2024.07.07 17:29 / 기사수정 2024.07.07 17:29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가수 이채연이 도벽, 불화설 등 자신을 향한 황당한 루머에 답했다. 

6일 유튜브 채널 '뉴스페이스'에는 '춤 잘 추기 위해 엄마 지갑에 손대는 가수'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게스트는 신곡으로 돌아온 가수 이채연이 출연했다.



진행자 이창호는 채연에게 "깃털처럼 춤을 추는 노하우가 있냐"고 물었고 이채연은 "땅에 닿는 발의 면적이 적을 수록 가볍다"고 답했다.

이채연은 연습 비법을 묻는 질문에는 "엄마 지갑에서 몰래 돈 훔칠 때 뒤꿈치를 들지 않나"라고 이야기했다.

이창호는 "그럼 가볍게 춤추기 위해 어머니 지갑에 손대며 연습을 한 거냐"고 몰아갔고, 이채연은 "몇 번 훔친 적 있다. (많이는) 아니다. 한 두 번 있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창호는 "이채연이 도벽이 있다고 들었다. 동생 옷도 훔치고 침대도 가져가고, 방송에서 쿠폰도 훔쳐갔다더라"며 루머를 언급했다. 

이에 이채연은 "'이채연 도벽'이라고 나가는 거 아니냐. 동생 옷을 막 훔친 적은 없는데, 아닌가?"라며 자신없는 모습을 보이다가도 "방송에서 쿠폰을 훔친 건 예능 때문이다. 웃겨야 했다. 다 생각하고 했다"라고 해명했다.



또한 이채연은 "여동생들이 많다더라"라며 여동생인 있지(ITZY) 멤버 채령, 막내 동생 채민과 반려견 채리, 채소가 언급되자 칭찬을 시작했다.

이채연은 "채리와 채소는 너무 귀엽다. 늙지도 않는다. 피부과를 안 가도 되는 게 너무 부럽더라. 채리는 말귀도 알아듣는다. 가족끼리 언성이 높아지면 2층으로 올라간다"라며 반려견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하지만 채민에 대해서는 "걔는 X통이다"라고 돌직구를 날리는가 하면 채령에 대해선 "채령이는 투어하고 있어서 연락이 잘 안 된다"라고 고백했다. 

이창호는 "동생과 무슨 문제가 있는 거 아니냐"며 불화설을 제기했고, 채연은 "(문제) 없다. 그런데 요즘은 비즈니스 같다"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이채연은 "동생이 저랑 상극이고 싶나보다. 본인은 차분하고 고상하고 의젓한 이미지로 비춰지길 원하고 언니는 철없고 깐죽거린다"며 동생의 속마음을 폭로했다. 

이창호는 "지금 이채연도 고상하다. 누르고 있는 거냐"고 물었고 이채연은 "지금 살짝 누르고 있다"며 "동생이 절 챙기고 더 생각하고 그러긴 하는데 제가 더 많이 생각하고 더 챙긴다. 저 없으면 안 된다. 나 없으면 안되잖아"라며 언니로서의 자신감을 드러내 눈길를 끌었다.

사진= 채널 '뉴스페이스'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