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4 03:10
스포츠

오타니 '괴력' 믿는 일본, 30홈런-30도루 기본…50홈런-30도루 기대

기사입력 2024.07.07 16:44 / 기사수정 2024.07.07 16:44

미국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의 오타니 쇼헤이가 7월 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 정규시즌 밀워키 브루어스와 홈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2타수 2안타 1홈런 1타점 3사사구 2득점 1도루를 기록하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사진 연합뉴스
미국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의 오타니 쇼헤이가 7월 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 정규시즌 밀워키 브루어스와 홈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2타수 2안타 1홈런 1타점 3사사구 2득점 1도루를 기록하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사진 연합뉴스


(엑스포츠뉴스 김지수 기자) 미국 메이저리그의 아이콘 오타니 쇼헤이(30·LA 다저스)가 짧은 침묵을 깨고 다시 홈런포를 가동했다. 빠른 발로 도루까지 추가하면서 30홈런-30도루 클럽 가입을 향한 순조로운 도전을 이어갔다.

오타니는 7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 정규시즌 밀워키 브루어스와 홈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2타수 2안타 1홈런 1타점 3사사구 2득점 1도루를 기록했다. 다저스의 5-3 승리를 견인했다. 

오타니는 다저스가 0-1로 뒤진 1회말 선두타자로 나와 밀워키 선발투수 프레디 페랄타를 상대로 볼넷을 골라내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최근 2경기에서 8타수 무안타 6삼진으로 주춤했던 가운데 이날 첫 타석에서는 선구안과 인내심이 빛났다. 1루 베이스를 밟자마자 후속 타자 윌 스미스의 2점 홈런 때 홈 플레이트를 밟아 득점을 올렸다. 

오타니는 다저스가 3-1로 앞선 2회말 두 번째 타석도 1루를 밟았다.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했다. 이어 곧바로 시즌 18호 도루까지 성공시키면서 페랄타를 괴롭혔다. 다만 스미스가 범타로 물러나면서 득점을 올리지는 못했다.

오타니는 다저스가 3-2로 쫓긴 4회말 세 번째 타석에서도 출루에 성공했다. 1사 1·2루 찬스에서 페랄타에게 또 한 번 볼넷을 골라내면서 만루 찬스를 중심 타선 앞에 차려줬다. 하지만 스미스가 헛스윙 삼진, 프레디 프리먼이 2루 땅볼로 물러나면서 다저스는 득점 없이 4회말 공격을 끝냈다. 

미국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의 오타니 쇼헤이가 7월 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 정규시즌 밀워키 브루어스와 홈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2타수 2안타 1홈런 1타점 3사사구 2득점 1도루를 기록하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사진 연합뉴스
미국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의 오타니 쇼헤이가 7월 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 정규시즌 밀워키 브루어스와 홈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2타수 2안타 1홈런 1타점 3사사구 2득점 1도루를 기록하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사진 연합뉴스


오타니의 방망이는 네 번째 타석에서 불을 뿜었다. 다저스가 3-2로 앞선 6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우중간을 깨끗하게 가르는 3루타를 때려냈다. 바뀐 투수 우완 브라이스 윌슨을 상대로 특유의 장타력을 뽐냈다. 후속타자 스미스가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나면서 득점을 올리지는 못했지만 100% 출루로 좋은 기세를 이어갔다.

오타니는 다섯 번째 타석에서 홈런포까지 가동했다. 다저스가 4-3으로 앞선 8회말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밀워키 좌완 브라이스 허드슨을 무너뜨렸다. 좌중간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쏘아 올리고 스코어를 5-3으로 만들었다. 

오타니는 지난 3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서 시즌 27호 아치를 그려낸 뒤 4경기 만에 시즌 28호 홈런을 뽑아냈다. 메이저리그 2024 시즌 전체 홈런 부문 단독 2위로 올라섰다. 뉴욕 양키스 애런 저지(32홈런)를 4홈런 차로 추격했다. 

오타니는 지난해 LA 에인절스에서 44홈런으로 아메리칸리그 홈런왕에 올랐다. 올해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LA 다저스로 둥지를 옮긴 뒤에도 리그 홈런 1위를 달리면서 변함없는 파괴력을 보여주고 있다.  

미국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의 오타니 쇼헤이가 7월 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 정규시즌 밀워키 브루어스와 홈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2타수 2안타 1홈런 1타점 3사사구 2득점 1도루를 기록하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사진 연합뉴스
미국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의 오타니 쇼헤이가 7월 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 정규시즌 밀워키 브루어스와 홈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2타수 2안타 1홈런 1타점 3사사구 2득점 1도루를 기록하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사진 연합뉴스


오타니는 현재 타격 페이스라면 2021년 46홈런, 지난해 44홈런에 이어 개인 통산 세 번째 단일 시즌 40홈런 이상을 무난히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도루 페이스도 나쁘지 않아 2021 시즌 도루 4개가 모자라 이루지 못했던 30홈런-30도루도 충분히 도전할 수 있는 상황이다. 

부상만 없다면 2001년 숀 그린이 기록한 다저스 구단 단일 시즌 개인 최다 홈런인 49홈런도 오르지 못할 나무가 아니다. 23년간 누구도 오르지 못했던 역사에 오타니가 도전하게 됐다.

일본 야구 전문 매체 '풀카운트'는 "오타니의 2024 시즌 50홈런 페이스를 보이고 있다"며 "도루도 18개를 기록 중인 가운데 32도루까지 가능한 페이스다"라고 치켜세웠다. 

또 "메이저리그의 긴 역사에서도 단일 시즌 50홈런-30도루는 전례가 없는 일이다"라며 "50홈런은 다저스 역사상 최초다. 숀 그린이 세운 다저스 단일 시즌 최다 홈런 기록인 49홈런을 깰 가능성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의 오타니 쇼헤이가 7월 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 정규시즌 밀워키 브루어스와 홈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2타수 2안타 1홈런 1타점 3사사구 2득점 1도루를 기록하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사진 연합뉴스
미국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의 오타니 쇼헤이가 7월 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 정규시즌 밀워키 브루어스와 홈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2타수 2안타 1홈런 1타점 3사사구 2득점 1도루를 기록하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사진 연합뉴스


사진=AP/UPI/USA 투데이 스포츠/연합뉴스  

김지수 기자 jiso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