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4 22:06
연예

안현모 "교통사고 당해도 '이혼' 타이틀 붙이더라" 씁쓸 (라스)[전일야화]

기사입력 2024.07.04 07:30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라디오스타'에서 안현모가 이혼 후 기사마다 붙는 이혼 타이틀에 씁쓸함을 전했다. 

지난 3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매드맥스 분노의 무대' 특집으로 꾸며져 옥주현, 안현모, 조현아, 오마이걸 승희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선 안현모는 이혼 후에 기사마다 '이혼' 타이틀이 붙는 것을 언급했다. 안현모는 "'호'가 생겼다. 이혼과는 관련이 없는데도 모든 기사에 '이혼 안현모'라고 쓰시더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교통사고가 크게 나서 치료를 받은 적이 있는데 거기에도 '이혼'을 붙이고, 해외 여행을 갔더니 '시댁 스트레스 없는 첫 명절'이라고 기사가 났다"면서 씁쓸함을 드러냈다. 

또 안현모는 이혼 후 당혹스러운 일이 있다고 말하면서 "제가 누구를 만나는지에 관심이 정말 많으시더라. 요즘에는 이상형 질문도 받는데, 적응이 안된다"고 했다. 

안현모는 "제가 초등학교부터 대학교까지 남녀공학을 나왔고, 기자 생활까지 해서 주위에 이성 친구가 정말 많다. 요즘엔 제가 이성과 밥만 먹어도 연애 의심을 받는다. 베니스 출장을 갔다가 초등학교 동창을 만나서 사진을 찍었더니 기사가 엄청 쏟아졌다"면서 웃었다. 



하지만 이혼 후 응원을 해주시는 분들도 많다고. 안현모는 "지나가다 만나는 분들이 '행복하세요' '기도하고 있어요' '용기 잃지 마세요' 이런 말씀들을 해주신다. 생면부지의 분들이 이렇게 응원을 해주시는 것을 보고 '잘 살아가는 모습을 보여드려야겠다'는 생각을 하게됐다"고 했다. 

이어 "근데 한편으로는 저를 포함해서 요즘에 이혼 관련 소식이 많지 않냐. 이혼을 소재로 한 예능들도 많이 있더라. '싫으면 이혼하는거지' 이렇게 쉽게 생각을 하실까봐 책임감을 느끼기도 한다"고 말했다. 

안현모는 "연애하다 헤어지는 것과 결혼했다가 헤어지는 것은 너무 다르다. 결혼을 할 때는 꽃가루 뿌려진 버진로드를 하얀 드레스를 입고 걸어가지만, 이혼을 할 때는 깜깜한 지하에서 밧줄 하나 잡고 올라와서 맨홀 뚜껑을 열고 나오는 것과 같다. 그래서 저는 이혼이 가볍게 소재화되는 것을 경계하고 싶다"면서 자신의 생각을 전하기도 했다. 

사진= MBC 방송화면

오수정 기자 nara77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