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1 17:47
스포츠

김민재, 피말리는 경쟁 OK?…분데스 무패 우승 DF "뮌헨 갈래" 선언→개인 합의 완료

기사입력 2024.06.11 17:26 / 기사수정 2024.06.11 17:26

스카이스포츠 독일이 11일(한국시간) 요나단 타가 레버쿠젠에게 이번 여름 바이에른 뮌헨으로 가고 싶다고 알렸다고 전했다. 타는 직접 뮌헨행을 원하고 있으며 레버쿠젠에 이를 알렸다. 그는 뮌헨과 이미 2029년까지 5년 계약에 합의했고 구단간 협상만 남아있다. 이제 타는 김민재와 주전 센터백을 두고 경쟁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스카이스포츠 독일이 11일(한국시간) 요나단 타가 레버쿠젠에게 이번 여름 바이에른 뮌헨으로 가고 싶다고 알렸다고 전했다. 타는 직접 뮌헨행을 원하고 있으며 레버쿠젠에 이를 알렸다. 그는 뮌헨과 이미 2029년까지 5년 계약에 합의했고 구단간 협상만 남아있다. 이제 타는 김민재와 주전 센터백을 두고 경쟁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바이엘 레버쿠젠의 창단 첫 분데스리가 우승을 일궈낸 요나단 타가 바이에른 뮌헨으로 오길 희망한다. 김민재가 축구 인생 최대 주전 경쟁에 직면했다.

'스카이스포츠 독일'은 11일(한국시간) 요나단 타가 레버쿠젠에게 이번 여름 바이에른 뮌헨으로 가고 싶다고 알렸다고 전했다. 

매체는 "타와 뮌헨이 2029년까지 계약하는 데 합의했다. 뮌헨은 이제 레버쿠젠과 협상을 시작하길 원한다"라며 "지난 월요일 밤 매체 방송에서 타는 현재 뮌헨의 수비 계획에서 가장 구체적인 선택지다. 그는 분명히 (뮌헨에) 와야 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만약 타의 거래가 실패한다면, 리바이 콜윌(첼시)이 첫 번째 대체자다. 하지만 왼발 센터백인 콜윌을 (타와)함께 영입하는 것을 배제하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스카이스포츠 독일이 11일(한국시간) 요나단 타가 레버쿠젠에게 이번 여름 바이에른 뮌헨으로 가고 싶다고 알렸다고 전했다. 타는 직접 뮌헨행을 원하고 있으며 레버쿠젠에 이를 알렸다. 그는 뮌헨과 이미 2029년까지 5년 계약에 합의했고 구단간 협상만 남아있다. 이제 타는 김민재와 주전 센터백을 두고 경쟁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스카이스포츠 독일이 11일(한국시간) 요나단 타가 레버쿠젠에게 이번 여름 바이에른 뮌헨으로 가고 싶다고 알렸다고 전했다. 타는 직접 뮌헨행을 원하고 있으며 레버쿠젠에 이를 알렸다. 그는 뮌헨과 이미 2029년까지 5년 계약에 합의했고 구단간 협상만 남아있다. 이제 타는 김민재와 주전 센터백을 두고 경쟁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스카이스포츠 독일이 11일(한국시간) 요나단 타가 레버쿠젠에게 이번 여름 바이에른 뮌헨으로 가고 싶다고 알렸다고 전했다. 타는 직접 뮌헨행을 원하고 있으며 레버쿠젠에 이를 알렸다. 그는 뮌헨과 이미 2029년까지 5년 계약에 합의했고 구단간 협상만 남아있다. 이제 타는 김민재와 주전 센터백을 두고 경쟁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스카이스포츠 독일이 11일(한국시간) 요나단 타가 레버쿠젠에게 이번 여름 바이에른 뮌헨으로 가고 싶다고 알렸다고 전했다. 타는 직접 뮌헨행을 원하고 있으며 레버쿠젠에 이를 알렸다. 그는 뮌헨과 이미 2029년까지 5년 계약에 합의했고 구단간 협상만 남아있다. 이제 타는 김민재와 주전 센터백을 두고 경쟁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타는 현재 2025년 여름까지 계약돼 있고 예상 이적료나 바이아웃(일정 금액 지불 시 구단 협상 없이 선수 이적을 허용해 주는 조항)이 없다. 

1996년생으로 김민재와 동갑인 타는 함부르크 아카데미에서 성장해 함부르크에서 지난 2013년 프로로 데뷔했다.

데뷔 시즌부터 리그 16경기를 소화하며 18세라는 이른 나이부터 주목을 받은 그는 뒤셀도르프 임대를 거친 뒤 2015년, 레버쿠젠으로 이적해 두각을 드러냈다. 

레버쿠젠에서만 어느덧 아홉 시즌째 활약한 타는 레버쿠젠 통산 345경기를 소화한 구단 레전드급 수비수다. 타는 195cm의 장신임에도 불구하고 빠른 스피드와 패스 능력을 갖춘 능력 있는 센터백이다. 게다가 왼발을 잘 쓴다.

스카이스포츠 독일이 11일(한국시간) 요나단 타가 레버쿠젠에게 이번 여름 바이에른 뮌헨으로 가고 싶다고 알렸다고 전했다. 타는 직접 뮌헨행을 원하고 있으며 레버쿠젠에 이를 알렸다. 그는 뮌헨과 이미 2029년까지 5년 계약에 합의했고 구단간 협상만 남아있다. 이제 타는 김민재와 주전 센터백을 두고 경쟁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스카이스포츠 독일이 11일(한국시간) 요나단 타가 레버쿠젠에게 이번 여름 바이에른 뮌헨으로 가고 싶다고 알렸다고 전했다. 타는 직접 뮌헨행을 원하고 있으며 레버쿠젠에 이를 알렸다. 그는 뮌헨과 이미 2029년까지 5년 계약에 합의했고 구단간 협상만 남아있다. 이제 타는 김민재와 주전 센터백을 두고 경쟁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스카이스포츠 독일이 11일(한국시간) 요나단 타가 레버쿠젠에게 이번 여름 바이에른 뮌헨으로 가고 싶다고 알렸다고 전했다. 타는 직접 뮌헨행을 원하고 있으며 레버쿠젠에 이를 알렸다. 그는 뮌헨과 이미 2029년까지 5년 계약에 합의했고 구단간 협상만 남아있다. 이제 타는 김민재와 주전 센터백을 두고 경쟁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스카이스포츠 독일이 11일(한국시간) 요나단 타가 레버쿠젠에게 이번 여름 바이에른 뮌헨으로 가고 싶다고 알렸다고 전했다. 타는 직접 뮌헨행을 원하고 있으며 레버쿠젠에 이를 알렸다. 그는 뮌헨과 이미 2029년까지 5년 계약에 합의했고 구단간 협상만 남아있다. 이제 타는 김민재와 주전 센터백을 두고 경쟁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타는 특히 이번 시즌 사비 알론소 감독 밑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했다. 백3에서 중심을 잡으면서 에드멍 탑소바, 오딜론 코수누와 든든히 뒷문을 책임졌다. 또 리그 4골로 골 넣는 수비수로도 깊은 인상을 남겼다. 

결국 타는 레버쿠젠과 함께 개인 커리어에서 첫 리그 우승, 그리고 독일축구연맹(DFB) 포칼 더블에 성공했다. 

타는 우승을 차지한 뒤, 새로운 도전을 선택할 것으로 보인다. 뮌헨으로의 이적을 선택하면서 빅클럽에서 커리어를 이어가려고 한다. 

다만 계약 기간이 1년 남아있어 레버쿠젠이 아직 이적료를 요구할 수 있다. 현재 트랜스퍼마켓 기준 그의 몸값은 3000만 유로(약 450억원)지만, 레버쿠젠은 핵심 센터백에 더 많은 이적료를 요구할 가능성이 크다. 

스카이스포츠 독일이 11일(한국시간) 요나단 타가 레버쿠젠에게 이번 여름 바이에른 뮌헨으로 가고 싶다고 알렸다고 전했다. 타는 직접 뮌헨행을 원하고 있으며 레버쿠젠에 이를 알렸다. 그는 뮌헨과 이미 2029년까지 5년 계약에 합의했고 구단간 협상만 남아있다. 이제 타는 김민재와 주전 센터백을 두고 경쟁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스카이스포츠 독일이 11일(한국시간) 요나단 타가 레버쿠젠에게 이번 여름 바이에른 뮌헨으로 가고 싶다고 알렸다고 전했다. 타는 직접 뮌헨행을 원하고 있으며 레버쿠젠에 이를 알렸다. 그는 뮌헨과 이미 2029년까지 5년 계약에 합의했고 구단간 협상만 남아있다. 이제 타는 김민재와 주전 센터백을 두고 경쟁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스카이스포츠 독일이 11일(한국시간) 요나단 타가 레버쿠젠에게 이번 여름 바이에른 뮌헨으로 가고 싶다고 알렸다고 전했다. 타는 직접 뮌헨행을 원하고 있으며 레버쿠젠에 이를 알렸다. 그는 뮌헨과 이미 2029년까지 5년 계약에 합의했고 구단간 협상만 남아있다. 이제 타는 김민재와 주전 센터백을 두고 경쟁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스카이스포츠 독일이 11일(한국시간) 요나단 타가 레버쿠젠에게 이번 여름 바이에른 뮌헨으로 가고 싶다고 알렸다고 전했다. 타는 직접 뮌헨행을 원하고 있으며 레버쿠젠에 이를 알렸다. 그는 뮌헨과 이미 2029년까지 5년 계약에 합의했고 구단간 협상만 남아있다. 이제 타는 김민재와 주전 센터백을 두고 경쟁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여기에 새로 등장한 이름은 콜윌이다. 

2003년생으로 이제 프로 커리어를 시작한 콜윌은 2011년 첼시 유스팀에 입단해 성장한 첼시 성골 유스다. 187cm의 장신으로 중앙 수비수와 왼쪽 풀백을 겸할 수 있는 왼발 수비수 자원이다. 

2021-2022시즌 허더스필드(2부), 2022-2023시즌 브라이턴 앤 호브 알비온을 거쳐 경험을 쌓았고 2023-2024시즌 첼시로 돌아와 첼시 1군 팀에서 데뷔했다. 

스카이스포츠 독일이 11일(한국시간) 요나단 타가 레버쿠젠에게 이번 여름 바이에른 뮌헨으로 가고 싶다고 알렸다고 전했다. 타는 직접 뮌헨행을 원하고 있으며 레버쿠젠에 이를 알렸다. 그는 뮌헨과 이미 2029년까지 5년 계약에 합의했고 구단간 협상만 남아있다. 이제 타는 김민재와 주전 센터백을 두고 경쟁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스카이스포츠 독일이 11일(한국시간) 요나단 타가 레버쿠젠에게 이번 여름 바이에른 뮌헨으로 가고 싶다고 알렸다고 전했다. 타는 직접 뮌헨행을 원하고 있으며 레버쿠젠에 이를 알렸다. 그는 뮌헨과 이미 2029년까지 5년 계약에 합의했고 구단간 협상만 남아있다. 이제 타는 김민재와 주전 센터백을 두고 경쟁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스카이스포츠 독일이 11일(한국시간) 요나단 타가 레버쿠젠에게 이번 여름 바이에른 뮌헨으로 가고 싶다고 알렸다고 전했다. 타는 직접 뮌헨행을 원하고 있으며 레버쿠젠에 이를 알렸다. 그는 뮌헨과 이미 2029년까지 5년 계약에 합의했고 구단간 협상만 남아있다. 이제 타는 김민재와 주전 센터백을 두고 경쟁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스카이스포츠 독일이 11일(한국시간) 요나단 타가 레버쿠젠에게 이번 여름 바이에른 뮌헨으로 가고 싶다고 알렸다고 전했다. 타는 직접 뮌헨행을 원하고 있으며 레버쿠젠에 이를 알렸다. 그는 뮌헨과 이미 2029년까지 5년 계약에 합의했고 구단간 협상만 남아있다. 이제 타는 김민재와 주전 센터백을 두고 경쟁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다만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콜윌을 왼쪽 풀백과 센터백으로 동시에 활용하면서 포체티노 감독이 선수 파악을 오래 하는 것이 아닌지 하는 의문이 들기도 했다. 그러는 와중에 콜윌은 햄스트링, 그리고 발가락 부상을 당해 올해 1월 말과 3월 이후 리그 경기를 소화하지 못했다. 

발가락 부상에서 돌아온 뒤, 4월부터 첼시가 무패행진을 달리자, 콜윌의 자리는 사라졌다. 다만 첼시는 그를 주요 자원으로 생각하는 듯 하다. 

이적시장 전문 기자 파브리치오 로마노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첼시가 콜윌에 대한 입장은 지난 여름과 같다. 그를 판매할 생각이 없다. 여러 구단들의 관심에도 불구하고, 콜윌은 다시 한 번 첼시 프로젝트의 주요 선수로 여겨지고 있고 첼시 미래의 핵심 선수다"라고 설명했다.

스카이스포츠 독일이 11일(한국시간) 요나단 타가 레버쿠젠에게 이번 여름 바이에른 뮌헨으로 가고 싶다고 알렸다고 전했다. 타는 직접 뮌헨행을 원하고 있으며 레버쿠젠에 이를 알렸다. 그는 뮌헨과 이미 2029년까지 5년 계약에 합의했고 구단간 협상만 남아있다. 이제 타는 김민재와 주전 센터백을 두고 경쟁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스카이스포츠 독일이 11일(한국시간) 요나단 타가 레버쿠젠에게 이번 여름 바이에른 뮌헨으로 가고 싶다고 알렸다고 전했다. 타는 직접 뮌헨행을 원하고 있으며 레버쿠젠에 이를 알렸다. 그는 뮌헨과 이미 2029년까지 5년 계약에 합의했고 구단간 협상만 남아있다. 이제 타는 김민재와 주전 센터백을 두고 경쟁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스카이스포츠 독일이 11일(한국시간) 요나단 타가 레버쿠젠에게 이번 여름 바이에른 뮌헨으로 가고 싶다고 알렸다고 전했다. 타는 직접 뮌헨행을 원하고 있으며 레버쿠젠에 이를 알렸다. 그는 뮌헨과 이미 2029년까지 5년 계약에 합의했고 구단간 협상만 남아있다. 이제 타는 김민재와 주전 센터백을 두고 경쟁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스카이스포츠 독일이 11일(한국시간) 요나단 타가 레버쿠젠에게 이번 여름 바이에른 뮌헨으로 가고 싶다고 알렸다고 전했다. 타는 직접 뮌헨행을 원하고 있으며 레버쿠젠에 이를 알렸다. 그는 뮌헨과 이미 2029년까지 5년 계약에 합의했고 구단간 협상만 남아있다. 이제 타는 김민재와 주전 센터백을 두고 경쟁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일단 요나단 타의 뮌헨행 의지가 강하게 작용하면서 김민재의 새로운 경쟁자가 등장할 전망이다. 

지난 2023-2024시즌 뮌헨으로 이적해 분데스리가 데뷔 시즌을 보낸 김민재는 전반기 혹사 논란이 일 만큼 많은 경기를 소화했지만, 지난 1월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출전 이후 후반기 경쟁에서 밀렸다. 차출 직전 경쟁에 대해 걱정했던 대로 흘러가 아쉬움이 컸다. 

특히 1월 이적시장에 에릭 다이어가 토트넘 홋스퍼에서 임대 이적하면서 토마스 투헬 감독의 중용을 받아 김민재가 벤치에 앉는 기간이 있었다. 

시즌이 끝나고 토마스 투헬 감독이 뮌헨과 결별하고 번리를 이끌었던 뱅상 콤파니 감독이 새로운 감독으로 부임하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스카이스포츠 독일이 11일(한국시간) 요나단 타가 레버쿠젠에게 이번 여름 바이에른 뮌헨으로 가고 싶다고 알렸다고 전했다. 타는 직접 뮌헨행을 원하고 있으며 레버쿠젠에 이를 알렸다. 그는 뮌헨과 이미 2029년까지 5년 계약에 합의했고 구단간 협상만 남아있다. 이제 타는 김민재와 주전 센터백을 두고 경쟁할 전망이다. 바이에른 뮌헨
스카이스포츠 독일이 11일(한국시간) 요나단 타가 레버쿠젠에게 이번 여름 바이에른 뮌헨으로 가고 싶다고 알렸다고 전했다. 타는 직접 뮌헨행을 원하고 있으며 레버쿠젠에 이를 알렸다. 그는 뮌헨과 이미 2029년까지 5년 계약에 합의했고 구단간 협상만 남아있다. 이제 타는 김민재와 주전 센터백을 두고 경쟁할 전망이다. 바이에른 뮌헨
스카이스포츠 독일이 11일(한국시간) 요나단 타가 레버쿠젠에게 이번 여름 바이에른 뮌헨으로 가고 싶다고 알렸다고 전했다. 타는 직접 뮌헨행을 원하고 있으며 레버쿠젠에 이를 알렸다. 그는 뮌헨과 이미 2029년까지 5년 계약에 합의했고 구단간 협상만 남아있다. 이제 타는 김민재와 주전 센터백을 두고 경쟁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스카이스포츠 독일이 11일(한국시간) 요나단 타가 레버쿠젠에게 이번 여름 바이에른 뮌헨으로 가고 싶다고 알렸다고 전했다. 타는 직접 뮌헨행을 원하고 있으며 레버쿠젠에 이를 알렸다. 그는 뮌헨과 이미 2029년까지 5년 계약에 합의했고 구단간 협상만 남아있다. 이제 타는 김민재와 주전 센터백을 두고 경쟁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지난달 말 뮌헨의 새로운 감독으로 부임한 콤파니 감독은 취임 기자회견에서 "난 선수들이 얼마나 굶주렸는지 확인하고 싶다. 뮌헨은 지난 시즌 무관이었다. 난 이런 상황에 익숙하다. 난 어떤 선수가 뮌헨에서 뛸 만큼 충분히 굶주렸는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철학에 대해선 "난 브뤼셀의 거리에서 자랐고 안더레흐트 아카데미에서 성장했다. 팀이 되어야 한다"라며 "난 내 선수들이 용기를 가지고 공격적이길 바란다. 그렇게 뛰길 바라고 내 캐릭터를 정의하는 것이다. 모든 경기에서 그런 모습을 유지하고 싶다"라며 공격적인 축구를 지향한다고 밝혔다. 

특히 콤파니 감독이 공격적인 성향의 플레이를 지향하면서 김민재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는 앞으로 나가서 차단을 시도하는 플레이가 더 잘 드러날 지 관심이 집중되는 상황이다. 

스카이스포츠 독일이 11일(한국시간) 요나단 타가 레버쿠젠에게 이번 여름 바이에른 뮌헨으로 가고 싶다고 알렸다고 전했다. 타는 직접 뮌헨행을 원하고 있으며 레버쿠젠에 이를 알렸다. 그는 뮌헨과 이미 2029년까지 5년 계약에 합의했고 구단간 협상만 남아있다. 이제 타는 김민재와 주전 센터백을 두고 경쟁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스카이스포츠 독일이 11일(한국시간) 요나단 타가 레버쿠젠에게 이번 여름 바이에른 뮌헨으로 가고 싶다고 알렸다고 전했다. 타는 직접 뮌헨행을 원하고 있으며 레버쿠젠에 이를 알렸다. 그는 뮌헨과 이미 2029년까지 5년 계약에 합의했고 구단간 협상만 남아있다. 이제 타는 김민재와 주전 센터백을 두고 경쟁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스카이스포츠 독일이 11일(한국시간) 요나단 타가 레버쿠젠에게 이번 여름 바이에른 뮌헨으로 가고 싶다고 알렸다고 전했다. 타는 직접 뮌헨행을 원하고 있으며 레버쿠젠에 이를 알렸다. 그는 뮌헨과 이미 2029년까지 5년 계약에 합의했고 구단간 협상만 남아있다. 이제 타는 김민재와 주전 센터백을 두고 경쟁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스카이스포츠 독일이 11일(한국시간) 요나단 타가 레버쿠젠에게 이번 여름 바이에른 뮌헨으로 가고 싶다고 알렸다고 전했다. 타는 직접 뮌헨행을 원하고 있으며 레버쿠젠에 이를 알렸다. 그는 뮌헨과 이미 2029년까지 5년 계약에 합의했고 구단간 협상만 남아있다. 이제 타는 김민재와 주전 센터백을 두고 경쟁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특히 김민재는 나폴리에서 이런 장면을 자주 연출하며 나폴리에게 33년 만에 세리에A 우승 트로피를 안기기도 했다. 물론 공격진에 빅터 오시멘, 흐비차 크바라첼리아라는 동료들이 있었지만, 뮌헨에는 해리 케인, 르로이 사네, 자말 무시알라라는 역대급 재능들이 즐비하다.

그런 가운데 사비 알론소 감독과 함께 레버쿠젠의 분데스리가 첫 우승을 함께 했던 타가 뮌헨행을 타진하면서 경쟁 구도에 어떤 변화가 생길지 주목된다. 

스카이스포츠 독일이 11일(한국시간) 요나단 타가 레버쿠젠에게 이번 여름 바이에른 뮌헨으로 가고 싶다고 알렸다고 전했다. 타는 직접 뮌헨행을 원하고 있으며 레버쿠젠에 이를 알렸다. 그는 뮌헨과 이미 2029년까지 5년 계약에 합의했고 구단간 협상만 남아있다. 이제 타는 김민재와 주전 센터백을 두고 경쟁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스카이스포츠 독일이 11일(한국시간) 요나단 타가 레버쿠젠에게 이번 여름 바이에른 뮌헨으로 가고 싶다고 알렸다고 전했다. 타는 직접 뮌헨행을 원하고 있으며 레버쿠젠에 이를 알렸다. 그는 뮌헨과 이미 2029년까지 5년 계약에 합의했고 구단간 협상만 남아있다. 이제 타는 김민재와 주전 센터백을 두고 경쟁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스카이스포츠 독일이 11일(한국시간) 요나단 타가 레버쿠젠에게 이번 여름 바이에른 뮌헨으로 가고 싶다고 알렸다고 전했다. 타는 직접 뮌헨행을 원하고 있으며 레버쿠젠에 이를 알렸다. 그는 뮌헨과 이미 2029년까지 5년 계약에 합의했고 구단간 협상만 남아있다. 이제 타는 김민재와 주전 센터백을 두고 경쟁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스카이스포츠 독일이 11일(한국시간) 요나단 타가 레버쿠젠에게 이번 여름 바이에른 뮌헨으로 가고 싶다고 알렸다고 전했다. 타는 직접 뮌헨행을 원하고 있으며 레버쿠젠에 이를 알렸다. 그는 뮌헨과 이미 2029년까지 5년 계약에 합의했고 구단간 협상만 남아있다. 이제 타는 김민재와 주전 센터백을 두고 경쟁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바이에른 뮌헨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