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4 22:59
연예

이민기, 과거 딛고 마주한 진실…'크래시' 꽉 채운 존재감

기사입력 2024.06.11 15:20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이민기가 과거를 딛고 진실에 다가섰다.

지난 10일 방송된 ENA 월화 드라마 '크래시'에서 이민기는 카이스트 출신 보험조사관에서 경찰로 성장중인 차연호로 분해 열연을 펼치며 극적인 순간을 선사했다.

차연호는 민소희(곽선영 분) 반장 아버지의 교통사고를 조사하던 중 사고 차량 운전석에서 발견 된 DNA와 혈흔을 토대로 범인이 표정욱(강기둥)임을 확신했다. 하지만 조사 중 사고 차량 동승자였던 이병찬이 거짓으로 자수하며 표정욱을 풀어줄 수밖에 없었다. 망연자실한 민소희에게 범인을 꼭 잡겠다고 다짐한 차연호는 표정욱이 과거 자신의 사건과 연관되어 있음을 털어놓았다.



과거 사고의 진실을 파헤치기 시작한 차연호는 민소희와 함께 사고 현장을 찾았고, 사건의 최초 수사관이었던 정채만(허성태) 팀장과 해당 사건을 보도했던 기자에게 받은 자료들로 재조사에 나선 결과 목격자였던 표정욱 일행이 가해자였다는 사실을 깨 달았다. 사건의 실마리를 풀어낸 차연호는 앙재영 살인사건과 한경수 실종 사건의 범인이 국과수 분석관임을 밝혀내며 극의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이민기는 교통범죄수사팀에 합류한 후 진정한 경찰로 성장해 나가는 차연호 그 자체가 되어 독보적인 존재감을 선보이고 있다. 인물에 대한 호기심을 극대화 시키는 것은 물론 감정의 폭이 크지 않음에도 캐릭터가 느끼는 고민과 성장통을 차분하게 표현하며 시청자가 그의 서사를 따라갈 수 있도록 이끌고 있다.

극의 흐름을 단번에 뒤바꾸는 이민기의 이런 노련함은 인물을 더욱 입체적으로 그려내기 충분했다. 특히 미세한 안면근육의 떨림만으로 분노와 불안을 표현한 이민기는 결을 달리한 디테일로 찰나의 순간마저 극적으로 만들며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드라마가 후반부에 접어들며 촘촘하게 얽힌 사건의 실마리를 풀어나가고 있는 이민기가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크래시' 10회는 11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사진= '크래시' 방송 캡처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