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31 07:27
연예

강한나, 서운하다는 고경표에 터져나온 속마음 "설렜으니까" (비밀은 없어)[종합]

기사입력 2024.05.16 08:11 / 기사수정 2024.05.16 08:11



(엑스포츠뉴스 윤현지 기자) '비밀은 없어' 고경표를 향해 강한나의 "설렜다"는 속마음이 터져 나왔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비밀은 없어' 5회에서는 12년 차 예능작가 온우주(강한나 분)가 회심의 야심작으로 런칭한 솔로 연애 예능 '커플천국'의 첫 촬영기가 그려졌다. 

"있는 그대로의 모습이 시청자들에게도 먹힐 것"이라고 설득한 예능 아마추어 송기백(고경표)과 국민 MC 김정헌(주종혁)도 출연자로 합류, 첫 촬영부터 흥미진진한 에피소드가 전개됐다. 

기백은 다시 시작해보자는 우주의 권유와 스위치를 켠 상태에서 부딪혀 경험해보자는 신경외과 전문의 김주호(권율)의 조언대로 '커플천국' 출연을 결정했다. 하지만, 원샷만 받던 뉴스와는 달리 본인의 분량은 본인이 챙겨야 하고 그러면서 사랑도 찾아야 하는 예능의 세계는 아마추어인 그에겐 어렵기만 했다. 

게다가 혓바닥 헐크 스위치까지 켜졌으니 "JBC에서 사고 치고 쫓겨나 현재는 프리한 무직이다", "사람보다 카메라가 더 많은 곳에서 무슨 연애를 하겠다는 거야", "나는 펭귄이라 유퀴즈는 안 된다고 했다" 등 입만 열면 '갑분싸(갑자기 분위기 싸해진다)'를 만들기 일쑤였다.

이에 우주가 특급 코치에 나섰다. "시청자들이 좋아하는 남자의 조건을 갖춰야 된다"며 예능 인기남의 3요소 '쓰리(승리, 의리, 유도리)'에 대해 강조한 것. 게임이든 사랑이든 뭐든 이겨서 쟁취하고, 어떤 상황에서도 의리 있게 대처하면서도, 말랑말랑한 융통성으로 반전까지 보여주는 캐릭터가 모두의 사랑을 받는다는 우주의 특훈을 기백은 착실히 따랐다. 



출연자간 경쟁을 붙이고 자연스럽게 연애 감정이 생겨나기 위해 진행된 게임에서 불꽃 튀는 승부욕을 보이며 결승까지 올라갔고, 애인이 있는 걸 숨기고 들어온 최유영(김지인)의 비밀을 지켜주고 약속대로 속마음 문자를 보내며 의리도 지켰다. 

그럼에도 우주는 기백이 물가에 내놓은 아이 같았다. 결승전에서 정헌과 열심히 승부를 겨루다가 그야말로 '패대기' 쳐진 그가 안쓰러웠고, 출연자들과 어울리지 못하고 겉도는 그가 신경 쓰이기도 했다. 그래서 혼자 있는 기백을 챙겼고, 위축된 그를 남몰래 응원하기도 했다. 

정헌의 여유가 느껴지는 푸드 트럭과 비교되는 엄마(강애심)표 커피차를 받은 기백이 민망해할 때는 일부러 그쪽으로 스텝들을 보내 완판시켰다. 기백이 내심 유영을 챙길 땐 왠지 모르게 씁쓸하기도 했다.

기백 또한 우주를 신경 쓰고 있었다. 우주가 기백에게 뒷돈이라도 받은 거 아니냐는 스텝들의 오해를 받자, 스위치를 꺼버린 기백은 "온우주 작가의 대쪽 같은 공사 구분 응원한다"며 그녀와 처음 말을 섞어보는 척하는 연기로 논란을 종식시켰다. 

또한, 엄마표 커피차로 받은 청귤 주스를 우주에게 주고 싶어 우물쭈물 대기도 했다. 그러다 결국 마지막 청귤차가 유영에게로 가면서 기백과 유영 사이에 '썸씽'이 있는 게 아닌가 하는 모두의 의심을 샀지만, 기백의 마음 속에 있는 사람은 우주였다.

그러다 기백이 유영과의 산행 담력훈련에서 발을 헛디뎌 구르며 조난됐고, 우주는 곧바로 구급함과 손전등을 챙겨 그를 찾으러 나섰다. 그렇게 한밤중 산 속에 단 둘만 남겨지면서, 서로를 향한 마음들이 비밀 없이 흘러나왔다. 기백은 우주에게 서운했다. 

끝을 말하는 다른 사람들과는 달리, 시작을 이야기하며 뭐든 해보자는 우주에게 설렜는데, 세컨 작가 이하영(이봄소리)으로부터 기백의 역할이 '김정헌 자극제'란 소리를 들은 것. 도구 취급을 당해 속상한 기백은 "너무너무 서운하다. 온작가가 나한테서 본 가능성은 뭐였냐"라고 되물었다. 

그러자 우주의 입에선 "설렜으니까. 그리고 지금도 설레니까요"라는 상상도 못했던 속마음이 흘러나왔다. 시청자들의 환호성을 불러일으킨 도파민 폭발 엔딩이었다.

'비밀은 없어' 6회는 16일 오후 8시 5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사진=JTBC

윤현지 기자 yhj@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