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31 06:19
연예

뽀뽀남=영호? 정숙 "내 거라고 찜" 플러팅에 '후끈' (나는솔로)[전일야화]

기사입력 2024.05.16 08:10



(엑스포츠뉴스 정민경 기자) '나는솔로' 20기 정숙이 영호에게 화끈한 플러팅을 선사했다.

15일 방송된 SBS Plus·ENA '나는 SOLO'(이하 '나는 솔로')에서는 '모범생 특집'의 솔로나라 20번지 생활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정숙과 영호는 1대 1 대화를 통해 서로 오해를 풀고 호감을 확인했다.

정숙은 영호에게 "난 아까 전에 진짜 네가 나올 줄 알았다. 좀 살짝 배신감이 들더라"며 "어제 내 거라고 찜해놨는데"라고 후끈한 입담을 과시했다.

영호와의 대화 중 정숙은 영호에게 "난 너한테 어느 정도의 확신을 얻고 싶다"고 돌직구 고백을 날리기도.



무르익는 분위기를 지켜보던 스튜디오의 데프콘은 "자 이제 (예고편에서 본) 뽀뽀가 나오나 봅니다"라며 기대했다.

그러나 송해나는 "여기서 뽀뽀하면 그건 정신 나간 거다"며 고개를 저었다.

데프콘은 "정숙은 뭘 해도 이해할 수 있는 경지"라며 "근데 예고에서 봤던 그 장소는 아니다"고 말했다.

한편 영호가 "내가 뭘로 증명을 할 수 있을까"라고 묻자 정숙은 "내일 (데이트로)"라고 답했다.

이날 정숙은 영호에게 "말보다 행동이 앞서는 남자가 이상형이다"라며 "한 말은 무조건 지킨다는 얘기를 듣고 '진짜 내 스타일'이라고 생각했다"고 플러팅을 퍼부었다.



정숙은 영호가 좋은 이유로 "함께 있으면 그 자리가 재밌고, 외모도 좋다. 캐리어 끌다가 딱 쳐다봤을 때부터 잘생겼다고 생각했다"고 솔직히 고백했다.

대화를 마친 영호는 제작진에게 "오해가 잘 풀렸고, 다가오는 날에 데이트를 하게 된다면 그때서부터 결론이 날 것 같다"고 털어놨다.

그런가 하면 정숙은 인터뷰에서 "내가 관심있어하는 사람이 나한테 관심있는 걸 확인했으니 가능성이 보인다"며 "이제부터 제대로 잡겠다"고 의지를 불태웠다.

정숙은 "이때까지 술 먹는 재밌는 웃긴 애로 나왔다면, 이제는 여자 느낌으로 나와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청순하고 여성스럽고 섹시하게 입고, 행동이나 말투도 조금 변화를 주려고 한다"며 이미지 변신을 예고했다.

사진=SBS Plus·ENA

정민경 기자 sbeu300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