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19 08:39
스포츠

"SON 꺼져" 손흥민 '빅찬스 미스'→아스널 팬 격분 "저거 일부러 놓친 거야"

기사입력 2024.05.15 17:34 / 기사수정 2024.05.15 17:34

토트넘 홋스퍼는 15일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0 대 2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토트넘의 4위 도약 가능성은 사라졌지만 라이벌 아스널의 프리미어리그 우승 가능성도 크게 줄어 들었다. 스포츠바이블에 따르면 이날 손흥민은 후반 41분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을 맞이하면서 결정적인 동점골 기회를 얻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혀 골을 넣는데 실패하면서 아스널 팬들의 분노를 샀다. 스포츠바이블
토트넘 홋스퍼는 15일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0 대 2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토트넘의 4위 도약 가능성은 사라졌지만 라이벌 아스널의 프리미어리그 우승 가능성도 크게 줄어 들었다. 스포츠바이블에 따르면 이날 손흥민은 후반 41분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을 맞이하면서 결정적인 동점골 기회를 얻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혀 골을 넣는데 실패하면서 아스널 팬들의 분노를 샀다. 스포츠바이블


(엑스포츠뉴스 권동환 기자) 토트넘 홋스퍼 주장 손흥민이 결정적인 동점골 찬스를 놓치면서 아스널 팬들의 분노를 샀다.

글로벌 스포츠 매체 '스포츠 바이블'은 15일(한국시간) "아스널 팬들은 토트넘 스타 손흥민이 맨체스터 시티를 상대로 결정적인 실수를 한 이후 같은 주장을 했을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보도했다.

토트넘은 15일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2023-24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순연경기에서 엘링 홀란에게 연속골을 실점해 0-2로 패배했다.

후반 6분 홀란이 케빈 더 브라위너의 침투 패스를 선제골로 연결시켜 리드를 잡은 맨시티는 후반 41분 손흥민에게 동점골을 허용할 뻔했다. 토트넘이 상대 역습을 끊어 단독 찬스를 만들었고, 손흥민이 치고 들어가 골키퍼와 일대일 기회를 맞이했다.

토트넘 홋스퍼는 15일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0 대 2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토트넘의 4위 도약 가능성은 사라졌지만 라이벌 아스널의 프리미어리그 우승 가능성도 크게 줄어 들었다. 스포츠바이블에 따르면 이날 손흥민은 후반 41분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을 맞이하면서 결정적인 동점골 기회를 얻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혀 골을 넣는데 실패하면서 아스널 팬들의 분노를 샀다. 연합뉴스
토트넘 홋스퍼는 15일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0 대 2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토트넘의 4위 도약 가능성은 사라졌지만 라이벌 아스널의 프리미어리그 우승 가능성도 크게 줄어 들었다. 스포츠바이블에 따르면 이날 손흥민은 후반 41분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을 맞이하면서 결정적인 동점골 기회를 얻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혀 골을 넣는데 실패하면서 아스널 팬들의 분노를 샀다. 연합뉴스


프리미어리그 최고 수준의 골 결정력을 자랑하는 손흥민이기에 경기를 보던 많은 팬들이 손흥민의 동점골을 의심하지 않았지만, 손흥민의 오른발 슈팅을 스테판 오르테카 골키퍼가 다리로 막아내면서 동점을 허용하지 않았다.

맨시티를 이끄는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손흥민의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막히자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이때 다리가 풀렸는지 그대로 그라운드에 주저 앉으면서 눈길을 끌었다.

찬스를 놓친 토트넘은 결국 대가를 치렀다. 후반 추가시간에 돌입하자마자 토트넘 수비수 페드로 포로가 상대 교체선수 제레미 도쿠를 넘어트려 페널티킥을 허용했고, 이를 홀란이 가볍게 차 넣어 2-0을 만들고 이날 경기의 마침표를 찍었다.

이날 패배로 토트넘은 승점 63(19승6무12패)을 유지해 5위 자리에 머물러 4위 애스턴 빌라(승점 68)를 추격하는데 실패했다. 토트넘의 남은 경기는 38라운드 시즌 최종전뿐이라 올시즌 4위는 빌라로 확정되면서, 토트넘의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은 불발됐다.

토트넘 홋스퍼는 15일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0 대 2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토트넘의 4위 도약 가능성은 사라졌지만 라이벌 아스널의 프리미어리그 우승 가능성도 크게 줄어 들었다. 스포츠바이블에 따르면 이날 손흥민은 후반 41분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을 맞이하면서 결정적인 동점골 기회를 얻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혀 골을 넣는데 실패하면서 아스널 팬들의 분노를 샀다. 연합뉴스
토트넘 홋스퍼는 15일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0 대 2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토트넘의 4위 도약 가능성은 사라졌지만 라이벌 아스널의 프리미어리그 우승 가능성도 크게 줄어 들었다. 스포츠바이블에 따르면 이날 손흥민은 후반 41분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을 맞이하면서 결정적인 동점골 기회를 얻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혀 골을 넣는데 실패하면서 아스널 팬들의 분노를 샀다. 연합뉴스


팀이 패해 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이 불발됐음에도 이를 기뻐하는 토트넘 팬이 있어 화제가 됐다. 이들은 토트넘이 패배한 것보다 라이벌 클럽 아스널의 프리미어리그 우승에 큰 장애물이 됐다는 것에 크게 기뻐했다

경기에 앞서 아스널이 승점 86으로 리그 선두에 위치했고, 아스널보다 한 경기 덜 치른 맨시티가 승점 85로 2위에 자리해 있었다. 2003-04시즌 이후 20년 만에 프리미어리그 우승 도전에 도전하는 아스널은 토트넘이 맨시티 발목을 잡아 주길 바랐다.

만약 토트넘이 맨시티 상대로 승리를 거둔다면 아스널은 리그 최종전에서 승리할 경우 자력으로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확정 지을 수 있다. 그렇기에 아스널 팬들과 선수들은 경기에 앞서 토트넘을 열렬히 응원했고, 아스널 공격수 카이 하베르츠는 "나는 화요일에 토트넘의 열렬한 팬이 될 것"이라고 말하기까지 했다.

그러나 토트넘이 패하면서 맨시티는 승점 88이 돼, 아스널을 2위로 내리고 선두로 올라섰다. 이로써 아스널은 자력으로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할 가능성이 사라졌다. 아스널이 우승을 차지할 수 있는 방법은 38라운드 에버턴과의 홈경기에서 승리하고, 맨시티가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의 최종전에서 무승부 혹은 패배를 거두는 것뿐이다.

토트넘 홋스퍼는 15일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0 대 2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토트넘의 4위 도약 가능성은 사라졌지만 라이벌 아스널의 프리미어리그 우승 가능성도 크게 줄어 들었다. 스포츠바이블에 따르면 이날 손흥민은 후반 41분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을 맞이하면서 결정적인 동점골 기회를 얻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혀 골을 넣는데 실패하면서 아스널 팬들의 분노를 샀다. 연합뉴스
토트넘 홋스퍼는 15일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0 대 2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토트넘의 4위 도약 가능성은 사라졌지만 라이벌 아스널의 프리미어리그 우승 가능성도 크게 줄어 들었다. 스포츠바이블에 따르면 이날 손흥민은 후반 41분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을 맞이하면서 결정적인 동점골 기회를 얻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혀 골을 넣는데 실패하면서 아스널 팬들의 분노를 샀다. 연합뉴스


아스널의 프리미어리그 우승 가능성이 대폭 줄어들자 토트넘 팬들은 열광했다. 이날 홀란의 페널티킥 쐐기골이 터지면서 맨시티의 승리가 유력해지자 일부 토트넘 홈팬들은 맨시티 팬들과 함께 노래를 부르면서 아스널의 우승을 방해했다는 것에 즐거워 했다.

반대로 일부 아스널 팬들은 절호의 동점골 기회를 놓친 손흥민을 향해 분노를 쏟아냈다. 손흥민이 슈팅이 막혔을 때 아스널 소식을 주로 전하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 '구너뷰'는 "꺼져 손흥민(FXXX OFF SON)"이라고 작성했다.

스포츠 바이블에 따르면 다른 아스널 팬들도 "방금 TV를 찼다. 손흥민이 일대일 찬스를 놓쳤다", "손흥민은 아스널 팬들이 평생 자신의 이름을 부를 기회를 놓쳤다", "손흥민은 일부러 찬스를 놓쳤다. 고의가 아니면 그럴 수 없다"라며 손흥민이 아스널의 우승을 막기 위해 의도적으로 찬스를 놓쳤다고 주장했다.

분노한 아스널 팬들과 달리 토트넘 팬들은 손흥민을 향해 엄지를 치켜세웠다. 토트넘 홋스퍼 유스 출신인 제이미 오하라는 자신의 SNS에 "MOM은 손흥민이어야 해. 훌륭한 경기력이었어"라며 결정적은 동점골 찬스를 놓쳐 아스널의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방해한 손흥민을 극찬했다.

토트넘 홋스퍼는 15일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0 대 2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토트넘의 4위 도약 가능성은 사라졌지만 라이벌 아스널의 프리미어리그 우승 가능성도 크게 줄어 들었다. 스포츠바이블에 따르면 이날 손흥민은 후반 41분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을 맞이하면서 결정적인 동점골 기회를 얻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혀 골을 넣는데 실패하면서 아스널 팬들의 분노를 샀다. 연합뉴스
토트넘 홋스퍼는 15일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0 대 2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토트넘의 4위 도약 가능성은 사라졌지만 라이벌 아스널의 프리미어리그 우승 가능성도 크게 줄어 들었다. 스포츠바이블에 따르면 이날 손흥민은 후반 41분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을 맞이하면서 결정적인 동점골 기회를 얻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혀 골을 넣는데 실패하면서 아스널 팬들의 분노를 샀다. 연합뉴스


그러나 팀의 성적보다 라이벌의 우승을 막는 걸 더 우선시 하는 일부 토트넘 팬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토트넘을 이끄는 안지 포스테코글루 감독도 팀의 패배를 바라는 팬들에 대해 불쾌한 심정을 감추지 않았다.

이날 토트넘 팬들은 홈경기임에도 평소와 달리 열정적으로 응원하지 않았다 경기 중 토트넘 벤치 뒤에 있던 한 팬은 포스테코글루 감독에게 "아스널의 리그 우승을 막기 위해 우리가 져야 한다"라고 말해 포스테코글루 감독의 분노를 샀다.

경기 후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관중이 표현하는 부분까지 내가 뭐라 할 수 없다. 하지만 팬들이 만드는 분위기가 선수들에게도 영향을 준다. 우리가 마지막에 골을 내준 건 관중이 우리를 도왔기 때문"이라고 말하면서 이날 팬들의 태도에 실망감을 드러냈다.


사진=스포츠바이블 캡처, 연합뉴스

권동환 기자 kkddhh9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