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31 07:30
스포츠

포수 키우기 어렵다지만…"김범석? 당연히 투자해야 할 시간" [잠실 현장]

기사입력 2024.05.15 13:43 / 기사수정 2024.05.15 13:43

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2회초 1사 만루 LG 김범석이 키움 송성문을 포스아웃 시키는 과정에서 발을 밟힌 후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엑스포츠뉴스DB
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2회초 1사 만루 LG 김범석이 키움 송성문을 포스아웃 시키는 과정에서 발을 밟힌 후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엑스포츠뉴스DB


(엑스포츠뉴스 잠실, 조은혜 기자) "나쁘지 않을 것 같아요."

염경엽 감독이 이끄는 LG는 1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2년 차 신인 김범석을 선발 포수로 기용했다. 지난 12일 사직 롯데전이 김범석의 데뷔 첫 선발 포수 출전이었고, 이날이 두 번째였다.

선발 케이시 켈리와 배터리 호흡을 맞춘 김범석은 9회까지 풀타임 수비를 소화했다. 포구 실책을 범했고, 2회초 1사 만루 상황 홈플레이트 정중앙을 지키고 있다 쇄도하는 송성문에게 밟을 밟히는 장면도 있었지만, 무난하게 경기를 마쳤다. 타석에서는 4타수 무안타.

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2회초 1사 만루 LG 김범석이 키움 송성문을 포스아웃 시키는 과정에서 발을 밟히고 있다. 엑스포츠뉴스DB
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2회초 1사 만루 LG 김범석이 키움 송성문을 포스아웃 시키는 과정에서 발을 밟히고 있다. 엑스포츠뉴스DB


15일에는 선발투수로 임찬규가 등판하는 가운데, 포수로 허도환이 선발 출전하고, 김범석은 선발 라인업에서는 빠졌다. 15일 경기를 앞두고 염경엽 감독은 김범석에 대해 "일단 (임)찬규를 제외하고는 나머지 선발 피처한테는 다 쓸 생각이다. 포수로서) 나쁘지 않을 것 같다"고 얘기했다.

2회 포스아웃 과정에서 밟을 밟힌 부분에 대해서는 "그게 경험이 없는 거다. 당황하니까 한 가운데 밟고 있는 거다. 모서리를 밟아도 되는데, 경험이 없어서 그랬던 것 같다"고 돌아봤다.

박동원이 우측 무릎 후방 슬와근 부분 손상으로 이탈한 상황, 김범석은 당분간 계속해서 선발 포수 마스크를 전망이다. 염경엽 감독은 "웬만하면 많이 쓸 생각이다"라고 얘기하기도 했다. 박동원은 빠르면 열흘 안에 돌아오겠지만, 김범석을 기용하며 성장을 지켜보는 것도 중요하다는 것이 염경엽 감독의 설명이다.

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LG 김범석이 그라운드로 나오고 있다. 엑스포츠뉴스DB
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LG 김범석이 그라운드로 나오고 있다. 엑스포츠뉴스DB


염경엽 감독은 "동원이가 없어서 아쉽지만, 범석이가 잘해주면 이게 우리 팀이 가는데 있어서는 하나의 카드가 만들어지는 시기라고 생각한다. 안 좋을 수도 있고, 나쁠 수도 있겠지만 결국은 내년을 위해서라도 우리가 이 시간을 투자해야 한다"고 말했다.

염 감독은 "안전하게 하려면 (허)도환이가 하면 된다. 하지만 카드가 하나 생기고, 우리가 단단해지면 뎁스가 만들어진다는 거다. 그렇기 때문에 당연히 투자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키움 아리엘 후라도를 만나는 LG는 홍창기(우익수)~박해민(중견수)~김현수(지명타자)~오스틴(1루수)~문성주(좌익수)~오지환(유격수)~문보경(3루수)~구본혁(2루수)~허도환(포수) 순으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2023 신인드래프트 당시 김범석의 지명 이유에 대한 질문을 받은 차명석 LG 단장은 "김범석이라 뽑았다. 김범석을 넘길 수 없었다"라면서 "김범석이라는 고유명사는 한국야구의 대명사라고 바뀔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해 뽑았다"고 말했다. LG와 김범석이 지금 그 과정의 한가운데에 있다.

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6회초 2사 2,3루 LG 선발투수 켈리와 김범석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엑스포츠뉴스DB
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6회초 2사 2,3루 LG 선발투수 켈리와 김범석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엑스포츠뉴스DB


사진=엑스포츠뉴스DB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