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31 04:37
스포츠

이강인, 음바페 옆에 '찰싹' 붙어 트로피 '번쩍'...엉덩이 걷어차고 담소까지 '찐친 인증'

기사입력 2024.05.13 13:00 / 기사수정 2024.05.13 13:00

올 시즌을 끝으로 파리 생제르맹(PSG)을 떠나는 킬리안 음바페의 곁에는 이강인이 있었다. 음바페와 이강인이 리그 트로피를 함께 들고 찐친 케미를 드러냈다. 이강인은 13일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툴루즈와의 2023-24시즌 리그1 33라운드 홈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음바페와 62분간 호흡을 맞췄다. PSG는 음바페의 선제골에도 3골을 내리 실점하며 1-3으로 졌다. 경기 후 트로피 세리머니를 진행할 때 음바페와 이강인과 나란히 앉아 즐겁게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포착됐다. 자리를 잡을 때는 이강인이 음바페의 엉덩이를 발로 걷어차는 등 장난을 치기도 했다. 연합뉴스
올 시즌을 끝으로 파리 생제르맹(PSG)을 떠나는 킬리안 음바페의 곁에는 이강인이 있었다. 음바페와 이강인이 리그 트로피를 함께 들고 찐친 케미를 드러냈다. 이강인은 13일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툴루즈와의 2023-24시즌 리그1 33라운드 홈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음바페와 62분간 호흡을 맞췄다. PSG는 음바페의 선제골에도 3골을 내리 실점하며 1-3으로 졌다. 경기 후 트로피 세리머니를 진행할 때 음바페와 이강인과 나란히 앉아 즐겁게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포착됐다. 자리를 잡을 때는 이강인이 음바페의 엉덩이를 발로 걷어차는 등 장난을 치기도 했다. 연합뉴스


(엑스포츠뉴스 나승우 기자) 올 시즌을 끝으로 파리 생제르맹(PSG)을 떠나는 킬리안 음바페의 곁에는 이강인이 있었다. 음바페와 이강인이 리그 트로피를 함께 들고 '찐친 케미'를 드러냈다.

이강인은 13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툴루즈와의 2023-24시즌 리그1 33라운드 홈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음바페와 62분간 호흡을 맞췄다. PSG는 음바페의 선제골에도 3골을 내리 실점하며 1-3으로 졌다.

이미 우승을 확정지어 동기가 떨어진 상태였던 PSG는 마지막 홈 경기였던 음바페를 포함해 후보 선수들을 대거 선발 출전시켰으나 결과를 가져오지 못했다. 이강인도 공식전 4경기 만에 선발 출전했지만 공격포인트 없이 후반 17분 만에 벤치로 물러났다.

홈팀 PSG는 4-3-3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아르나우 테나스가 골문을 지켰고, 노르디 무키엘레, 다닐루 페헤이라, 밀란 슈크리니아르, 요람 자그가 백4를 이뤘다. 카를로스 솔레르, 마누엘 우가르테, 마르코 아센시오가 중원을 구성했으며 이강인, 음바페, 브래들리 바르콜라가 3톱으로 출전했다.

원정팀 툴루즈는 3-4-3 전형으로 맞섰다. 기욤 레스테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무사 디아라, 로건 코스타, 케빈 케벤이 백3를 구성했다. 가브리엘 수아소, 뱅상 시에로, 크리스티안 카세레스, 미켈 데슬러가 중원에서 호흡을 맞췄다. 최전방에는 얀 보호, 티스 달링가, 자카리아 아부크랄이 출전해 득점을 노렸다.

올 시즌을 끝으로 파리 생제르맹(PSG)을 떠나는 킬리안 음바페의 곁에는 이강인이 있었다. 음바페와 이강인이 리그 트로피를 함께 들고 찐친 케미를 드러냈다. 이강인은 13일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툴루즈와의 2023-24시즌 리그1 33라운드 홈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음바페와 62분간 호흡을 맞췄다. PSG는 음바페의 선제골에도 3골을 내리 실점하며 1-3으로 졌다. 경기 후 트로피 세리머니를 진행할 때 음바페와 이강인과 나란히 앉아 즐겁게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포착됐다. 자리를 잡을 때는 이강인이 음바페의 엉덩이를 발로 걷어차는 등 장난을 치기도 했다. 연합뉴스
올 시즌을 끝으로 파리 생제르맹(PSG)을 떠나는 킬리안 음바페의 곁에는 이강인이 있었다. 음바페와 이강인이 리그 트로피를 함께 들고 찐친 케미를 드러냈다. 이강인은 13일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툴루즈와의 2023-24시즌 리그1 33라운드 홈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음바페와 62분간 호흡을 맞췄다. PSG는 음바페의 선제골에도 3골을 내리 실점하며 1-3으로 졌다. 경기 후 트로피 세리머니를 진행할 때 음바페와 이강인과 나란히 앉아 즐겁게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포착됐다. 자리를 잡을 때는 이강인이 음바페의 엉덩이를 발로 걷어차는 등 장난을 치기도 했다. 연합뉴스


올 시즌을 끝으로 파리 생제르맹(PSG)을 떠나는 킬리안 음바페의 곁에는 이강인이 있었다. 음바페와 이강인이 리그 트로피를 함께 들고 찐친 케미를 드러냈다. 이강인은 13일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툴루즈와의 2023-24시즌 리그1 33라운드 홈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음바페와 62분간 호흡을 맞췄다. PSG는 음바페의 선제골에도 3골을 내리 실점하며 1-3으로 졌다. 경기 후 트로피 세리머니를 진행할 때 음바페와 이강인과 나란히 앉아 즐겁게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포착됐다. 자리를 잡을 때는 이강인이 음바페의 엉덩이를 발로 걷어차는 등 장난을 치기도 했다. 연합뉴스
올 시즌을 끝으로 파리 생제르맹(PSG)을 떠나는 킬리안 음바페의 곁에는 이강인이 있었다. 음바페와 이강인이 리그 트로피를 함께 들고 찐친 케미를 드러냈다. 이강인은 13일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툴루즈와의 2023-24시즌 리그1 33라운드 홈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음바페와 62분간 호흡을 맞췄다. PSG는 음바페의 선제골에도 3골을 내리 실점하며 1-3으로 졌다. 경기 후 트로피 세리머니를 진행할 때 음바페와 이강인과 나란히 앉아 즐겁게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포착됐다. 자리를 잡을 때는 이강인이 음바페의 엉덩이를 발로 걷어차는 등 장난을 치기도 했다. 연합뉴스


경기 전부터 이강인과 웃으면서 터널을 통과한 음바페는 자신의 홈 고별전서 8분 만에 득점포를 가동했다. 테나스가 걸게 차 준 공을 받아 골키퍼까지 제친 후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나 툴루즈의 반격이 매서웠다. 전반 13분 디아라가 하프라인부터 공을 몰고 전진했고, 박스 안으로 침투 패스를 넣었다. 이를 쇄도하던 달링가가 왼발로 마무리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강인의 왼발이 한 차례 번뜩였다. 후반 11분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가 크게 휘어져 아센시오에게 연결됐다. 아센시오가 헤더로 이어갔으나 슈팅은 골문을 벗어났다.

이어 후반 13분에는 음바페가 박스 안에서 반박자 빠른 슈팅으로 득점을 노렸으나 아쉽게 빗나갔다. 이강인도 후반 15분 박스 밖 왼발 중거리 슛을 시도했지만 골대 오른쪽으로 벗어났다.

루이스 엔리케 PSG 감독은 직후 이강인을 벤치로 불러들였다. 이번 경기 첫 번째 교체였다. 이강인은 우스만 뎀벨레와 교체돼 벤치로 내려갔다. 이어 PSG는 바르콜라를 빼고 세니 마율루를 투입해 변화를 줬다. 이강인과 음바페가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같이 뛰는 마지막 경기가 마무리 된 순간이었다.

올 시즌을 끝으로 파리 생제르맹(PSG)을 떠나는 킬리안 음바페의 곁에는 이강인이 있었다. 음바페와 이강인이 리그 트로피를 함께 들고 찐친 케미를 드러냈다. 이강인은 13일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툴루즈와의 2023-24시즌 리그1 33라운드 홈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음바페와 62분간 호흡을 맞췄다. PSG는 음바페의 선제골에도 3골을 내리 실점하며 1-3으로 졌다. 경기 후 트로피 세리머니를 진행할 때 음바페와 이강인과 나란히 앉아 즐겁게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포착됐다. 자리를 잡을 때는 이강인이 음바페의 엉덩이를 발로 걷어차는 등 장난을 치기도 했다. 연합뉴스
올 시즌을 끝으로 파리 생제르맹(PSG)을 떠나는 킬리안 음바페의 곁에는 이강인이 있었다. 음바페와 이강인이 리그 트로피를 함께 들고 찐친 케미를 드러냈다. 이강인은 13일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툴루즈와의 2023-24시즌 리그1 33라운드 홈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음바페와 62분간 호흡을 맞췄다. PSG는 음바페의 선제골에도 3골을 내리 실점하며 1-3으로 졌다. 경기 후 트로피 세리머니를 진행할 때 음바페와 이강인과 나란히 앉아 즐겁게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포착됐다. 자리를 잡을 때는 이강인이 음바페의 엉덩이를 발로 걷어차는 등 장난을 치기도 했다. 연합뉴스


올 시즌을 끝으로 파리 생제르맹(PSG)을 떠나는 킬리안 음바페의 곁에는 이강인이 있었다. 음바페와 이강인이 리그 트로피를 함께 들고 찐친 케미를 드러냈다. 이강인은 13일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툴루즈와의 2023-24시즌 리그1 33라운드 홈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음바페와 62분간 호흡을 맞췄다. PSG는 음바페의 선제골에도 3골을 내리 실점하며 1-3으로 졌다. 경기 후 트로피 세리머니를 진행할 때 음바페와 이강인과 나란히 앉아 즐겁게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포착됐다. 자리를 잡을 때는 이강인이 음바페의 엉덩이를 발로 걷어차는 등 장난을 치기도 했다. 연합뉴스
올 시즌을 끝으로 파리 생제르맹(PSG)을 떠나는 킬리안 음바페의 곁에는 이강인이 있었다. 음바페와 이강인이 리그 트로피를 함께 들고 찐친 케미를 드러냈다. 이강인은 13일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툴루즈와의 2023-24시즌 리그1 33라운드 홈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음바페와 62분간 호흡을 맞췄다. PSG는 음바페의 선제골에도 3골을 내리 실점하며 1-3으로 졌다. 경기 후 트로피 세리머니를 진행할 때 음바페와 이강인과 나란히 앉아 즐겁게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포착됐다. 자리를 잡을 때는 이강인이 음바페의 엉덩이를 발로 걷어차는 등 장난을 치기도 했다. 연합뉴스


이후 PSG는 두 골을 더 내주면서 무너졌다. 후반 23분 수아소의 패스를 받은 보호가 수비 한 명을 앞에 두고 과감하게 때린 슈팅이 그대로 골망을 갈랐다. 환상적인 슈팅 코스로 날아가면서 골키퍼도 손을 쓸 수 없었다. 추가시간에는 교체 투입된 프랑크 마그리가 카만지의 어시스트를 받아 득점에 성공했다.

결과는 1-3 충격패였지만 큰 의미는 없었다. PSG는 이미 리그 우승을 확정지은 상태였다. 아쉬운 패배로 끝났지만 경기 후 우승 세리머니를 진행하며 홈 팬들과 기쁨을 나눴다.

PSG 홈에서 마지막 경기였던 음바페는 이강인과 함께 우승을 자축했다. 트로피 세리머니를 진행할 때 이강인과 나란히 앉아 즐겁게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포착됐다. 자리를 잡을 때는 이강인이 음바페의 엉덩이를 발로 걷어차는 등 장난을 치기도 했다.

올 시즌을 끝으로 파리 생제르맹(PSG)을 떠나는 킬리안 음바페의 곁에는 이강인이 있었다. 음바페와 이강인이 리그 트로피를 함께 들고 찐친 케미를 드러냈다. 이강인은 13일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툴루즈와의 2023-24시즌 리그1 33라운드 홈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음바페와 62분간 호흡을 맞췄다. PSG는 음바페의 선제골에도 3골을 내리 실점하며 1-3으로 졌다. 경기 후 트로피 세리머니를 진행할 때 음바페와 이강인과 나란히 앉아 즐겁게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포착됐다. 자리를 잡을 때는 이강인이 음바페의 엉덩이를 발로 걷어차는 등 장난을 치기도 했다. 연합뉴스
올 시즌을 끝으로 파리 생제르맹(PSG)을 떠나는 킬리안 음바페의 곁에는 이강인이 있었다. 음바페와 이강인이 리그 트로피를 함께 들고 찐친 케미를 드러냈다. 이강인은 13일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툴루즈와의 2023-24시즌 리그1 33라운드 홈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음바페와 62분간 호흡을 맞췄다. PSG는 음바페의 선제골에도 3골을 내리 실점하며 1-3으로 졌다. 경기 후 트로피 세리머니를 진행할 때 음바페와 이강인과 나란히 앉아 즐겁게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포착됐다. 자리를 잡을 때는 이강인이 음바페의 엉덩이를 발로 걷어차는 등 장난을 치기도 했다. 연합뉴스


올 시즌을 끝으로 파리 생제르맹(PSG)을 떠나는 킬리안 음바페의 곁에는 이강인이 있었다. 음바페와 이강인이 리그 트로피를 함께 들고 찐친 케미를 드러냈다. 이강인은 13일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툴루즈와의 2023-24시즌 리그1 33라운드 홈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음바페와 62분간 호흡을 맞췄다. PSG는 음바페의 선제골에도 3골을 내리 실점하며 1-3으로 졌다. 경기 후 트로피 세리머니를 진행할 때 음바페와 이강인과 나란히 앉아 즐겁게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포착됐다. 자리를 잡을 때는 이강인이 음바페의 엉덩이를 발로 걷어차는 등 장난을 치기도 했다. 연합뉴스
올 시즌을 끝으로 파리 생제르맹(PSG)을 떠나는 킬리안 음바페의 곁에는 이강인이 있었다. 음바페와 이강인이 리그 트로피를 함께 들고 찐친 케미를 드러냈다. 이강인은 13일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툴루즈와의 2023-24시즌 리그1 33라운드 홈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음바페와 62분간 호흡을 맞췄다. PSG는 음바페의 선제골에도 3골을 내리 실점하며 1-3으로 졌다. 경기 후 트로피 세리머니를 진행할 때 음바페와 이강인과 나란히 앉아 즐겁게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포착됐다. 자리를 잡을 때는 이강인이 음바페의 엉덩이를 발로 걷어차는 등 장난을 치기도 했다. 연합뉴스


이강인과 음바페는 올 시즌 처음 만난 사이지만 급속도로 가까워졌다.

지난 3월 몽펠리에전에서는 음바페가 자신의 SNS에 이강인을 태그하며 '내 아들'이라고 적었다. 이강인도 해당 게시글을 공유하며 '세계 최고의 사람(le meilleur du monde)'이라고 프랑스어로 표현했고 해트트릭을 뜻하는 축구공 이모티콘 3개를 덧붙였다.

음바페가 1998년생, 이강인이 2001년생으로 차이가 크지 않으나 이강인을 아들이라고 할 정도로 둘 사이가 각별하다는 걸 알 수 있었다.

한편, 음바페는 PSG를 떠나 세계적 명문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할 것으로 전망된다.

음바페는 경기가 열리기 이틀 전이었던 지난 11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작별 인사를 전하며 이적을 알렸다.

음바페는 "여러분께 말하고 싶은 것이 있다. 언젠가 시간이 되면 밝힌다고 한 적이 있다"며 "이제 PSG를 떠난다 계약을 연장하지 않았다. 몇 주 안에 이 여정이 끝난다. 이번주 일요일 경기(툴루즈전)가 파르크 데 프랑스에서의 마지막 경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올 시즌을 끝으로 파리 생제르맹(PSG)을 떠나는 킬리안 음바페의 곁에는 이강인이 있었다. 음바페와 이강인이 리그 트로피를 함께 들고 찐친 케미를 드러냈다. 이강인은 13일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툴루즈와의 2023-24시즌 리그1 33라운드 홈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음바페와 62분간 호흡을 맞췄다. PSG는 음바페의 선제골에도 3골을 내리 실점하며 1-3으로 졌다. 경기 후 트로피 세리머니를 진행할 때 음바페와 이강인과 나란히 앉아 즐겁게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포착됐다. 자리를 잡을 때는 이강인이 음바페의 엉덩이를 발로 걷어차는 등 장난을 치기도 했다. 연합뉴스
올 시즌을 끝으로 파리 생제르맹(PSG)을 떠나는 킬리안 음바페의 곁에는 이강인이 있었다. 음바페와 이강인이 리그 트로피를 함께 들고 찐친 케미를 드러냈다. 이강인은 13일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툴루즈와의 2023-24시즌 리그1 33라운드 홈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음바페와 62분간 호흡을 맞췄다. PSG는 음바페의 선제골에도 3골을 내리 실점하며 1-3으로 졌다. 경기 후 트로피 세리머니를 진행할 때 음바페와 이강인과 나란히 앉아 즐겁게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포착됐다. 자리를 잡을 때는 이강인이 음바페의 엉덩이를 발로 걷어차는 등 장난을 치기도 했다. 연합뉴스


이어 "프랑스 최고의 구단에서 뛴 것은 큰 행운이었다"면서 "많은 영광과 실수가 있었다"고 한 뒤 우나이 에메리부터 현재 PSG 사령탑인 루이스 엔리케까지 PSG 전현직 감독들의 이름을 나열한 뒤 감사 인사를 전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프랑스 스포르트 등에서 활동하고 있으며 프랑스 축구 소식에 정통한 불마는 최근 SNS를 통해 음바페를 둘러싼 상황이 얼마나 진행됐는지 밝혔다.

스페인 마드리드유니버셜에 따르면 불마는 한 팬의 '음바페 사가는 얼마나 진척됐나'라는 질문에 "이미 팬들이 음바페의 레알 마드리드 유니폼을 주문하고 음바페 이름도 마킹할 수 있는 상태"라고 답했다.

레알 유니폼에 음바페 이름을 새겨넣어도 아무런 문제가 없을 정도로 사실상 이적이 완료된 수준이라는 말이었다.

음바페는 레알로 떠나게 됐지만 이강인과의 우정은 마지막 홈 경기까지 이어졌다. 우승 세리머니 순간을 이강인과 함께하며 PSG에서의 시간을 마무리했다.

올 시즌을 끝으로 파리 생제르맹(PSG)을 떠나는 킬리안 음바페의 곁에는 이강인이 있었다. 음바페와 이강인이 리그 트로피를 함께 들고 찐친 케미를 드러냈다. 이강인은 13일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툴루즈와의 2023-24시즌 리그1 33라운드 홈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음바페와 62분간 호흡을 맞췄다. PSG는 음바페의 선제골에도 3골을 내리 실점하며 1-3으로 졌다. 경기 후 트로피 세리머니를 진행할 때 음바페와 이강인과 나란히 앉아 즐겁게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포착됐다. 자리를 잡을 때는 이강인이 음바페의 엉덩이를 발로 걷어차는 등 장난을 치기도 했다. 연합뉴스
올 시즌을 끝으로 파리 생제르맹(PSG)을 떠나는 킬리안 음바페의 곁에는 이강인이 있었다. 음바페와 이강인이 리그 트로피를 함께 들고 찐친 케미를 드러냈다. 이강인은 13일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툴루즈와의 2023-24시즌 리그1 33라운드 홈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음바페와 62분간 호흡을 맞췄다. PSG는 음바페의 선제골에도 3골을 내리 실점하며 1-3으로 졌다. 경기 후 트로피 세리머니를 진행할 때 음바페와 이강인과 나란히 앉아 즐겁게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포착됐다. 자리를 잡을 때는 이강인이 음바페의 엉덩이를 발로 걷어차는 등 장난을 치기도 했다. 연합뉴스


올 시즌을 끝으로 파리 생제르맹(PSG)을 떠나는 킬리안 음바페의 곁에는 이강인이 있었다. 음바페와 이강인이 리그 트로피를 함께 들고 찐친 케미를 드러냈다. 이강인은 13일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툴루즈와의 2023-24시즌 리그1 33라운드 홈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음바페와 62분간 호흡을 맞췄다. PSG는 음바페의 선제골에도 3골을 내리 실점하며 1-3으로 졌다. 경기 후 트로피 세리머니를 진행할 때 음바페와 이강인과 나란히 앉아 즐겁게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포착됐다. 자리를 잡을 때는 이강인이 음바페의 엉덩이를 발로 걷어차는 등 장난을 치기도 했다. 연합뉴스
올 시즌을 끝으로 파리 생제르맹(PSG)을 떠나는 킬리안 음바페의 곁에는 이강인이 있었다. 음바페와 이강인이 리그 트로피를 함께 들고 찐친 케미를 드러냈다. 이강인은 13일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툴루즈와의 2023-24시즌 리그1 33라운드 홈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음바페와 62분간 호흡을 맞췄다. PSG는 음바페의 선제골에도 3골을 내리 실점하며 1-3으로 졌다. 경기 후 트로피 세리머니를 진행할 때 음바페와 이강인과 나란히 앉아 즐겁게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포착됐다. 자리를 잡을 때는 이강인이 음바페의 엉덩이를 발로 걷어차는 등 장난을 치기도 했다. 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나승우 기자 winright9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