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6 18:26
연예

유연석·채수빈 부부 된다…'지금 거신 전화는' 출연 확정 [공식입장]

기사입력 2024.05.08 09:05 / 기사수정 2024.05.08 09:05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유연석과 채수빈이 부부로 만난다.

올 겨울 MBC가 선보일 새 금토드라마 ‘지금 거신 전화는’의 주인공에 배우 유연석과 채수빈이 확정됐다.

MBC가 12부작으로 선보일 ‘지금 거신 전화는’은 정략결혼 3년 차, 서로 대화 없이 살던 쇼윈도 부부에게 납치범의 협박전화가 걸려오며 시작되는 화끈 끈적한 로맨스를 그리는 작품이다. 카카오페이지 인기 웹소설 ‘지금 거신 전화는’(작가 건어물녀)이 원작이다.

드라마 ‘지금 거신 전화는’에서 유연석은 완벽한 스펙을 갖춘 정치 명문가의 아들이자 최연소 대통령실 대변인인 ‘백사언’을 연기한다.

사언은 내전 지역 종군기자, 인질 협상전문가이자 공영방송 간판 앵커의 이력을 가진 인물로 존재 자체로 주목을 받는 정치 엘리트이다. 하지만, 아내인 ‘홍희주’와는 함께 식사는 물론, 대화도 하지 않는 쇼윈도 부부로 지내는 중 아내가 납치됐다는 전화를 받게 된 후 평온했던 삶에 변화를 겪는 인물이다.

2003년 박찬욱 감독의 영화 ‘올드보이’로 데뷔한 배우 유연석은 영화 ‘건축학개론’ ‘늑대소년’ 등과 드라마 ‘응답하라 1994’, '낭만닥터 김사부', '슬기로운 의사생활', '사랑의 이해' 등에서 인상 깊은 연기로 시청자의 열렬한 지지를 받아왔다.

최근에는 뮤지컬과 예능 MC로도 활동하며 올 라운드 엔테테이너로도 활약하고 있다. 이번 드라마를 통해 한층 업그레이드된 로맨스 장인의 면모를 선보일 유연석의 연기에 기대가 모이고 있다.

채수빈은 백사언과 정략결혼한 언론사주의 딸 ‘홍희주’로 분한다. 희주는 어릴 적 불의의 사고를 겪은 뒤 함묵증을 앓고 있지만 뛰어난 실력을 갖춘 수어통역사로 법원, 방송국 등에서 일하고 있다.

그러던 어느 날 희주가 괴한에게 납치되는 사건이 발생하고, 그 후 그녀는 쇼윈도 생활을 변화시키고자 각성하게 된다.

2013년 연극 ‘그와 그녀의 목요일’로 데뷔한 채수빈은 드라마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 ‘로봇이 아니야’ ‘여우각시별’ ‘반의반’ ‘더 패뷸러스’ 등을 통해 안정적인 연기력은 물론 특유의 맑고 러블리한 이미지로 많은 사랑을 받아 왔다.

이번 드라마를 통해 채수빈은 순수한 모습에서부터 자신의 운명을 개척하기 위해 성장하는 강인한 모습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자랑한다.

‘지금 거신 전화는’의 대본은 ‘멜랑꼴리아’, ‘의사요한’ 등에서 흡인력 있는 전개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은 김지운 작가가 집필했다. ‘금혼령, 조선혼인금지령’ 등을 통해 감각적인 연출과 빼어난 영상미를 선보인 박상우 PD가 연출한다.

MBC 드라마 관계자는 “‘지금 거신 전화는’은 쇼윈도 부부가 협박 전화를 하다가 서로 사랑하게 된다는 독특한 설정의 작품으로, 미스터리부터 로맨스까지 다채로운 볼거리가 있는 드라마다. 많은 사랑을 받은 원작에 흥미로운 설정들이 더해져 눈을 뗄 수 없는 이야기로 만들어졌다. 믿고 보는 유연석, 채수빈 두 배우가 주인공을 맡아 기존에 보여 주지 않은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드라마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유연석, 채수빈 주연의 ‘지금 거신 전화는’은 MBC 금토드라마 편성을 확정하며 본격 제작에 돌입한다.

사진= 소속사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