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31 04:13
스포츠

"졸속행정에 한국 축구 퇴보"…축구지도자협회, 정몽규 축구협회장 즉각 사퇴 주장

기사입력 2024.05.08 09:02 / 기사수정 2024.05.08 09:02

신생 단체인 한국축구지도자협회가 최근 한국 축구의 각종 실패 중심에 서 있는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지도자협회는 7일 성명을 낸 뒤 낙후된 축구 저변은 돌보지 않고 오로지 대표팀 성적에만 몰두하는 현 집행부 졸속행정 때문에 한국 축구가 퇴보하고 있다며 축구지도자는 정몽규 회장이 이 모든 사태의 책임을 지고 즉각 물러날 것을 주장한다고 밝혔다. 한국 축구는 지난 2021년 정몽규 회장이 3선 집권에 성공한 뒤 수난을 거듭하고 있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16강 진출에 성공하며 새 전성기를 맞는 듯 했으나 이후 벌어진 승부조작점 등 축구인 사면으로 국민적 비판을 받은 것을 비롯해 아시안컵 요르단전 0-2 충격패 참사, 대표팀 내분, FIFA 평의회 의원 선거 낙선, 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40년 만의 좌절 등으로 급추락한 상태다. 대한축구협회있다.
신생 단체인 한국축구지도자협회가 최근 한국 축구의 각종 실패 중심에 서 있는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지도자협회는 7일 성명을 낸 뒤 낙후된 축구 저변은 돌보지 않고 오로지 대표팀 성적에만 몰두하는 현 집행부 졸속행정 때문에 한국 축구가 퇴보하고 있다며 축구지도자는 정몽규 회장이 이 모든 사태의 책임을 지고 즉각 물러날 것을 주장한다고 밝혔다. 한국 축구는 지난 2021년 정몽규 회장이 3선 집권에 성공한 뒤 수난을 거듭하고 있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16강 진출에 성공하며 새 전성기를 맞는 듯 했으나 이후 벌어진 승부조작점 등 축구인 사면으로 국민적 비판을 받은 것을 비롯해 아시안컵 요르단전 0-2 충격패 참사, 대표팀 내분, FIFA 평의회 의원 선거 낙선, 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40년 만의 좌절 등으로 급추락한 상태다. 대한축구협회있다.


(엑스포츠뉴스 김현기 기자) 신생 단체인 한국축구지도자협회(지도자협회)가 최근 한국 축구의 각종 실패 중심에 서 있는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지도자협회는 7일 성명을 내고 "낙후된 축구 저변은 돌보지 않고 오로지 대표팀 성적에만 몰두하는 현 집행부 졸속행정 때문에 한국 축구가 퇴보하고 있다"며 "우리 축구지도자는 정몽규 회장이 이 모든 사태의 책임을 지고 즉각 물러날 것을 주장한다"고 밝혔다.

한국 축구는 지난 2021년 정몽규 회장이 3선 집권에 성공한 뒤 수난을 거듭하고 있다. 김판곤 대한축구협회 전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현 말레이시아 대표팀 감독)을 중심으로 뽑은 파울루 벤투 전 대표팀 감독 체제 아래서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16강 진출에 성공하며 새 전성기를 맞는 듯 했으나 이 외엔 각종 실패와 참사로 얼룩지고 있다.

카타르 월드컵 직전엔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을 유치하겠다고 나섰다가 카타르에 참패하는 일을 겪었으며 카타르 월드컵 직후엔 정 회장이 국제축구연맹(FIFA) 평의회 의원 선거에 나섰다가 다시 한 번 낙선해 한국 축구 외교의 심각한 공백을 불렀다.

신생 단체인 한국축구지도자협회가 최근 한국 축구의 각종 실패 중심에 서 있는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지도자협회는 7일 성명을 낸 뒤 낙후된 축구 저변은 돌보지 않고 오로지 대표팀 성적에만 몰두하는 현 집행부 졸속행정 때문에 한국 축구가 퇴보하고 있다며 축구지도자는 정몽규 회장이 이 모든 사태의 책임을 지고 즉각 물러날 것을 주장한다고 밝혔다. 한국 축구는 지난 2021년 정몽규 회장이 3선 집권에 성공한 뒤 수난을 거듭하고 있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16강 진출에 성공하며 새 전성기를 맞는 듯 했으나 이후 벌어진 승부조작점 등 축구인 사면으로 국민적 비판을 받은 것을 비롯해 아시안컵 요르단전 0-2 충격패 참사, 대표팀 내분, FIFA 평의회 의원 선거 낙선, 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40년 만의 좌절 등으로 급추락한 상태다. 대한축구협회
신생 단체인 한국축구지도자협회가 최근 한국 축구의 각종 실패 중심에 서 있는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지도자협회는 7일 성명을 낸 뒤 낙후된 축구 저변은 돌보지 않고 오로지 대표팀 성적에만 몰두하는 현 집행부 졸속행정 때문에 한국 축구가 퇴보하고 있다며 축구지도자는 정몽규 회장이 이 모든 사태의 책임을 지고 즉각 물러날 것을 주장한다고 밝혔다. 한국 축구는 지난 2021년 정몽규 회장이 3선 집권에 성공한 뒤 수난을 거듭하고 있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16강 진출에 성공하며 새 전성기를 맞는 듯 했으나 이후 벌어진 승부조작점 등 축구인 사면으로 국민적 비판을 받은 것을 비롯해 아시안컵 요르단전 0-2 충격패 참사, 대표팀 내분, FIFA 평의회 의원 선거 낙선, 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40년 만의 좌절 등으로 급추락한 상태다. 대한축구협회

신생 단체인 한국축구지도자협회가 최근 한국 축구의 각종 실패 중심에 서 있는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지도자협회는 7일 성명을 낸 뒤 낙후된 축구 저변은 돌보지 않고 오로지 대표팀 성적에만 몰두하는 현 집행부 졸속행정 때문에 한국 축구가 퇴보하고 있다며 축구지도자는 정몽규 회장이 이 모든 사태의 책임을 지고 즉각 물러날 것을 주장한다고 밝혔다. 한국 축구는 지난 2021년 정몽규 회장이 3선 집권에 성공한 뒤 수난을 거듭하고 있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16강 진출에 성공하며 새 전성기를 맞는 듯 했으나 이후 벌어진 승부조작점 등 축구인 사면으로 국민적 비판을 받은 것을 비롯해 아시안컵 요르단전 0-2 충격패 참사, 대표팀 내분, FIFA 평의회 의원 선거 낙선, 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40년 만의 좌절 등으로 급추락한 상태다. 대한축구협회
신생 단체인 한국축구지도자협회가 최근 한국 축구의 각종 실패 중심에 서 있는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지도자협회는 7일 성명을 낸 뒤 낙후된 축구 저변은 돌보지 않고 오로지 대표팀 성적에만 몰두하는 현 집행부 졸속행정 때문에 한국 축구가 퇴보하고 있다며 축구지도자는 정몽규 회장이 이 모든 사태의 책임을 지고 즉각 물러날 것을 주장한다고 밝혔다. 한국 축구는 지난 2021년 정몽규 회장이 3선 집권에 성공한 뒤 수난을 거듭하고 있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16강 진출에 성공하며 새 전성기를 맞는 듯 했으나 이후 벌어진 승부조작점 등 축구인 사면으로 국민적 비판을 받은 것을 비롯해 아시안컵 요르단전 0-2 충격패 참사, 대표팀 내분, FIFA 평의회 의원 선거 낙선, 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40년 만의 좌절 등으로 급추락한 상태다. 대한축구협회

신생 단체인 한국축구지도자협회가 최근 한국 축구의 각종 실패 중심에 서 있는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지도자협회는 7일 성명을 낸 뒤 낙후된 축구 저변은 돌보지 않고 오로지 대표팀 성적에만 몰두하는 현 집행부 졸속행정 때문에 한국 축구가 퇴보하고 있다며 축구지도자는 정몽규 회장이 이 모든 사태의 책임을 지고 즉각 물러날 것을 주장한다고 밝혔다. 한국 축구는 지난 2021년 정몽규 회장이 3선 집권에 성공한 뒤 수난을 거듭하고 있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16강 진출에 성공하며 새 전성기를 맞는 듯 했으나 이후 벌어진 승부조작점 등 축구인 사면으로 국민적 비판을 받은 것을 비롯해 아시안컵 요르단전 0-2 충격패 참사, 대표팀 내분, FIFA 평의회 의원 선거 낙선, 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40년 만의 좌절 등으로 급추락한 상태다. 대한축구협회
신생 단체인 한국축구지도자협회가 최근 한국 축구의 각종 실패 중심에 서 있는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지도자협회는 7일 성명을 낸 뒤 낙후된 축구 저변은 돌보지 않고 오로지 대표팀 성적에만 몰두하는 현 집행부 졸속행정 때문에 한국 축구가 퇴보하고 있다며 축구지도자는 정몽규 회장이 이 모든 사태의 책임을 지고 즉각 물러날 것을 주장한다고 밝혔다. 한국 축구는 지난 2021년 정몽규 회장이 3선 집권에 성공한 뒤 수난을 거듭하고 있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16강 진출에 성공하며 새 전성기를 맞는 듯 했으나 이후 벌어진 승부조작점 등 축구인 사면으로 국민적 비판을 받은 것을 비롯해 아시안컵 요르단전 0-2 충격패 참사, 대표팀 내분, FIFA 평의회 의원 선거 낙선, 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40년 만의 좌절 등으로 급추락한 상태다. 대한축구협회


여기에 정몽규 회장을 중심으로 위르겐 클린스만을 전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선임했다가 지난 2월 끝난 카타르 아시안컵에서 대참사를 겪었다. 재택 근무, 원격 근무를 선호하고 한국에 체류하기를 꺼렸던 클린스만은 '아시안컵 성적으로 보여주겠다'고 자신에 대한 비판 수용을 정면 거부하다가 아시안컵 준결승에서 중동의 2류 국가인 요르단에 0-2로 참패했다. 이어 영국 '더선'의 보도로 대표팀 주장 손흥민과 뉴 에이스 이강인이 요르단전 전날 다퉜던 것으로 알려져 국제적인 망신을 당했다.

클린스만 전 감독 선임이야말로 인사 참사였던 셈이다. 이어 지난 5일 끝난 AFC 23세 이하(U-23) 아시안컵에선 8강에서 동남아 인도네시아에 승부차기로 패배, 1984 LA 올림픽 이후 40년 만에 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진출 실패하는 치욕을 맛 봤다.

정 회장이 선임한 정해성 국가대표 전력강화위원장이 올림픽대표팀 사령탑을 맡고 있던 황 감독에게 지난 3월 2026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3~4차전에 한해서 임시 지휘봉을 맡겨 논란을 빚었으나 "잘못되면 책임지겠다"는 자세로 밑어붙였다. 그러나 정 위원장은 올림픽 본선행이 좌절됐음에도 물러나지 않고 있다. 

정 회장은 지난해 3월엔 승부조작으로 영구제명 징계 받은 인사 등을 월드컵 16강 축하 기념이라는 명분 아래 대규모 사면 단행했다가 축구계는 물론 팬들과 국민들의 강한 반대에 직면하자 이를 철회했다. 임원들이 전원 사퇴했음에도 자신은 사임하지 않고 지금까지 회장직을 유지하는 상황이다.

신생 단체인 한국축구지도자협회가 최근 한국 축구의 각종 실패 중심에 서 있는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지도자협회는 7일 성명을 낸 뒤 낙후된 축구 저변은 돌보지 않고 오로지 대표팀 성적에만 몰두하는 현 집행부 졸속행정 때문에 한국 축구가 퇴보하고 있다며 축구지도자는 정몽규 회장이 이 모든 사태의 책임을 지고 즉각 물러날 것을 주장한다고 밝혔다. 한국 축구는 지난 2021년 정몽규 회장이 3선 집권에 성공한 뒤 수난을 거듭하고 있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16강 진출에 성공하며 새 전성기를 맞는 듯 했으나 이후 벌어진 승부조작점 등 축구인 사면으로 국민적 비판을 받은 것을 비롯해 아시안컵 요르단전 0-2 충격패 참사, 대표팀 내분, FIFA 평의회 의원 선거 낙선, 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40년 만의 좌절 등으로 급추락한 상태다. 대한축구협회
신생 단체인 한국축구지도자협회가 최근 한국 축구의 각종 실패 중심에 서 있는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지도자협회는 7일 성명을 낸 뒤 낙후된 축구 저변은 돌보지 않고 오로지 대표팀 성적에만 몰두하는 현 집행부 졸속행정 때문에 한국 축구가 퇴보하고 있다며 축구지도자는 정몽규 회장이 이 모든 사태의 책임을 지고 즉각 물러날 것을 주장한다고 밝혔다. 한국 축구는 지난 2021년 정몽규 회장이 3선 집권에 성공한 뒤 수난을 거듭하고 있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16강 진출에 성공하며 새 전성기를 맞는 듯 했으나 이후 벌어진 승부조작점 등 축구인 사면으로 국민적 비판을 받은 것을 비롯해 아시안컵 요르단전 0-2 충격패 참사, 대표팀 내분, FIFA 평의회 의원 선거 낙선, 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40년 만의 좌절 등으로 급추락한 상태다. 대한축구협회

신생 단체인 한국축구지도자협회가 최근 한국 축구의 각종 실패 중심에 서 있는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지도자협회는 7일 성명을 낸 뒤 낙후된 축구 저변은 돌보지 않고 오로지 대표팀 성적에만 몰두하는 현 집행부 졸속행정 때문에 한국 축구가 퇴보하고 있다며 축구지도자는 정몽규 회장이 이 모든 사태의 책임을 지고 즉각 물러날 것을 주장한다고 밝혔다. 한국 축구는 지난 2021년 정몽규 회장이 3선 집권에 성공한 뒤 수난을 거듭하고 있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16강 진출에 성공하며 새 전성기를 맞는 듯 했으나 이후 벌어진 승부조작점 등 축구인 사면으로 국민적 비판을 받은 것을 비롯해 아시안컵 요르단전 0-2 충격패 참사, 대표팀 내분, FIFA 평의회 의원 선거 낙선, 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40년 만의 좌절 등으로 급추락한 상태다. 대한축구협회
신생 단체인 한국축구지도자협회가 최근 한국 축구의 각종 실패 중심에 서 있는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지도자협회는 7일 성명을 낸 뒤 낙후된 축구 저변은 돌보지 않고 오로지 대표팀 성적에만 몰두하는 현 집행부 졸속행정 때문에 한국 축구가 퇴보하고 있다며 축구지도자는 정몽규 회장이 이 모든 사태의 책임을 지고 즉각 물러날 것을 주장한다고 밝혔다. 한국 축구는 지난 2021년 정몽규 회장이 3선 집권에 성공한 뒤 수난을 거듭하고 있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16강 진출에 성공하며 새 전성기를 맞는 듯 했으나 이후 벌어진 승부조작점 등 축구인 사면으로 국민적 비판을 받은 것을 비롯해 아시안컵 요르단전 0-2 충격패 참사, 대표팀 내분, FIFA 평의회 의원 선거 낙선, 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40년 만의 좌절 등으로 급추락한 상태다. 대한축구협회


이런 일련의 한국 축구 빵점 행정 등에 대해 지도자협회가 쓴소리를 날린 셈이다.

지도자협회는 축구협회가 올림픽 최종예선을 앞둔 황 감독에게 국가대표팀 임시 감독을 맡기는 등 방만하게 대표팀을 운영한 결과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또 지도자와 전문가들이 '동남아를 비롯한 아시아 각국 출전팀 수준이 상향 평준화 되어 있다'는 정보를 집행부에 전달했는데도, 정 회장이 "땜질식 처방"만 하는 데 그쳤다고 지적했다.

지도자협회는 "2013년 취임한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체제는 그간 선배, 후배들이 공들여 쌓아 올린 한국축구의 위상과 자긍심을 그의 재임 기간 모두 무너뜨렸다"면서 지난해 승부조작 축구인 사면 시도, 불투명했던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 선임 과정, 정 회장이 한국프로축구연맹 회장 시절에 도입한 K리그의 U-22 선수 의무 출전 제도 등을 사례로 들었다.

신생 단체인 한국축구지도자협회가 최근 한국 축구의 각종 실패 중심에 서 있는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지도자협회는 7일 성명을 낸 뒤 낙후된 축구 저변은 돌보지 않고 오로지 대표팀 성적에만 몰두하는 현 집행부 졸속행정 때문에 한국 축구가 퇴보하고 있다며 축구지도자는 정몽규 회장이 이 모든 사태의 책임을 지고 즉각 물러날 것을 주장한다고 밝혔다. 한국 축구는 지난 2021년 정몽규 회장이 3선 집권에 성공한 뒤 수난을 거듭하고 있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16강 진출에 성공하며 새 전성기를 맞는 듯 했으나 이후 벌어진 승부조작점 등 축구인 사면으로 국민적 비판을 받은 것을 비롯해 아시안컵 요르단전 0-2 충격패 참사, 대표팀 내분, FIFA 평의회 의원 선거 낙선, 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40년 만의 좌절 등으로 급추락한 상태다. 대한축구협회
신생 단체인 한국축구지도자협회가 최근 한국 축구의 각종 실패 중심에 서 있는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지도자협회는 7일 성명을 낸 뒤 낙후된 축구 저변은 돌보지 않고 오로지 대표팀 성적에만 몰두하는 현 집행부 졸속행정 때문에 한국 축구가 퇴보하고 있다며 축구지도자는 정몽규 회장이 이 모든 사태의 책임을 지고 즉각 물러날 것을 주장한다고 밝혔다. 한국 축구는 지난 2021년 정몽규 회장이 3선 집권에 성공한 뒤 수난을 거듭하고 있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16강 진출에 성공하며 새 전성기를 맞는 듯 했으나 이후 벌어진 승부조작점 등 축구인 사면으로 국민적 비판을 받은 것을 비롯해 아시안컵 요르단전 0-2 충격패 참사, 대표팀 내분, FIFA 평의회 의원 선거 낙선, 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40년 만의 좌절 등으로 급추락한 상태다. 대한축구협회

신생 단체인 한국축구지도자협회가 최근 한국 축구의 각종 실패 중심에 서 있는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지도자협회는 7일 성명을 낸 뒤 낙후된 축구 저변은 돌보지 않고 오로지 대표팀 성적에만 몰두하는 현 집행부 졸속행정 때문에 한국 축구가 퇴보하고 있다며 축구지도자는 정몽규 회장이 이 모든 사태의 책임을 지고 즉각 물러날 것을 주장한다고 밝혔다. 한국 축구는 지난 2021년 정몽규 회장이 3선 집권에 성공한 뒤 수난을 거듭하고 있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16강 진출에 성공하며 새 전성기를 맞는 듯 했으나 이후 벌어진 승부조작점 등 축구인 사면으로 국민적 비판을 받은 것을 비롯해 아시안컵 요르단전 0-2 충격패 참사, 대표팀 내분, FIFA 평의회 의원 선거 낙선, 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40년 만의 좌절 등으로 급추락한 상태다. 대한축구협회
신생 단체인 한국축구지도자협회가 최근 한국 축구의 각종 실패 중심에 서 있는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지도자협회는 7일 성명을 낸 뒤 낙후된 축구 저변은 돌보지 않고 오로지 대표팀 성적에만 몰두하는 현 집행부 졸속행정 때문에 한국 축구가 퇴보하고 있다며 축구지도자는 정몽규 회장이 이 모든 사태의 책임을 지고 즉각 물러날 것을 주장한다고 밝혔다. 한국 축구는 지난 2021년 정몽규 회장이 3선 집권에 성공한 뒤 수난을 거듭하고 있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16강 진출에 성공하며 새 전성기를 맞는 듯 했으나 이후 벌어진 승부조작점 등 축구인 사면으로 국민적 비판을 받은 것을 비롯해 아시안컵 요르단전 0-2 충격패 참사, 대표팀 내분, FIFA 평의회 의원 선거 낙선, 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40년 만의 좌절 등으로 급추락한 상태다. 대한축구협회


특히 U-22 의무 출전 제도에 대해서는 "최고 실력을 갖춘 프로무대에서 실력과 관계없이 오직 '22세 이하'라는 이유만으로 경기 출전이 보장되는 제도는 기존 프로 선수의 숭고한 땀과 노력을 무위로 돌리는 제도로서 현장의 반발이 심하다"고 전했다. 

지도자협회는 한국 축구가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따냈을 때는 이 제도가 시행되기 전이었다는 점도 짚었다. 그러면서 "(당시 런던 올림픽팀 선수들은 소속 구단에서) 쟁쟁한 선배 프로선수들과 오로지 실력만으로 치열한 주전 경쟁을 했던 선수들이었다는 점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지적했다.

다만 지도자협회의 이런 주장에 대해선 지금도 나이 많은 선수들이 뛰면서 K리그 산업화와 새 얼굴 찾기가 더딘 상황에서 일부 축구인들이 밥그릇 지키기에 U-22 제도 비판을 이용하고 있다는 반론도 있다.

정 회장 체제에서 추진되는, 프로부터 아마추어까지를 아우르는 '완전한 승강제'와 관련해서도 지도자협회는 "K4리그 팀들은 승격에 따른 예산과 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K3 승격을 사실상 포기하는 기현상이 벌어지고 있다"며 '실패'로 규정했다. 실제 축구 현장에선 승격을 할 경우, 오히려 예산 부담이 늘어나고 승격에 대한 혜택이 없음에도 대한축구협회가 무리하게 완전한 승장제를 강행하려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신생 단체인 한국축구지도자협회가 최근 한국 축구의 각종 실패 중심에 서 있는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지도자협회는 7일 성명을 낸 뒤 낙후된 축구 저변은 돌보지 않고 오로지 대표팀 성적에만 몰두하는 현 집행부 졸속행정 때문에 한국 축구가 퇴보하고 있다며 축구지도자는 정몽규 회장이 이 모든 사태의 책임을 지고 즉각 물러날 것을 주장한다고 밝혔다. 한국 축구는 지난 2021년 정몽규 회장이 3선 집권에 성공한 뒤 수난을 거듭하고 있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16강 진출에 성공하며 새 전성기를 맞는 듯 했으나 이후 벌어진 승부조작점 등 축구인 사면으로 국민적 비판을 받은 것을 비롯해 아시안컵 요르단전 0-2 충격패 참사, 대표팀 내분, FIFA 평의회 의원 선거 낙선, 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40년 만의 좌절 등으로 급추락한 상태다. 대한축구협회
신생 단체인 한국축구지도자협회가 최근 한국 축구의 각종 실패 중심에 서 있는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지도자협회는 7일 성명을 낸 뒤 낙후된 축구 저변은 돌보지 않고 오로지 대표팀 성적에만 몰두하는 현 집행부 졸속행정 때문에 한국 축구가 퇴보하고 있다며 축구지도자는 정몽규 회장이 이 모든 사태의 책임을 지고 즉각 물러날 것을 주장한다고 밝혔다. 한국 축구는 지난 2021년 정몽규 회장이 3선 집권에 성공한 뒤 수난을 거듭하고 있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16강 진출에 성공하며 새 전성기를 맞는 듯 했으나 이후 벌어진 승부조작점 등 축구인 사면으로 국민적 비판을 받은 것을 비롯해 아시안컵 요르단전 0-2 충격패 참사, 대표팀 내분, FIFA 평의회 의원 선거 낙선, 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40년 만의 좌절 등으로 급추락한 상태다. 대한축구협회

신생 단체인 한국축구지도자협회가 최근 한국 축구의 각종 실패 중심에 서 있는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지도자협회는 7일 성명을 낸 뒤 낙후된 축구 저변은 돌보지 않고 오로지 대표팀 성적에만 몰두하는 현 집행부 졸속행정 때문에 한국 축구가 퇴보하고 있다며 축구지도자는 정몽규 회장이 이 모든 사태의 책임을 지고 즉각 물러날 것을 주장한다고 밝혔다. 한국 축구는 지난 2021년 정몽규 회장이 3선 집권에 성공한 뒤 수난을 거듭하고 있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16강 진출에 성공하며 새 전성기를 맞는 듯 했으나 이후 벌어진 승부조작점 등 축구인 사면으로 국민적 비판을 받은 것을 비롯해 아시안컵 요르단전 0-2 충격패 참사, 대표팀 내분, FIFA 평의회 의원 선거 낙선, 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40년 만의 좌절 등으로 급추락한 상태다. 대한축구협회
신생 단체인 한국축구지도자협회가 최근 한국 축구의 각종 실패 중심에 서 있는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지도자협회는 7일 성명을 낸 뒤 낙후된 축구 저변은 돌보지 않고 오로지 대표팀 성적에만 몰두하는 현 집행부 졸속행정 때문에 한국 축구가 퇴보하고 있다며 축구지도자는 정몽규 회장이 이 모든 사태의 책임을 지고 즉각 물러날 것을 주장한다고 밝혔다. 한국 축구는 지난 2021년 정몽규 회장이 3선 집권에 성공한 뒤 수난을 거듭하고 있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16강 진출에 성공하며 새 전성기를 맞는 듯 했으나 이후 벌어진 승부조작점 등 축구인 사면으로 국민적 비판을 받은 것을 비롯해 아시안컵 요르단전 0-2 충격패 참사, 대표팀 내분, FIFA 평의회 의원 선거 낙선, 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40년 만의 좌절 등으로 급추락한 상태다. 대한축구협회

신생 단체인 한국축구지도자협회가 최근 한국 축구의 각종 실패 중심에 서 있는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지도자협회는 7일 성명을 낸 뒤 낙후된 축구 저변은 돌보지 않고 오로지 대표팀 성적에만 몰두하는 현 집행부 졸속행정 때문에 한국 축구가 퇴보하고 있다며 축구지도자는 정몽규 회장이 이 모든 사태의 책임을 지고 즉각 물러날 것을 주장한다고 밝혔다. 한국 축구는 지난 2021년 정몽규 회장이 3선 집권에 성공한 뒤 수난을 거듭하고 있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16강 진출에 성공하며 새 전성기를 맞는 듯 했으나 이후 벌어진 승부조작점 등 축구인 사면으로 국민적 비판을 받은 것을 비롯해 아시안컵 요르단전 0-2 충격패 참사, 대표팀 내분, FIFA 평의회 의원 선거 낙선, 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40년 만의 좌절 등으로 급추락한 상태다. 대한축구협회
신생 단체인 한국축구지도자협회가 최근 한국 축구의 각종 실패 중심에 서 있는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지도자협회는 7일 성명을 낸 뒤 낙후된 축구 저변은 돌보지 않고 오로지 대표팀 성적에만 몰두하는 현 집행부 졸속행정 때문에 한국 축구가 퇴보하고 있다며 축구지도자는 정몽규 회장이 이 모든 사태의 책임을 지고 즉각 물러날 것을 주장한다고 밝혔다. 한국 축구는 지난 2021년 정몽규 회장이 3선 집권에 성공한 뒤 수난을 거듭하고 있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16강 진출에 성공하며 새 전성기를 맞는 듯 했으나 이후 벌어진 승부조작점 등 축구인 사면으로 국민적 비판을 받은 것을 비롯해 아시안컵 요르단전 0-2 충격패 참사, 대표팀 내분, FIFA 평의회 의원 선거 낙선, 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40년 만의 좌절 등으로 급추락한 상태다. 대한축구협회


초, 중, 고교, 대학, 일반, 프로 지도자로 구성된 사단법인인 지도자협회는 지난 2월 창립총회를 하고 지난달 9일 출범한 신생 단체다. 설동식 전 서귀포고 감독이 회장을 맡고 있다. 

단체에 따르면 국내 축구 지도자 3천여명 중 현재까지 500명 가까운 인원이 가입을 완료했거나 가입을 준비 중이다.


사진=대한축구협회

 

김현기 기자 spitfir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