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7 03:54
스포츠

하위타선서 완벽 활약…'3안타' KIA 한준수 "모든 타석에서 집중했다" [현장인터뷰]

기사입력 2024.05.05 07:44

KIA 타이거즈 한준수가 4일 광주-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시즌 5차전에 8번타자 겸 포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3안타 3타점을 기록하면서 팀의 10-2 승리에 기여했다. KIA 타이거즈 제공
KIA 타이거즈 한준수가 4일 광주-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시즌 5차전에 8번타자 겸 포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3안타 3타점을 기록하면서 팀의 10-2 승리에 기여했다. KIA 타이거즈 제공


(엑스포츠뉴스 광주, 유준상 기자) KIA 타이거즈 포수 한준수가 올 시즌 개인 3번째 3안타 경기로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한준수는 4일 광주-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시즌 5차전에 8번타자 겸 포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3안타 3타점을 기록했다. 지난달 2일 수원 KT 위즈전, 11일 광주 LG 트윈스전(이상 3안타) 이후 23일 만에 3안타 경기를 완성하면서 팀의 10-2 완승에 기여했다.

한준수는 첫 타석부터 자신의 역할을 충실하게 수행했다. 팀이 4-0으로 앞선 1회말 2사 1·2루에서 한화 선발 이태양의 3구 포크볼을 받아쳐 우전 안타로 2루주자 이우성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한준수는 2회말에도 득점권 기회에서 집중력을 발휘했다. 2사 만루에서 장지수를 만난 한준수는 볼카운트 2볼에서 3구 직구를 가볍게 밀어쳐 좌전 안타를 만들었고, 그 사이 3루주자 최형우와 2루주자 소크라테스 브리토가 홈을 밟았다.

KIA 타이거즈 한준수가 4일 광주-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시즌 5차전에 8번타자 겸 포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3안타 3타점을 기록하면서 팀의 10-2 승리에 기여했다. KIA 타이거즈 제공
KIA 타이거즈 한준수가 4일 광주-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시즌 5차전에 8번타자 겸 포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3안타 3타점을 기록하면서 팀의 10-2 승리에 기여했다. KIA 타이거즈 제공


4회말에도 한준수의 방망이가 뜨겁게 달아올랐다. 1사 1루에서 장시환과 맞대결을 가진 한준수는 볼카운트 3볼 1스트라이크에서 5구 직구를 잡아당겨 우전 안타로 1루를 밟았다. 다만 후속타 불발로 득점까지 올리진 못했다. 6회말 네 번째 타석 결과는 3루수 땅볼이었다.

경기 후 한준수는 "최대한 주자가 출루했을 때 홈으로 불러들이기 위해서 모든 타석에서 집중했던 것 같다. 또 내가 노린 공이 왔기 때문에 좋은 타구가 나오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1회말과 2회말 타점 상황을 돌아본 한준수는 "(1회말) 1구와 2구 모두 직구가 들어왔는데, 그걸 신경 쓰지 않고 포크볼을 노린 것에 집중했기 때문에 좋은 타구가 나온 것 같다"며 "(2회말) 볼카운트 2볼에서 스트라이크를 잡기 위해 들어오는 공을 놓치면 안 되겠다고 생각해서 방망이를 냈는데, 운 좋게 안타가 됐다"고 설명했다.

KIA 타이거즈 한준수가 4일 광주-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시즌 5차전에 8번타자 겸 포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3안타 3타점을 기록하면서 팀의 10-2 승리에 기여했다. KIA 타이거즈 제공
KIA 타이거즈 한준수가 4일 광주-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시즌 5차전에 8번타자 겸 포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3안타 3타점을 기록하면서 팀의 10-2 승리에 기여했다. KIA 타이거즈 제공


5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은 선발투수 윌 크로우와의 호흡도 만족스러웠다. 한준수는 "한 곳에 던지기보다는 좌우를 왔다갔다 해보자고 했는데, 좋은 결과가 있었다. 스위퍼나 슬라이더를 많이 사용했는데, 괜찮았던 것 같다"고 전했다.

올 시즌 주전 포수 김태군과 함께 안방을 책임지고 있는 한준수는 4월 한 달간 46타수 19안타 타율 0.413 9타점으로 맹타를 휘두르는 등 뚜렷한 성장세를 보였다. 특히 오른손투수, 왼손투수 가리지 않고 활약을 펼치고 있다. 그는 "상대가 어떤 유형이든 그건 상관없는 것 같다. 그냥 내 코스만 생각하고 타격에 임한다"며 "콘택트가 이전보다 많이 나아진 것 같다. 이전엔 변화구가 땅으로 오면 헛스윙을 하거나 그랬는데, 타깃을 설정하면서 그런 게 많이 줄었다"고 얘기했다.

끝으로 한준수는 "아직 갈 길이 멀다. 더 해야 한다. 한 경기 한 경기 하다 보면 그게 경험이다 보니까 더 좋아지지 않을까 생각한다. 앞으로 경기가 많이 남았기 때문에 계속 좋은 경기했으면 좋겠다"며 "팀이 항상 이길 순 없겠지만, 최대한 적게 지면서 매 경기 이기려고 노력하겠다. (올 시즌 목표인 두 자릿수 홈런에 대해) 한 번 도전해보겠다"고 다짐했다.

사진=KIA 타이거즈

유준상 기자 junsang98@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