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9 04:44
연예

'민희진 사태' 아류(?) 된 아일릿은 열일중, 차트 올킬·라디오 출연[뷰하인드]

기사입력 2024.04.24 17:50 / 기사수정 2024.04.24 19:34



(엑스포츠뉴스 고아라 기자) '아이릿은 뉴진스 배끼기?' 민희진 사태로 불거진 하이브와 산하 레이블 어도어간 분쟁으로 애꿎은 신인그룹이 아류 취급을 받은 가운데 아일릿은 열일 행보를 보이고 있다.

그룹 아일릿은 24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진행된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생방송 게스트로 참석했다. 국내외 음원 차트 올킬에 대한 소감을 전하며 밝은 모습으로 근황을 알렸다.

민주는 "저희 노래가 차트에 오른 게 너무 신기하고 꿈 같고 감사한 마음으로 살고 있다"고 말했다. "아일릿도 본인들의 노래를 스트리밍해서 듣냐"는 질문에 윤아는 "씻을 때 노래를 틀어 놓고 씻는데, 민주가 미니앨범 전곡을 계속 틀어 놓더라"고 답했다.





지난 22일 하이브는 어도어 민희진 대표와 부대표 A씨 등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다. 모회사인 하이브에서 독립하고 경영권을 탈취하려는 정황이 의심된 것. 하이브는 이들을 상대로 한 주주총회 소집을 요구, 민희진 대표의 사임을 요구하는 서한을 발송했다.

이에 어도어(민희진) 측은 빌리프랩 신인 아일릿의 '뉴진스 카피'를 제기하자 해임 절차를 통보 받았다고 반박했다. 또한 경영권 탈취 의혹에 대해서도 전면 부인하는 상황.





민희진은 입장문을 통해 아일릿을 두고 "뉴진스의 아류"라고 칭하며, 타그룹을 깎아 내리는 표현이 적절하지 못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하이브 막내딸'로 주목받은 아일릿은 이미 데뷔 전부터 뉴진스를 연상시키는 콘셉트 포토, 음악 스타일, 안무 등으로 논란 있었던 바. 이로인해 민희진에 대한 옹호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고아라 기자 iknow@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