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4 17:23
연예

'서희원♥' 구준엽 "23년 전 먼저 이별 통보…못 잊었다" (돌싱포맨)[종합]

기사입력 2024.04.17 10:50



(엑스포츠뉴스 김수아 기자) 가수 구준엽이 서희원을 만나기 위해 혼인신고를 먼저 했다고 공개했다.

16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는 구준엽이 출연해 아내 서희원과의 일화를 풀었다.

구준엽은 23년 전 대만 공연 쫑파티에서 매니저의 초대로 서희원과 처음 만났다고 회상했다.

첫눈에 서로 반했던 두 사람의 러브 스토리를 들은 탁재훈은 두 사람이 헤어지게 된 이유를 궁금해했다.

구준엽은 "우리 때는 가수가 열애설이 나면 팬들도 떠나고, 그러면 일을 못했다"고 털어놓으며 부담감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소속사에서 두 사람을 헤어지게 만들었다는 루머는 사실이 아니라고 정정했다.

"너 이거 책임질 수 있어?", "너 때문에 손해 보는 사람들이 엄청날 텐데"라는 주변 사람들의 말이 힘들었다고.

탁재훈이 현실적인 이야기라고 공감하자 구준엽은 주위의 걱정에 서희원에게 먼저 이별을 제안했고, 서로 울면서 헤어졌다고 털어놨다.

이후에 서희원이 본인을 싫어할 거라고 생각했던 구준엽은 연락을 하지 못 했지만, 서희원이 자주 입던 옷만 봐도 생각났을 정도로 그리웠다고 고백했다.

그러다 서희원의 이혼 소식에 용기를 낸 구준엽은 20년 전 번호로 안부 전화를 걸었고, 번호가 그대로였던 서희원은 전화를 받았다고.

두 사람의 영화 같은 재회 스토리에 모두가 "미쳤다", "이건 운명이다"라며 감탄사를 연발했다.



그런가 하면, 23년 만에 재회했음에도 불구하고 코로나 시국으로 해외를 갈 수 없었던 구준엽은 대만에 갈 방법을 찾아봤다고 말을 시작했다.

중요한 비즈니스거나 가족이면 입국할 수 있었다고.

"우리 만나려면 결혼을 해야 한다"는 농담반 진담반으로 한 구준엽의 말에 서희원은 "그럼 우리 결혼하자"고 대답했다.

두 사람의 결혼 비하인드에 탁재훈은 "결혼이 장난이야?"라며 질투했고, 김준호는 연인 김지민에게 "결혼하자"고 전화하는 시늉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그렇게 혼인신고를 마치고 드디어 대만으로 향한 구준엽.

이상민은 당시 구준엽과 서희원의 만남이 대만에서 실시간 생중계가 됐다고 알려 모두를 놀라게 했다.

사진=SBS 방송 화면

김수아 기자 sakim424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