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7 08:24
스포츠

"솔직히 아쉽지만, 지났으니 어쩔 수 없다"…사상 초유 '볼 판정 담합 논란' 최대 피해자 이재학의 속마음은?[현장 인터뷰]

기사입력 2024.04.17 05:46 / 기사수정 2024.04.17 05:46

​​이재학은 16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릴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NC 다이노스와 주중 3연전 첫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을 만났다. 이 자리에서 그는 지난 경기였던 14일 삼성전 심판 볼 판정 담합 논란에 대한 자기 생각을 밝혔다. 박정현 기자
​​이재학은 16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릴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NC 다이노스와 주중 3연전 첫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을 만났다. 이 자리에서 그는 지난 경기였던 14일 삼성전 심판 볼 판정 담합 논란에 대한 자기 생각을 밝혔다. 박정현 기자


(엑스포츠뉴스 창원, 박정현 기자) "솔직히 조금 아쉽지만..."

이재학은 16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한화 이글스와 주중 3연전 첫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을 만났다. 이 자리에서 지난 경기(14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전) 심판진의 볼 판정 담합 논란에 대해 생각을 밝혔다.

상황은 이랬다. NC가 1-0으로 앞선 3회말부터 2사 후 이재학은 김지찬에게 사구를 내줬다. 이후 2사 1루 볼카운트 0-1에서 이재현에게 2구째를 던진 순간 1루주자 김지찬이 2루로 내달렸고, 도루를 허용해 2사 2루가 됐다.

이후 이재학은 볼 2개를 더 던졌고, 스트라이크도 하나 던져 풀카운트를 만들었다. 그리고 그 순간 강 감독이 다급하게 그라운드로 뛰어나와 심판진에 항의하기 시작했다. 상황은 이랬다. 이재학이 던진 2구가 ABS(자동 투구 판정 시스템)상 스트라이크존을 통과했는데, 주심은 스트라이크가 아닌 볼을 선언해 루킹삼진으로 이닝이 끝나지 않았다는 것이 강 감독의 주장이었다.

이재학은 16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릴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NC 다이노스와 주중 3연전 첫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을 만났다. 이 자리에서 그는 지난 경기였던 14일 삼성전 심판 볼 판정 담합 논란에 대한 자기 생각을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DB
이재학은 16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릴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NC 다이노스와 주중 3연전 첫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을 만났다. 이 자리에서 그는 지난 경기였던 14일 삼성전 심판 볼 판정 담합 논란에 대한 자기 생각을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DB


KBO는 10개 구단에 ABS 판정을 확인할 수 있는 태블릿을 지급했지만, 이 태블릿으로 스트라이크와 볼을 판정하기까지 어느 정도 시차가 있다. 강 감독이 뒤늦게 심판진에 어필한 배경이다. 강 감독의 항의에도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이후 이재학은 삼성 타선에 난타당했다. 최종 성적은 3⅓이닝 6피안타(2피홈런) 4탈삼진 4사구 2개 6실점. 일찌감치 마운드를 떠나며 팀의 5-12 대패를 지켜봐야 했다.

그리고 이 상황과 맞물려 심판진의 논의 내용이 중계화면에 잡혀 논란을 일으켰다.

이민호 심판조장이 문승훈 심판에게 "음성은 분명히 볼로 인식했다고 하세요. 우리가 빠져나갈...이것밖에 없는 거예요. 음성은 볼이야. 알아들어요? 볼이라고 나왔다고, 일단 그렇게 하시라고. 우리가 안 깨지려면"라고 말하는 장면이 그대로 흘러나왔다. 오심을 저지른 심판이 자신들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ABS 장비 탓으로 책임을 돌려 팬들의 원성을 샀다. 

현재 이 문제에 대해 KBO는 조사에 나선 상황. 15일 KBO는 이민호 심판팀장과 문승원 주심, 추평호 3루심에 대해 금일 부로 직무 배제하고 절차에 따라 인사위원회에 넘기기로 발표했다. 그러나 이재학은 어떠한 보상도 받지 못했다. 그의 기록도 영원히 KBO 역사에 남을 전망이다. 

이재학은 16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릴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NC 다이노스와 주중 3연전 첫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을 만났다. 이 자리에서 그는 지난 경기였던 14일 삼성전 심판 볼 판정 담합 논란에 대한 자기 생각을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DB
이재학은 16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릴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NC 다이노스와 주중 3연전 첫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을 만났다. 이 자리에서 그는 지난 경기였던 14일 삼성전 심판 볼 판정 담합 논란에 대한 자기 생각을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DB


당사자 이재학은 취재진을 만나 심경을 밝혔다. "물론 아쉽다. 아쉽지만, 이미 지나간 일이다. 난 다음(등판)을 준비하고 있는 상태다"라며 "그 순간도 경기 일부다. 별생각 없이 마음먹었다. 잘 마무리했으면 좋겠지만, 결과는 일어나야 알 수 있다. 확률적으로는 더 좋은 결과가 나올 확률도 있지만, 어쩔 수 없다. 다 지나간 일이라 좀 잊고 다시 준비하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이재학은 지난 2010년 두산 베어스 소속으로 KBO 리그에 데뷔한 뒤 올해 프로 15년 차를 맞이한다. 전성기였던 2013~2016시즌에는 4년 연속 두자릿수 승리를 거두며 팀의 에이스로 자리매김했다. 그러나 최근 몇 년간은 다른 흐름이다. 선발과 구원 확실한 보직도 없었고, 평균자책점도 4점대 이상을 기록하는 등 흔들렸다.

그래서 더 간절한 2024시즌이었다. 비시즌 누구보다 열심히 준비했고, 후배들과 경쟁하며 선발 한자리를 얻었다. 힘차게 시즌을 출발했지만, 여러 악재 속에 힘겨운 시즌을 치르고 있다. 이재학은 "지나간 건 다 잊으려고 한다. 또 해왔던 걸 단단하게 준비하려 한다. 좋은 흐름으로 흘러가다 조금씩 아쉬운 것들이 나오며 마무리, 결과가 항상 아쉬웠다. 그 부분들을 잘 보완하려고 한다. 마음가짐과 기술적인 것 모두 탄탄하게 하려 한다"라고 대답했다.

이재학은 당분간 NC 선발진에서 힘을 보탤 예정이다. 강 감독은 경기 전 "이재학을 선발 투수로 확정한 만큼, 몇 경기는 좀 더 지켜볼 생각이다"라며 반등을 기대했다.

이재학은 16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릴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NC 다이노스와 주중 3연전 첫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을 만났다. 이 자리에서 그는 지난 경기였던 14일 삼성전 심판 볼 판정 담합 논란에 대한 자기 생각을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DB
이재학은 16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릴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NC 다이노스와 주중 3연전 첫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을 만났다. 이 자리에서 그는 지난 경기였던 14일 삼성전 심판 볼 판정 담합 논란에 대한 자기 생각을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DB


사진=박정현 기자 / 엑스포츠뉴스 DB
 

박정현 기자 pjh6080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