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7 09:03
스포츠

"쏘니가 공 잡은 순간 마음 먹었다"...판더펜, SON 도움 받아 '홈 데뷔골'

기사입력 2024.04.08 06:47 / 기사수정 2024.04.08 06:47



(엑스포츠뉴스 나승우 기자) 토트넘 홋스퍼 핵심 수비수 미키 판더펜이 홈 구장에서 첫 골을 넣은 소감을 밝히면서 손흥민을 언급했다.

토트넘은 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노팅엄 포레스트와의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 32라운드 홈 경기에서 3-1로 승리했다. 승점 3점을 추가한 토트넘은 18승6무7패, 승점 60으로 애스턴 빌라와 승점 동률을 이뤘으나 골득실에서 앞서며 4위에 올랐다. 아직 한 경기 덜 치른 상황이기에 격차를 더욱 벌릴 기회까지 얻었다.

토트넘은 4-2-3-1로 나섰다. 굴리엘모 비카리오가 골문을 지켰고, 페드로 포로, 크리스티안 로메로, 판더펜, 데스티니 우도기가 백4 라인을 형성했다. 이브 비수마, 파페 사르가 중원에서 호흡을 맞췄고, 브레넌 존슨, 제임스 매디슨, 티모 베르너가 2선에 위치했다. 손흥민이 최전방 원톱으로 출전해 득점을 노렸다.

토트넘은 전반 15분 상대 수비수 무릴로의 자책골로 앞서갔다. 전반 27분 크리스 우드에게 동점을 허용했으나 후반 7분 판더펜, 후반 13분 포로의 연속골이 터지며 활짝 웃었다.

이번 시즌 독일 볼프스부르크에서 토트넘으로 이적한 판더펜은 지난해 10월 루턴 타운 원정에서 토트넘 데뷔골을 작성했다. 그러나 홈 경기에서는 아직까지 골 맛을 보지 못했다. 홈 팬들과 함께 기쁨을 나눈 적이 없었다. 그러다 이날 손흥민의 패스를 골로 연결시키면서 마침내 홈 경기 데뷔골을 기록하게 됐다.





1-1로 팽팽하던 후반 7분 박스 부근에서 공을 잡은 손흥민은 스텝오버, 일명 헛다리 짚기를 시도한 후 옆에 있던 판더펜에게 공을 연결했다. 판더펜은 공을 잡아놓은 후 왼발로 강력하게 때렸고, 공은 그대로 노팅엄 골망을 갈랐다.

축구 통계 매체 풋몹에 따르면 판더펜은 90분 동안 패스 성공률 94%, 롱패스 성공률 80%, 태클 성공 2회, 리커버리 6회, 볼 경합 승률 100%, 공중볼 경합 승률 60%를 기록하며 평점 8.4점을 받았다. 양 팀 통틀어 최고 평점이었다.

영국 풋볼런던도 "전반전에는 노팅엄의 공격을 막기 위해 우도기의 뒷공간 커버에 집중했다. 후반전에는 박스 안쪽에서 로켓과 같은 슈팅으로 토트넘의 2번째 골을 넣었다"라며 최고점인 9점을 부여했다.

경기 후 판더펜은 첫 골을 넣은 소감을 밝히면서 손흥민을 언급했다. 

영국 BBC에 따르면 판더펜은 "멋진 저녁이다. 정말 중요한 경기였다. 승점 3점이 걸린 매우 중요한 경기였다고 생각한다"라며 "쏘니가 공을 잡는 걸 본 순간, 나한테 패스하면 곧바로 슈팅을 때리겠다고 마음 먹었다"라고 말했다. 손흥민이 공을 잡은 순간 자신한테 패스가 올 것을 믿어 의심치 않았다는 뜻이었다.

이어 판더펜은 "믿기지 않는다.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첫 골이었다. 절대 잊지 못할 것"이라며 "중요한 경기였다. 우리는 계속 발전해야 한다"라고 남은 시즌 동안 계속 경쟁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한편, 판더펜은 토트넘 이적 후 로메로와 함께 주전 센터백으로 활약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허벅지 부상으로 약 두 달 동안 결장했을 때 토트넘은 수비적으로 크게 흔들렸다. 판더펜의 빠른 스피드와 뛰어난 공중볼 장악 능력은 토트넘이 공격 축구를 구사하는 데 큰 도움을 주고 있다.

시즌 종료까지 7경기를 남겨둔 가운데 판더펜이 토트넘의 4위 수성을 도울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진=연합뉴스

나승우 기자 winright9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