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5 06:38
스포츠

"너무 많은 걸 바꾸려 한 것 같다"...김기동 감독, 선수단에 사과 [현장인터뷰]

기사입력 2024.04.03 19:36



(엑스포츠뉴스 서울월드컵경기장, 나승우 기자) 김기동 FC서울 감독이 선수들에게 너무 빠르게 많은 걸 요구한 것 같다고 사과했다.

FC서울은 3일 오후 7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김천상무와 하나은행 K리그1 2024 5라운드 맞대결을 펼친다. 서울은 1승2무1패, 승점 5로 리그 8위에 위치해 있고, 김천상무는 3승1패, 승점 6으로 리그 2위를 달리고 있다.

서울은 4-3-3으로 나선다. 최철원이 골문을 지키고 강상우, 김주성, 권완규, 최준이 수비를 맡는다. 류재문과 기성용, 팔로세비치가 중원을 구성하며 임상협, 조영욱, 일류첸코가 3톱을 이룬다. 지난 강원 원정에서 무릎 부상으로 명단 제외됐던 린가드는 2경기 연속 명단 제외됐다.

지난 시즌 하위스플릿(파이널B)에 머물렀던 서울은 김기동 감독을 선임하고 제시 린가드를 영입하는 등 전력 강화를 이뤄냈으나 아직까지 만족스러운 경기력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지난 강원FC 원정에서는 주전 센터백 술라카가 다이렉트 레드 카드를 받아 수비진에 구멍까지 생겼다. 술라카의 공백을 어떻게 메우느냐가 중요 과제다. 부상에서 돌아온 윌리안이 복귀골을 터뜨리긴 했으나 린가드가 무릎 부상으로 2경기 연속 명단 제외됐고, 올림픽 대표팀 차출로 백종범, 이태석 등을 쓸 수 없는 상황이다.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김기동 감독은 먼저 명단 제외된 린가드의 몸 상태에 대해 "훈련은 시작했다. 러닝 훈련도 시작했다. 물차는 증세도 상당히 호전됐다. 이틀 전에 다시 체크했는데 병원에서도 빨리 호전되고 있다고 이야기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선수단에 사과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털어놨다. 김 감독은 "선수들한테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훈련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 김천보다 하루를 덜 쉬기도 했고, 회복만 했다. 영상 위주 미팅이었다"라며 "동계 훈련을 같이 하지 못하기도 했지만 당장 1라운드 광주전부터 상대에 따라 변화를 주고 기존의 틀을 완전히 잊지 못한 상황에서 혼돈이 있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축구라는 게 확 바뀌는 건 아니다. 포메이션이나 위치 등에 따라 조금의 변화가 있긴 하지만 그래도 기존과 다른 축구라 선수들이 변화에 힘들어할 수 있을 거 같다고 느꼈다. 큰 변화를 주지는 말자고 이야기했다. 일단 변화를 안 주고 미팅한대로 진행해보려고 한다. 쉽게 접근했던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중원 조합에 대해서는 "류재문 선수한테 계속 기회를 주고 있는데 시게히로도 그렇고 그 자리를 볼 수 있는 선수가 많지 않다. 한승규나 팔로세비치를 내려야 할 때가 올 수 있다"라며 "이승모 선수가 한 달 뒤에 돌아올 거 같은데 돌아오면 좀 더 서로가 경쟁하면서 안정감을 주지 않을까 한다"라고 설명했다.

일류첸코한테는 많은 기대를 걸었다. "여름까지 기회를 준다고 한 적이 없다. 계속 기회를 줄 거다"라고 웃으면서 "본인도 답답해하는 마음이 있는 것 같다. 포항에서 함께했던 때부터 4년이 지났다. 계속 좋아질 거라 기대하고 같이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나승우 기자 winright9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