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8 23:04
연예

'최민수♥' 강주은 "母 대장 수술, 너무 아파 죽고 싶다고" 먹먹 (아빠하고)

기사입력 2024.03.27 23:07



(엑스포츠뉴스 장인영 기자) 강주은과 최민수 가족이 '아빠하고 나하고'에서 중도하차한 이유를 밝혔다. 

27일 방송된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갑작스러운 하차로 많은 이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던 강주은 가족이 14주 만에 복귀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앞서 강주은은 캐나다에서 온 부모님과 30년 만의 합가 생활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그러던 중 강주은 가족이 돌연 방송에서 하차해 많은 아쉬움을 남겼던 바. 

관련해 강주은은 "지난해 12월 어머니가 대장 수술을 받으셨다. 촬영 당시에도 몸 상태가 불편하셨고, 엄마의 건강이 준비돼 있는 상태가 아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지금은 건강하게 회복하고 있다"고 어머니의 근황을 전했다.

5개월 째 부모님과 합가 중인 강주은은 "어르신들과 사는 게 쉬운 일은 아니지만 행복한 일은 맞다"면서 "남편이 항상 다복한 가족에 대한 로망을 갖고 있었기 때문에 남편의 도움 없이는 이렇게 못할 것 같다. 남편이 (부모님께) 잘 해주고 진짜 아들처럼 한다"고 고마워했다. 

그런가 하면 강주은은 "수술 끝나고 내가 엄마를 부르니까 엄마가 '주은아 너무 아파. 죽고 싶어'라고 하더라"라고 당시를 떠올리며 먹먹함을 드러냈고, 어머니는 "너하고 민수가 매일 기도한 것을 안다"고 이야기했다.

사진=TV조선 방송 화면 

장인영 기자 inzero6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