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4 06:28
연예

트리플에스, 성희롱 악플에 법적 대응 "가족들까지 고통" [전문]

기사입력 2024.03.07 14:50 / 기사수정 2024.03.07 14:50



(엑스포츠뉴스 명희숙 기자) 그룹 트리플에스 소속사 모드하우스가 성희롱 악플에 법적 대응을 한다. 

모드하우스는 7일 "최근 한 사이트 인터넷 게시판에 본사 소속 아티스트를 성적으로 모욕하고 희롱하는 글을 상습적으로 게재한 네티즌들을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모욕 등으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이들은 불특정 다수의 사람들이 참여하고 열람하는 게시판에 본사의 아티스트들을 성적으로 모욕하고 희롱하는 글을 게재했고 이로인해 아티스트 뿐만 아니라 가족들까지 정신적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고. 

모드하우스 측은 "명예훼손, 모욕, 성희롱, 허위사실 유포, 악의적 비방 등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하 모드하우스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모드하우스입니다.

모드하우스는 최근 한 사이트 인터넷 게시판에 본사 소속 아티스트를 성적으로 모욕하고 희롱하는 글을 상습적으로 게재한 네티즌들을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모욕 등으로 고소했습니다.

이들은 불특정 다수의 사람들이 참여하고 열람하는 게시판에 본사의 아티스트들을 성적으로 모욕하고 희롱하는 글을 게재했습니다. 이로 인해 아티스트 본인은 물론 가족들까지 정신적 고통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모드하우스는 이러한 범죄 행위를 강력히 규탄하며, 본사 아티스트는 물론, 향후 또 다른 피해자들이 발생하지 않도록 명예훼손, 모욕, 성희롱, 허위사실 유포, 악의적 비방 등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입니다.

아울러 모드하우스는 소속 아티스트의 명예와 인격 등 권리를 보호하기 위해 상시 모니터링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추가적인 피해 사례들에 대해서도 모든 가능한 법률적 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모드하우스와 소속 아티스트를 향해 관심과 사랑, 지지를 보내주시는 팬 여러분들에게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변함 없이 아티스트들의 권익 보호에 앞장서는 모드하우스가 될 것임을 약속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명희숙 기자 aud66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