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5 08:21
연예

허윤진 속옷 노출→문가영 언더붑, '파격 의상★' 연일 화제 [엑's 초점]

기사입력 2024.02.25 17:30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연예계가 '파격 노출' 의상으로 연일 시끄럽다. 

최근 3집 미니 앨범 '이지(EASY)'로 컴백한 걸그룹 르세라핌 허윤진은 티징 콘텐츠부터 쇼케이스 당일까지 의상으로 화제의 중심에 섰다. 

그는 컴백 전 공개한 트레일러 영상 속 바지를 입지 않은 듯한 착각이 들 정도로 짧은 하의, 일명 '팬츠리스' 스타일링으로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당당하고 자신감 넘치는 애티튜드에 허윤진의 화려한 비주얼까지 더해지면서 '팬츠리스' 스타일링은 단연 관심을 집중시켰다. 

일각에서는 청소년들이 따라할 수 있다는 우려 섞인 시선과 목소리도 높아졌지만, 트렌드를 이끌어가는 허윤진만의 독보적인 존재감이 빛나면서 새로운 스타일링으로 해석하는 분위기로 이어졌다. 



또 컴백 쇼케이스에서도 팬츠리스 스타일에서 한층 더 과감해진 모습으로 등장해 더 큰 화제몰이에 성공하기도 했다. 

이날 허윤진은 짧은 핫팬츠를 살짝 내린 뒤 속옷 라인을 노출시키면서 '핫걸'에 등극했다. 다소 꽉 끼는 듯한 바지 사이즈에 보기 불편하다는 지적도 나왔지만, 이마저도 자신만의 스타일로 소화하는 허윤진의 당찬 매력이 돋보였다. 

이처럼 가요계를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허윤진의 파격 노출, 비단 걸그룹 의상만의 문제는 아니다. 



지난 24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밀라노 돌체앤가바나 F/W 2024 콜렉션 현장에 나타난 배우 문가영의 파격 의상은 글로벌을 뒤흔들었다. 

그는 블랙 란제리 위 시스루 드레스를 레이어드해 몸매를 그대로 노출, 과감한 의상 선택으로 시선을 한몸에 받았다. 

현장 관계자들도 놀랄 정도로 화끈한 노출을 선보인 문가영은 고혹적이고 우아한 매력까지 더해 자신만의 섹시한 스타일링을 마음껏 뽐냈다. 

다만 언더붑 스타일의 상의가 문가영에게 맞지 않는 사이즈라는 지적과 보기 불편하다는 부정적인 국내 여론이 커지고 있는 상황. 

이를 "당당하고 아름답다" "멋있다"라고 바라보는 팬들도 존재하지만, 다수 팬들마저도 과하다며 안타까워하는 분위기다. 



심지어 현장에서 문가영과 함께 글로벌 앰버서더로 활동하는 엔시티 도영이 재킷을 벗어주는 모습이 포착돼 더 큰 이슈로 확산됐다. 

문가영의 노출 때문인지, 현장 날씨 탓에 벗어준 것인지 알려진 바 없지만 해당 영상을 바라보는 누리꾼들의 의견은 분분하다. 이들은 "서로 민망하겠다" "왜 둘 다 저렇게 벗고 있냐" "꼭 저런 의상을 입어야 하나" 등 의아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소속사, 공식 채널, 개인 채널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