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4 08:08
스포츠

"수준 이하 경기력이었다"…현대건설 '덕장'도 충격 받은 완패 [수원 현장]

기사입력 2024.02.13 00:05

강성형 감독이 이끄는 현대건설이 2월 12일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V리그 5라운드 흥국생명과의 홈 경기에서 완패를 당했다. 사진 수원 김한준 기자
강성형 감독이 이끄는 현대건설이 2월 12일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V리그 5라운드 흥국생명과의 홈 경기에서 완패를 당했다. 사진 수원 김한준 기자


(엑스포츠뉴스 수원, 김지수 기자) 여자 프로배구 현대건설이 설 연휴 마지막 날 안방에서 참혹한 완패를 당했다. 챔피언 결정전 직행 티켓 확보도 장담할 수 없게 됐다.

현대건설은 12일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여자부 5라운드 흥국생명과의 홈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0-3(14-25 18-25 20-25)으로 졌다.

현대건설은 이날 패배로 승점 획득에 실패했다. 시즌 21승 7패, 승점 65점으로 선두를 지키기는 했지만 2위 흥국생명(22승 6패, 승점 62)에 승점 3점 차로 쫓기게 됐다.

현대건설은 주포 모마가 팀 내 최다 17득점, 공격 점유율 32.73%, 공격 성공률 44.44%로 준수한 활약을 펼쳤지만 국내 선수들의 경기력이 아쉬웠다. 미들블로커 양효진, 이다현이 나란히 7득점으로 힘을 보태기는 했지만 아웃사이드 히터들의 부진이 발목을 잡았다.

특히 태국 국가대표 위파위가 어깨 통증으로 결장한 게 발목을 잡았다. 위파이가 빠지면서 공격은 물론 수비까지 크게 흔들리면서 흥국생명의 공세를 막아내지 못했다.

모마에게만 의존한 공격은 흥국생명의 높이를 넘지 못했다. 모마는 흥국생명의 집중 견제 속에 승부처 때마다 득점에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었다.

강성형 감독이 이끄는 현대건설이 2월 12일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V리그 5라운드 흥국생명과의 홈 경기에서 완패를 당했다. 사진 수원 김한준 기자
강성형 감독이 이끄는 현대건설이 2월 12일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V리그 5라운드 흥국생명과의 홈 경기에서 완패를 당했다. 사진 수원 김한준 기자


현대건설은 이날 팀 리시브 효율까지 23.88%에 그치면서 1세트부터 3세트까지 시종일관 흥국생명에 끌려다녔다. 흥국생명은 김연경(17득점), 윌로우(14득점), 레이나(11득점)까지 주포들의 고른 활약 속에 차곡차곡 점수를 쌓을 수 있었다. 

현대건설은 3세트 중반 치열한 접전 상황을 만들기도 했지만 승부처 화력 싸움에서 흥국생명에 밀렸다. 범실까지 속출하면서 시즌 첫 만원 관중 앞에서 쓰라린 완패를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다. 

강성형 현대건설 감독은 "위파위의 공백도 있었지만 전체적인 경기력이 기대 이하였다"며 "지난 9일 GS칼텍스전(3-1 승)을 마친 뒤 선수들이 피곤했다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흥국생명에게 압도 당했다. 이 부분은 반성해야 한다"고 평가했다.

또 "우리가 게임 초반에 기회가 있었을 때 흐름을 흥국생명에게 쉽게 넘겨줬다"며 "전체적으로 수준 이하의 경기를 했다"고 평소답지 않은 쓴소리를 남겼다.

현대건설은 이날 경기 전까지 흥국생명과 올 시즌 상대 전적에서 2승 2패로 호각세였다. 1, 2라운드는 주축 선수들의 부상 속에 100% 전력이 아니었기에 참작의 여지가 많았다. 3, 4라운드 맞대결에서는 높이와 탄탄한 조직력을 바탕으로 완승을 거두기도 했다.

강성형 감독은 이 때문에 이날 게임 전 공식 인터뷰에서 "선수들이 3~4라운드에서 흥국생명을 상대로 이겼기 때문에 어느 정도 자신감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강성형 감독이 이끄는 현대건설이 2월 12일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V리그 5라운드 흥국생명과의 홈 경기에서 완패를 당했다. 사진 수원 김한준 기자
강성형 감독이 이끄는 현대건설이 2월 12일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V리그 5라운드 흥국생명과의 홈 경기에서 완패를 당했다. 사진 수원 김한준 기자


하지만 결과는 예상치 못한 참패였다. 흥국생명이 새 외국인 선수 윌로우 존슨의 합류 이후 경기력은 물론 팀 분위기까지 살아난 가운데 현대건설 역시 선두 수성을 위해서는 터닝 포인트가 필요해 보인다. 

현대건설은 일단 분위기 반전이 절실한 가운데 이어지는 일정은 숨을 고를 여유가 있다. 오는 17일 한국도로공사와 홈 경기 전까지 팀을 재정비할 시간은 충분한 만큼 얼마나 완패의 충격을 최소화하고 단점을 보완할 수 있느냐가 관건이다.

현대건설은 오는 22일 IBK기업은행, 28일 GS칼텍스전까지 이달 남은 3경기를 모두 안방 수원체육관에서 치른다. 다음달 14일 흥국생명과 6라운드 맞대결 전까지 승점 차를 최소 현재의 3점을 유지해야만 1위로 챔피언 결정전 직행을 노려볼 수 있다. 정규리그 최종전은 최하위 페퍼저축은행으로 부담은 덜 하다.  

강성형 감독은 "경기력에서 상대성은 있다. 흥국생명은 (미들 블로커진이) 더 높아졌고 오늘 게임은 서브에서 우리 리시브가 많이 흔들렸다"며 "공격도 모마 한 명만으로는 힘든 상황이 됐다. 우선 리시브를 많이 보완해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사진=수원, 김한준 기자 

김지수 기자 jiso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