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4 03:49
연예

공영방송 웬 망신살…첩첩산중 '고려거란전쟁', 트럭시위 등장 [엑's이슈]

기사입력 2024.01.26 11:11 / 기사수정 2024.01.26 14:11



(엑스포츠뉴스 장인영 기자) KBS 2TV 대하드라마 '고려거란전쟁'의 계속되는 역사 왜곡에 뿔난 시청자들이 트럭 시위에 나섰다. 

'고려거란전쟁' 시청자들은 26일 오전 9시부터 서울 여의도 KBS 본사 앞에서 트럭 시위를 진행 중이다. 해당 시위는 이날 오후 6시까지 지속될 예정.

이들은 "비상식적인 극본 집필과 연출을 진행한 이정우 작가, 전우성 PD 그리고 본인들 스스로가 공언한 대하사극의 가치를 훼손한 KBS를 규탄하고자 한다"고 트럭시위의 이유를 밝혔다. 

최근 '고려거란전쟁'은 16회 양규(지승현 분)의 전사 이후, 드라마의 전개와 일부 설정이 아쉽다는 반응 속에 시청자들의 항의를 받고 있다. KBS 시청자권익센터에는 '고려거란전쟁 드라마 전개를 원작 스토리로 가기를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에 대해 KBS는 "최근 불거진 여러 혼란에 대해 제작진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자료가 부족한 고려시대의 경우 역사의 행간을 메우기 위해 작가의 상상력이 필요하다. 이 과정에서 생길 수 있는 역사적 사실에 대한 과장과 왜곡을 피하기 위해 역사서에 기초한 고증과 전문가의 자문을 통해 면밀하게 대본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고려거란전쟁' 촬영은 계속되고 있다. 관련해 KBS는 "남은 회차를 통해 고난에 굴하지 않고 나라를 개혁하여 외적의 침입을 물리치고 동북아에 평화의 시대를 구현한 성군 현종의 모습을 더욱 완성도 있게 그려나가겠다"고 전했다. 

그러나 시청자들의 민심은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결국 시청자들은 '트럭시위'라는 하나의 수단을 통해 목소리를 내기에 이르렀다.

이들이 보낸 트럭 LED에는 "역사왜곡 막장전개. 이게 대하사극이냐? 원작핑계로 여론을 호도하지 마라", "함량미달 각본이 망친 대하사극. 논점은 원작이 아닌 역사왜곡이다", "역사왜곡, 막장전개. 배우, 스태프의 노고를 물거품 만든 이정우 작가, 전우성 PD 규탄한다" 등의 문구가 적혀 있다. 



이들은 당대 고려사와의 기록과 다르게 흘러가는 '고려거란전쟁'의 역사 왜곡 문제에 초점을 두면서 "대하사극은 여타 순수창작물과는 다소 결이 다르다. 대하사극 역시 창작물인만큼 각색과 픽션의 개입이 있을 수밖에 없으나 그 개입이 역사적 사실에 기초하고 보편적인 역사적 상식에서 벗어나서는 안 된다"고 했다. 

또한 '고려거란전쟁'이 강감찬을 찾아가 목을 조르려는 현종, 개경 시내에서 말을 타다 낙마하는 현종, 고려거란전쟁과 상관 없는 가상의 궁중암투, 말도 안 되는 호족비밀결사체 등의 각색으로 역사의 가치를 훼손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다만 트럭시위의 목적이 "원작의 반영 문제는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이들은 "제작진과 원작자 간의 분쟁은 양측이 알아서 해결해야 할 문제이며, 고려사의 내용을 뛰어넘는 비상식적인 각색과 픽션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KBS 2TV, 온라인 커뮤니티 

장인영 기자 inzero6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