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5 05:35
연예

이혜정, '불륜' 의사 남편과 이혼합의서→재산포기각서 작성 (이혼할 결심)

기사입력 2024.01.11 18:20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기자) ‘한 번쯤 이혼할 결심’의 이혜정-고민환 부부가 45년 결혼 생활 끝에 이혼합의서를 작성한다.

오는 14일 첫 방송하는 MBN ‘한 번쯤 이혼할 결심’ 첫 회에서는 ‘결혼 45년 차’ 이혜정-고민환, ‘결혼 10년 차’ 정대세-명서현, ‘결혼 4년 차’이자 재혼 부부인 류담-신유정이 ‘가상 이혼’ 부부로 출연해 저마다의 사연을 들려준다.

또한 MC 김용만-오윤아와 패널 양소영, 노종언 변호사가 스튜디오에 함께해 이들 세 부부의 모습을 지켜보면서 허심탄회하게 고민을 나누는 모습이 공개된다.

먼저, ‘이혼 8년 차’이자 아들을 양육 중인 ‘슈퍼맘’ 오윤아는 “이혼을 경험해 본 사람으로서 현실감 있게 조언할 것”이라고 MC 합류 소감을 밝힌 뒤, 스튜디오에 자리한 이혜정, 정대세, 류담을 차례로 소개한다.

이중 이혜정은 “저를 두고 이 프로그램을 기획하신 것 같다”면서 “여기에 나오길 너무 잘했다”라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직후, 이혜정은 제작진과의 사전 인터뷰에서 “나에게 결혼은 죽음과도 같았다”며 “저희 부부는 서로가 가진 장점을 보지 못했고, 단점을 감싸주지 못하고 살았다”고 고백한다.

뒤이어 과천 자택에서의 일상이 공개되는데, 이혜정은 남편과 적막이 흐르는 식사 자리에서 “옛날에 나한테 어떻게 했었는지 한번 생각해보라”며, ‘가상 이혼’ 이야기를 먼저 꺼낸다. 고민환은 “혼자만 힘든 거 아니다. 누구나 우여곡절은 다 있다”고 아내의 말을 무시한다. 결국 이혜정은 “당신의 이런 뻔뻔함이 너무 싫다”며 “이제 그만 하고 싶다. (가상) 이혼 하자”고 선포한다.



스튜디오에서 두 사람의 모습을 지켜보던 양소영 변호사는 “방송에서의 모습을 보고 이혜정씨가 센 (성격인) 줄 알았는데, 아니었다. 오해가 풀렸다”며 이혜정의 ‘이혼할 결심’을 찬성(?)해 ‘웃픔’을 자아낸다.

오윤아 역시, 이혜정-고민환 부부가 이혼합의서와 재산포기각서를 쓰는 모습을 지켜보던 중, 과거 이혼 당시의 심경을 솔직 고백한다. “아이 생각이 많이 나서 힘들었다”는 오윤아의 발언에 스튜디오 출연진 모두는 공감하며 고개를 끄덕인다.

그런가 하면, 이혜정은 “가상 이혼이지만, 가슴이 쿵 내려앉았다”며 스튜디오에서 뜨거운 눈물을 쏟고 마는데, 이혜정-고민환 부부가 45년 만에 이혼을 감행한 이야기를 비롯해 정대세-명서현 부부와 류담-신유정 부부의 속사정은 14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하는 ‘한 번쯤 이혼할 결심’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이혜정은 지난 2021년 한 방송을 통해 남편의 외도로 인해 결혼생활에 위기를 겪은 바 있다고 털어놓아 화제를 모았다.

사진=MBN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