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5 14:13
연예

이영애, 독극물 중독됐다…이무생에 "뭘 먹인건데" 분노(마에스트라)[전일야화]

기사입력 2024.01.07 07:00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이영애가 혈액 검사 결과, 독에 중독됐다는 진단을 받고 이무생을 찾아가 분노했다. 

6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마에스트라'에서는 차세음(이영애 분)이 독에 중독됐다는 진단을 받은 모습이 담겼다. 

이날 공연 중 실신 후 퇴원한 차세음은 오케스트라에 사표를 내고 홀로 여행을 떠났다. 남은 단원들은 "남아달라 할 때는 언제고 이렇게 책임감 없이 떠나냐"고 실망감을 드러냈다.

차세음은 어머니가 겪은 래밍턴 병의 증세로 인해 김봉주(진호은), 배수정(예정화)의 환영을 본 것으로 의심하고 있는 상황. 증세가 나타나면 스스로 포디움에서 내려가겠다는 약속을 상기하고 여행을 떠났다.



유정재(이무생)는 그런 차세음을 찾았고 포옹을 하며 안심했다. 그리고 "나랑 같이 놀자"며 평화로운 데이트도 즐겼다. 그러나 숙소로 돌아와 차세음이 적은 유서를 발견하고 "너 정말 이기적이다. 어떻게 너만 생각하냐. 네 옆에서 이렇게 애 쓰고 있는 나는"이라며 화를 냈다.

이에 차세음은 "나도 살고 싶다. 그런데 방법이 없지 않냐. 진짜 래밍턴이면 나를 다 잃어버려야 하는데 나 그렇게는 못 산다. 엄마도 그렇게 보낸 아빠에게 그런 모습 보이기 싫다"고 속내를 드러내며 눈물을 보였다. 유정재는 그런 차세음을 꼭 끌어안으며 함께 울었다.

이후 유정재는 차세음에게 "치료를 받겠다면 세계 어디를 가든 받게 해 줄거고 여행을 가겠다면 같이 가겠다"며 또 한번 절절한 고백을 했다.

차세음의 아버지 차기백(정동환)은 차세음이 실신했을 때 입원했던 병원에서 독에 중독된 것 같다는 소식을 듣고 차세음을 급히 찾아왔다.



이에 차세음을 찾아왔던 이루나(황보름별)는 "누가 그런 건지 알 것 같다"며 차세음에게 비서인 김태호(김민규)가 유정재가 심어놓은 사람인 증거를 보여줬다.

차세음은 분노에 찬 모습으로 유정재를 찾았고 "김태호가 네가 심어놓은 사람이냐"고 물었다. 이에 유정재는 맞다고 시인했고 차세음은 "나한테 뭘 먹인거냐"고 따졌다.

차세음에게 독을 중독시킬 수 있는 사람은 유정재를 비롯해 불륜녀 이아진(이시원), 남편 김필(김영재), 이상한 행동을 보이는 이루나 등 많은 용의자가 있는 상황. 앞으로의 전개에 기대감을 쏠리게 했다.

사진=tvN 방송화면

김미지 기자 am81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