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8 04:29
연예

조한선, 무감각 살인기계로 변신…"한 단계 성숙해지기 위해" (킬러들의 쇼핑몰)

기사입력 2024.01.05 14:24 / 기사수정 2024.01.05 14:24



(엑스포츠뉴스 윤현지 기자)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킬러들의 쇼핑몰'의 배우 조한선이 살인기계라 불릴 만큼 극악 무도한 빌런 베일 역을 맡아 극강의 긴장감을 선사한다.

드라마 '스토브리그'로 뜨거운 활약을 펼치며 배우 인생의 새로운 도약을 이룬 조한선이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킬러들의 쇼핑몰'에서 다시 한번 굵직한 존재감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킬러들의 쇼핑몰'은 삼촌 진만이 남긴 위험한 유산으로 인해 수상한 킬러들의 표적이 된 조카 지안의 생존기를 다룬 스타일리시 뉴웨이브 액션물. 조한선은 이번 작품에서 킬러들마저 두려움에 떨게 만들 만큼 악명 높은 빌런 베일 역을 맡아 그동안 단 한 번도 보여준 적 없는 극악무도하고 잔인한 면모를 가진 캐릭터를 선보인다. 

베일은 과거 진만(이동욱 분)과의 악연으로 모든 사건의 불씨를 지핀 캐릭터로, 이름만큼이나 모든 것이 베일에 싸여 있어 궁금증을 자극한다. 또한 진만과 베일 두 사람의 팽팽한 대결 구도가 작품 속에서 어떻게 펼쳐질 것인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자신이 맡은 캐릭터에 대해 "(베일​은) 감정에 치우치지 않는다. 주변의 반응에 아랑곳하지 않고 굉장히 무감각하다. 하지만 사람을 죽일 때만큼은 쾌감을 느끼는 무감각한 살인 기계"라고 설명한 조한선은 "힘들고 어려운 캐릭터이지만 도전하면서 한 단계 성숙해지고 싶었다"라며 이 작품을 선택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밝혔다. 

그는 육중한 체구의 피지컬을 가진 캐릭터를 표현하기 위해 근육량을 늘리는 것은 물론 "진짜 내가 가지고 다니는 칼처럼 연습하기 위해서 칼을 달고 살았다"라고 할 정도로 리얼하고 퀄리티 높은 액션을 선보이기 위해 밤낮없이 준비했음을 강조했다. 

이 같은 노력 끝에 촬영에 들어가는 순간 자연스럽게 감정에 빠져들었다는 그는 "소름이 돋을 정도로 짜릿한 쾌감이었다"라고 현장에서의 잊지 못할 순간을 회상했다. 

이처럼 베일로 완벽 변신한 조한선을 향해 이권 감독은 "조한선은 베일 그 자체였다"라고 전해 이번 작품에서 배우 조한선이 보여줄 새로운 모습을 기대하게 만든다.

'킬러들의 쇼핑몰'은 오는 17일 디즈니+를 통해 공개된다.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윤현지 기자 yhj@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