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1 14:21
연예

차태현, 공황장애로 美응급실…"박경림, 항상 옆에 있었다" [엑's 이슈]

기사입력 2023.12.08 10:51 / 기사수정 2023.12.08 10:51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기자) '어쩌다사장3' 차태현이 공황장애로 쓰러졌을 당시 박경림의 도움을 받았다고 전했다.

7일 방송된 tvN '어쩌다 사장3' 7회에서는 ‘아세아 마켓’ 영업 3일 차, 한효주와 마지막 인사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영업을 마친 출연진들은 한효주와 함께 마지막 외식을 이어갔다.

조인성은 한효주에게 고마움을 표하며 "사실 이 프로그램은 나 좋으라고 하는 거다. 사람들 만나면서 응원 주면 뿌듯하니까. 그래서 게스트들이 오면 특히 고생을 많이 하니까 미안한 마음이 좀 있다"고 말했다.

박경림은 "여기까지 온 사람들은 묻지도 따지지도 않은 사람들이지"라고 말했고, 한효주는 "3일밖에 안 했는데 3 달한 느낌이다. 응급실도 다녀온 사람이지 않냐"고 이야기했다.

차태현은 20년 전 응급실에 다녀온 기억을 떠올리며 "내가 먼저 다녀온 사람 입장으로 나쁘지 않은 느낌이다. 그런 경험"이라고 말했다.

한효주는 차태현에게 "걱정했는데 괜찮으신가 보다. 공황장애 안오고"라고 전했다.



차태현은 "괜찮다. 경림이가 있으니까. 또 한 번 (구급차) 타면 되지"라며 웃어 보였다. 박경림은 "내가 (차태현)오빠 쓰러질 때마다 옆에 있었고, 내가 쓰러질 때 (조인성이) 얘가 있었다"고 이야기했다.

박경림은 "나 한번 과로로 탈수증 걸려서 뉴논스톱 촬영하다가 쓰러졌다. 기억이 없다"고 말했다.

조인성은 당시를 떠올리며 "대사를 치다가 무너지더라. 병원으로 보냈다. 그때 (박경림이) 과로였다. 우리가 하루에 세트촬영만 백여 촬영이었다"라며 약 2년간 매일같이 촬영을 이어갔다고 설명했다.

사진=tvN 방송화면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