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3 01:41
스포츠

손흥민, EPL 최초 기록 작성…디펜딩 챔피언 4팀 원정서 GOAL

기사입력 2023.12.04 22:30



(엑스포츠뉴스 권동환 기자) 토트넘 홋스퍼 주장 손흥민이 프리미어리그 전설적인 공격수들도 달성하지 못한 이색적인 기록을 최초로 작성했다.

글로벌 축구매체 '라이브 스코어'는 4일(한국시간)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에서 서로 다른 4개의 챔피언을 상대로 원정 경기에서 골을 넣은 첫 번째 선수가 됐다"라고 보도했다.

손흥민은 4일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 14라운드 맞대결에서 선발로 나와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3-3 무승부에 일조했다.

경기에 앞서 첼시(1-4), 울버햄프턴 원더러스(1-2), 애스턴 빌라(1-2)와의 3연전 모두 역전패하면서 3연패 수렁에 빠진 토트넘은 맨시티 원정에서 천금 같은 무승부를 거두며 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이날 토트넘 4-2-3-1 전형에서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전반 6분 만에 선제골을 터트리며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맨시티 코너킥 공격을 막아낸 토트넘은 곧바로 역습을 진행했다. 이때 데얀 쿨루세브스키가 중앙선부터 전방으로 쇄도 중인 손흥민을 발견해 앞으로 침투 패스를 넣었다. 공을 잡은 손흥민은 빠른 속도로 페널티 박스를 향해 달렸다.

박스 안으로 들어온 손흥민은 지체 없이 오른발 슈팅을 날렸고, 이 슈팅은 맨시티 수문장 에데르송 모라에스 옆구리를 뚫고, 그대로 골망을 흔들면서 토트넘의 선제골로 이어졌다. 손흥민의 시즌 9호골이 터진 순간이었다.

맨시티전 선제골로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통산 112호골을 달성하면서 사디오 마네(111골)를 제치고 프리미어리그 통산 득점 단독 24위로 올라섰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 토트넘은 손흥민의 선제골이 터진 지 불과 3분 만에 동점골을 내줬다. 심지어 동점골은 손흥민의 자책골이었다.

전반 8분 맨시티 프리킥 상황에서 키커로 나선 알바레스가 박스 안으로 오른발 크로스를 올렸다. 이 크로스는 점프한 홀란의 머리를 그냥 지나쳤는데, 뒤에 있던 손흥민의 허벅지를 맞고 그대로 토트넘 골대 안으로 들어갔다.

손흥민 선제골과 자책골이 짧은 시간 안에 나오면서 '토트넘-맨시티'전 스코어는 1-1.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다. 

이후 전반 31분 필 포든이 역전골을 터트리면서 토트넘에 4연패 불안감이 엄습했다. 프리미어리그 역사상 4경기 연속 역전패를 당한 클럽은 전무했기에, 토트넘이 불명예스러운 기록을 최초로 작성할지 관심이 쏠렸다.




토트넘은 후반전에 저력을 발휘하면서 패배를 면하는데 성공했다. 후반 24분 지오바니 로셀소가 멋진 왼발 슈팅으로 동점골을 터트렸다. 이때 로셀소한테 패스를 한 선수가 손흥민이면서, 손흥민은 이날 1골 1도움을 기록했다.

맨시티는 후반 36분 잭 그릴리쉬의 다시 앞서가는 골로 리드를 잡았지만, 후반 45분 쿨루세브스키가 몸을 아끼지 않는 헤더 슈팅으로 다시 한번 동점골을 만들어 내면서 토트넘은 경기를 3-3 무승부로 마무리. 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이날 무승부로 맨시티는 승점 30(9승3무2패) 고지에 올랐으나 리그 3위에 위치했다. 토트넘은 승점을 27(8승3무3패)로 늘리면서 뉴캐슬 유나이티드(승점 26)를 제치고 다시 5위로 올라섰다.

한편, 자책골을 넣긴 했지만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토트넘의 연패를 끊은 손흥민은 많은 찬사를 받았다. 특히 이날 이색적인 기록을 하나 작성하면서 눈길을 끌었다.




'라이브 스코어'는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에서 서로 다른 4개의 챔피언을 상대로 원정 경기에서 골을 넣은 첫 번째 선수가 됐다"라고 주장했다.

이는 프리미어리그 챔피언에 올랐던 4개의 클럽(첼시, 레스터, 리버풀, 맨시티) 모두 우승을 차지한 다음 시즌에 토트넘과의 홈경기에서 손흥민한테 득점을 허용했다는 의미이다.

먼저 첼시가 조세 무리뉴 감독과 함께 2014/15시즌 프리미어리그 우승에 성공했을 때, 손흥민은 2015/16시즌 36라운드 첼시 원정 경기에서 득점에 성공하며 2-2 무승부에 일조했다. 이때 무리뉴 감독은 성적 부진으로 시즌 중 경질돼, 손흥민은 거스 히딩크 감독이 이끄는 첼시를 상대로 득점에 성공했다.

이후 2016/17시즌 손흥민은 전시즌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차지하며 전 세계를 깜짝 놀라게 한 레스터 시티 원정에서도 득점에 성공했다. 심지어 이날 2골 1도움을 기록하며 6-1 대승을 이끌었다.




2020/21시즌엔 30년 만에 1부리그 우승에 성공한 프리미어리그 명문 리버풀 원정에서 골맛을 봤다. 이날 손흥민은 동점골을 터트리며 스코어 1-1을 만들었으나, 토트넘이 후반 추가시간에 극장골을 허용하면서 1-2로 패했다.

마지막으로 지난 시즌을 포함해 프리미어리그 3연패를 달성한 맨시티 원정에서도 득점을 터트리면서 손흥민은 서로 다른 4개의 디펜딩 챔피언 상대로, 그것도 원정에서 골을 터트린 최초의 프리미어리그 선수가 됐다.

이는 오랜 시간 프리미어리그 무대에서 활약했던 전설적인 공격수 웨인 루니, 해리 케인 등도 못 해본 기록이라는 점이 손흥민의 위대함을 돋보이게 만들었다.

올시즌 토트넘 주장이자 9번 공격수로 활약 중인 손흥민은 리그에서 9골을 터트리며 프리미어리그 득점 3위에 위치했다. 1위는 현재 14골을 기록 중인 홀란이 차지 중이지만, 홀란이 토트넘전에서 침묵하면서 손흥민은 홀란과의 차이를 5골 차로 좁히는데 성공했다.


사진=라이브 스코어 SNS, 연합뉴스

권동환 기자 kkddhh9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