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5 06:43
스포츠

"손흥민 플레이, 라이브로 보고 있으면 믿을 수 없다"…PL 레전드가 놀랐다

기사입력 2023.12.04 08:40 / 기사수정 2023.12.04 08:40



(엑스포츠뉴스 김현기 기자) 비록 자책골도 넣었지만 손흥민(토트넘)이 세계 최강 맨체스터 시티와의 맞대결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맹활약한 가운데 프리미어리그 레전드 미드필더가 손흥민을 향해 "전세계 공격수들의 훌륭한 예시"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손흥민은 4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23/24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4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전반 6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이번 시즌 손흥민의 9호골이다.

손흥민은 10월 28일 크리스털 팰리스와의 10라운드에서 8번째 골을 넣은 뒤 한 달여 만에, 경기 수로는 4경기 만에 득점포를 가동했다. 엘링 홀란(맨시티·13골), 모하메드 살라(리버풀·10골)에 이어 프리미어리그 득점 순위 단독 3위에 올랐다.



시즌 두 자릿수 득점을 눈앞에 둔 손흥민은 EPL 통산 112골을 기록, 사디오 마네(현 알 나스르)와 디온 더블린(은퇴·이상 111골)을 앞질러 단독 24위가 됐다.

아울러 손흥민은 맨시티를 상대로 통산 8번째 골을 넣어 '킬러' 이미지를 재차 각인했다. 여기에 그는 팀이 1-2로 밀리던 후반 24분 지오바니 로셀소가 터뜨린 2-2 동점 골의 발판을 놓아 시즌 2번째 도움도 작성, 이번 시즌 전체 공격 포인트를 11개로 늘렸다.

1골 1도움씩 기록한 손흥민과 데얀 쿨루세브스키를 앞세운 토트넘은 맨시티와 3-3으로 비겼다.

최근 리그 3연패를 어렵게 끊어낸 5위(승점 27) 토트넘은 4위 애스턴 빌라(승점 29)를 승점 2차로 뒤쫓았다.



손흥민은 다만 전반 9분 맨시티 프리킥 상황에서 수비하다가 볼이 자신의 허벅지를 맞고 골망을 출렁이면서 자책골도 하나 기록하는 진풍경을 연출했다. EPL 공식 홈페이지는 이 경기 리뷰에 손흥민의 선제골과 자책골 사이 '137초'가 걸렸다고 전했다.

자책골이 포함됐지만 손흥민의 활약은 환상적이었다. 프리미어리그 홈페이지도 이날 경기 직후 경기 MVP로 손흥민을 뽑았다.

역습 때의 공격 속도와 결정력, 리더십, 경기장을 아우르는 장악력 등에서 손흥민은 상대팀 괴물 공격수 엘링 홀란을 압도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주장을 오랜 기간 역임하며 프리미어리그 레전드 미드필더로 칭송받고 있는 로이 킨도 이날 경기 해설을 하다가 손흥민의 플레이에 깊은 인상을 표시했다.

킨은 영국 프리미어리그 중계 채널 스카이스포츠에서 해설을 하다가 "손흥민의 경기를 라이브로 보면 정말 믿을 수가 없다"며 "그는 기준을 만드는 사람이다. 전방에서 공격수로 뛰는 모든 선수들에게 훌륭한 예가 된다"고 극찬했다.

킨은 해설자 변신 뒤 날카로운 평가로 유명하다. 그런 그도 손흥민의 맨시티전 활약엔 칭찬하지 않을 수 없을 만큼 좋은 인상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기 기자 spitfir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