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1 12:16
스포츠

강원 정경호도 놀란 수원 강등..."리딩클럽이 강등돼 리그 흥행 걱정" [현장인터뷰]

기사입력 2023.12.02 18:00



(엑스포츠뉴스 수원월드컵경기장, 김정현 기자) 자신의 팀의 강등은 막았지만, 강원FC 정경호 수석코치도 수원삼성의 강등에 놀랐다.

강원이 2일 오후 2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3 38라운드 ‘최종전’에서 득점 없이 비겼다.

강원은 반대편에서 열린 수원FC와 제주 유나이티드가 1-1로 비기면서 10위(승점 34)를 확정했다. 수원FC가 수원에 다득점에서 앞서 11위(승점 33 득점 44), 수원이 최하위(승점 33 득점 35)로 다이렉트 강등됐다.

강원은 윤정환 감독이 누적 경고 징계로 벤치에 앉지 못해 정경호 수석코치가 벤치를 지켰다. 강원은 오히려 경기를 주도하며 안정적인 운영을 했고 끝내 수원을 벼랑 끝에서 밀어 버렸다.

더불어 반대편 경기 결과와 상관 없이 무승부만 거둬도 잔류가 유력했던 강원은 경기 내내 수원을 압도하는 경기 운영을 펼치며 좋은 경기 내용을 보였다. 양팀의 기싸움에서도 강원 선수들이 밀리지 않으면서 심리적으로도 안정된 모습을 보였다. 

강원은 2023시즌을 최용수 감독 체제로 시작했지만, 크게 흔들렸다. 답답한 공격에 수비진도 실수를 연발했고 성적은 계속 떨어졌다. 6월 15일 A매치 기간 최 감독이 경질될 때까지 강원은 17라운드까지 2승 6무 9패로 수원보다 한 단계 높은 11위를 유지했다. 

최 감독 경질 후 부임한 윤정환 감독은 수비진 안정화를 꾀했다. 최 감독 체제에서 이어 온 백3 대신 백4 체제로 변화한 강원은 측면 공격진을 활용한 빠른 공격 속도를 보여줬다. 부임 직후 바로 이 모습이 나오지 않았지만, 경기를 거듭하면서 점차 조직력을 맞췄다.

33라운드 정규라운드 종료까지 윤 감독 체제에서 강원은 16경기 2승 8무 6패, 승점 14점을 얻었고 파이널 라운드 들어서도 4경기 2승 1무 1패로 승점을 차곡차곡 쌓았다. 마지막 수원전에서도 결과를 가져온 강원은 2016시즌 승격 후 1부리그 잔류에 대한 희망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 

경기 전 "강원만의 색깔이 나타나고 있고 안정적인 분위기 속에서 시즌을 이어오고 있다"라고 말했던 정 코치의 말이 그대로 경기장 안에서 나타나며 강원은 다음을 준비하게 됐다. 

경기 후 정경호 코치는 기자회견에서 “경기 전 말했듯 90분 간 준비했던 게 잘 이뤄졌다. 수원은 홈에서 이겨야 하는데 수비적인 축구를 해 우리가 공 소유를 하며 사이드로 노린 게 주효했다. 득점 기회에서 득점이 나오지 못했다. 윤 감독님과 소통한 계획이 잘 이행돼 다행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수원이 위축된 플레이를 할 거라고 생각했는지 묻자, 정 코치는 “예상은 했다. 후반에 김보경, 정승원을 넣어 공격할 거라고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심각하게 어렵지 않았다. 홈이고 많은 팬들 앞이었다. 공격적으로 나왔다면 힘들었을 텐데 우리가 주도하며 플랜대로 한 경기”라고 설명했다.

오랜 시간 선수와 지도자로 뛴 정 코치도 수원의 강등은 생각하지 않았다. 정경호는 2003년 울산현대에서 선수 생활을 시작해 전북현대-강원-대전을 거쳐 2012년 은퇴했다. 이후 

이후 정경호는 2016년 성남 2군 코치를 시작으로 상주상무(2017~2019) 코치, 성남(2020~2022) 수석코치를 거쳐 이번 시즌 윤정환 감독과 함께 중도에 강원 수석코치로 부임했다. 

특히 정 코치는 2022시즌 성남의 다이렉트 강등을 경험한 바 있다. 김남일 감독 체제에서 최하위에 머물렀고 김 감독 경질 후, 정 코치가 감독 대행으로 잔여 시즌을 치렀지만, 강등을 피하지 못했다. 

정 코치는 “작년에 수원이 플레이오프에서 살아 남았다. 이를 본보기로 수원이 더 나아가고 주도적인 리딩 클럽으로 자리를 다시 잡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올해 역시 여러 문제가 있었던 것 같다. 수원이 떨어진 건 K리그에서도 안타까운 일이다. 마지막 경기에도 수원 팬들의 응원과 경기장을 꽉 채우는 게 나와야 하는데 리딩 클럽이 떨어져 안타깝다”라고 밝혔다.

정 코치는 지난해 성남에서 먼저 강등을 경험한 바 있다. 정 코치는 현재 강원의 상황에 대해 “윤 감독 체제에서 안정화되고 있고 강원의 색이 나오고 있다. 이를 끌고 가고 차이를 만드는 게 나온다면 더 나은 팀으로 갈 것”이다. 그러면서도 “수원은 모든 팬들이 침묵하고 서 있는 걸 보면서 그제야 실감했다. 선수들도 경기장에 쓰러지고 우는 광경을 봤다. 침묵이 흐르는 순간이 현재 수원의 모습을 보여준다”라고 안타까워했다.

강원도 많은 원정 팬들이 경기장을 찾아왔다. 강원 원정 팬들은 수원월드컵경기장의 원정석을 매진시켰고 김진태 강원특별자치도지사도 원정 응원에 동참해 팀의 강등 탈출에 힘을 보탰다. 

 정 코치는 “강원 출신으로 이에 너무 감사드린다. 원정석을 가득 채워 동기 부여가 된다. 강원은 춘천, 강릉을 나눠 경기하는데 팬들이 많이 찾아주신다. 팬들이 팀에 힘을 불어 넣어 오늘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생각한다”라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이제 강원에게는 승강플레이오프(PO)가 남아있다. K리그1 10위는 K리그2 승격 플레이오프 승자와 맞대결을 갖는다.  정 코치는 “일단 리그 경기에 초점을 맞춰뒀다. 김포-경남전 승자와 붙는다. 결과에 따라 상대 팀 분석을 하고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자동 강등 탈출에 성공한 강원은 오는 6일과 9일, 김포FC와 경남FC의 승격 플레이오프 승자와 승강 플레이오프 1 2차전을 치른다. 



사진=수원월드컵경기장, 박지영 기자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