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8 08:07
스포츠

홀란, EPL 역대 최소 경기 50호골 신기록…"정말 특별한 골"

기사입력 2023.11.26 14:07 / 기사수정 2023.11.26 14:07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맨체스터 시티의 괴물 공격수 엘링 홀란이 프리미어리그 역대 최단기간 50호 골 신기록을 세웠다. 

맨시티는 25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리버풀과의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 맞대결에서 전반 27분 엘링 홀란의 선제골로 앞서갔으나 후반 35분 트렌트 알렉산더-아놀드한테 동점 골을 허용하면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프리미어리그 우승 후보 간의 맞대결이 무승부로 끝나면서 맨시티와 리버풀은 사이좋게 승점 1점을 나눠 가지면서 현 순위를 유지했다. 맨시티는 승점 29(9승2무1패)로 리그 선두를 지켰고, 리버풀도 승점 28(8승4무1패)로 2위 자리를 그대로 유지했다.

이날 홀란은 프리미어리그 통산 50번째 득점을 누구보다 빠르게 달성하면서 다시 한번 프리미어리그 역사를 새로 썼지만, 후반전에 동점 골을 내주면서 빛이 바랬다.



홀란은 이날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장했다. 2선에 제레미 도쿠, 베르나르두 실바, 필 포든, 훌리안 알바레스가 포진해 무수히 많은 기회를 받을 수 있었다. 

전반 27분 알리송 골키퍼의 킥이 부정확해 맨시티한테 공 소유권을 넘겨줬다. 이후 공을 잡은 아케가 멋진 드리블 돌파로 리버풀 선수들을 제친 뒤 홀란한테 패스했고, 홀란의 왼발 슈팅이 알리송의 손을 뚫고 그대로 골대 안으로 들어가면서 선제골로 이어졌다.

리버풀전 선제골로 홀란은 리그 14호 골을 달성하면서 득점 2위 살라(10골)의 추격을 떨치는 데 성공했다.

또 홀란은 지난 시즌 리그 36골에 이어 14골을 더 추가하면서 프리미어리그 통산 50골 고지에 올랐다. 특히 불과 48경기 만에 50골을 달성하면서 프리미어리그 역사상 가장 빠르게 기록을 달성한 선수로 등극했다. 종전의 기록은 앤디 콜(65경기 50골)이 갖고 있었다.



글로벌 축구 통계 사이트 스쿼카는 홀란의 50골 기록을 분석했다. 홀란은 50골 중 33골을 왼발로 넣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오른발로는 단 6골만 넣었고 10골은 헤더로 넣었다. 또 다른 부위로 1골을 넣어 50골을 완성했다. 90분당 슈팅은 4.03개, 유효슈팅은 2.08개이며 득점 전환율은 29.41이다. 

홀란은 10골, 20골, 30골, 40골 기록 역시 프리미어리그 역대 최단기간 득점 보유자다. 단 6경기 만에 10골을 터뜨려 과거 코벤트리에서 활약한 마이클 퀸과 공동 1위를 찍은 홀란은 14경기 만에 20골 고지를 점령한 그는 13경기 뒤에 30골 고지에 올랐다. 또 12경기 뒤, 40골 고지에 올랐고 이번엔 9경기 만에 50호골을 터뜨린 셈이다. 

홀란이 더욱 놀라운 건 10골당 경기 숫자가 점차 줄어든다는 것이다. 첫 10골에 6경기가 걸렸고 이후 8경기~13경기-12경기-9경기로 기간을 줄여가고 있다. 실로 놀라운 결정력이 아닐 수 없다. 

홀란은 경기 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50호 골은 정말 특별하다"라며 "매일 내게 성장하도록 영감을 주는 놀라운 동료들과 스태프들에게 감사하다. 이 구단에서 뛰는 것은 특권"이라며 소감을 전했다.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경기 종료 후 BBC 매치오브더데이와의 인터뷰에서 "훌륭한 경기력이었다. 8년 후에도 여전히 이러한 방식으로 뛰게 해 정말 자랑스럽다"라고 말했고 홀란읠 골에 대해선 "정말 좋았고 도움을 준 네이선 아케의 움직임이 훌륭했다. 우린 홀란의 퀄리티를 알고 있다"라고 평가했다. 



현장에서 경기를 지켜본 개리 네빌은 "홀란은 괴물이다. 최고 중에 최고의 선수다. 이런 엄청난 괴물이다. 이런 선수는 없었다. 레알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를 상대로도 득점한다. 이 리그에서 세계 최고의 선수가 나오는 걸 흔히 보지 않았다. 하지만 맨시티는 해냈다. 그는 차이를 만드는 선수"라고 극찬했다. 

이어 "홀란은 지난 시즌 트레블을 만들었다. 맨시티에게 챔피언스리그 트로피를 안겼다. 이번 시즌도 엄청난 골로 가장 빨리 50골을 넣은 선수가 됐다. 경기 막판 헤더로 경기를 끝낼 수도 있었다. 그를 지켜보는 건 즐겁고 맨시티는 그 덕분에 완벽해졌다. 그는 경기에 크게 관여하지 않지만 엄청난 힘을 가졌다"라고 평가했다. 

프리미어리그 153경기 만에 50골 고지를 밟은 앨런 시어러는 94경기 만에 50골을 넣은 개리 리네커, 그리고 102경기 만에 50골을 넣은 이안 라이트와 함께 BBC 매치 오브 더 데이에서 그의 기록을 보며 "시어러의 기록이 꼴찌인 최초의 사례"라고 웃기도 했다. 



앞서 A매치 기간 노르웨이 대표팀에서 발목 부상을 당해 결장이 우려됐었던 걸 감안하면 홀란의 이날 경기력은 대표팀과 리그에서의 활약이 다르다는 걸 확실히 입증했다. 

한편 맨시티는 오는 29일 오전 5시 홈에서 라이프치히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5차전을 치른 뒤 다음달 4일 오전 1시 30분 역시 홈에서 토트넘 홋스퍼와 리그 맞대결을 갖는다.

사진=Reuters,AP,EPA,AFP,/연합뉴스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