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8 07:59
연예

'독전2' 백종열 감독 "한효주, 지나치게 예쁜 사람…'근육 결' 요청" [엑's 인터뷰]

기사입력 2023.11.22 11:08 / 기사수정 2023.11.22 11:08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백종열 감독이 '독전2' 큰칼 역 한효주에게 요청한 점을 밝혔다.

22일 오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영화 '독전2' 백종열 감독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독전2'는 용산역에서 벌인 지독한 혈투 이후, 여전히 이선생을 쫓는 형사 원호(조진웅 분)와 사라진 락(오승훈), 다시 나타난 브라이언(차승원)과 사태 수습을 위해 중국에서 온 큰칼(한효주)의 독한 전쟁을 그린 범죄 액션 영화다.



한효주는 '독전2'에서 비주얼 변신으로 화제를 모았다. 특히 앞선 인터뷰에서 조진웅은 촬영장에서 분장을 하고 마주한 한효주를 못 알아봤다고 전했을 정도였다.

한효주에 대해 백 감독은 "지나치게 예쁘게 생긴 사람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입을 열었다. 그렇기 때문에 큰칼 역을 맡은 한효주에게 가장 우려됐던 것도 '외모'였다고.

백 감독은 "한효주처럼 보이지 않았으면 좋겠다. 그런 요청도 드렸었다"라며 한효주의 큰칼 비주얼을 만족했다.

한효주는 '독전2'를 위해 울면서 운동을 하는 등의 노력을 쏟았다고 알려졌다. 백 감독은 "(한효주가) 운동하는 모든 시간을 목격하진 못 했지만, 외형을 만들기 위해 시간을 투자한 걸로 알고 있다"라고 전했다.

백 감독은 "잔인한 요청이었지만 몸을 쓰고 힘을 쓸 때 근육의 결이 보였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러려면 수분이 제거가 돼야 한다고 한다. 현장에서 입에서 물을 물고 뱉는 것도 목격하기도 했다"라고 떠올렸다.

이어 "종합격투기 클립들도 한효주에게 전달을 해줬다. 무술 감독님께도 부탁을 드린 거지만 보통 액션 신 하면 합을 맞추지 않냐. 그런 합이 좀 덜 느껴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실제 길에서 하는 싸움처럼, 그게 몸에 굉장히 익숙해져 보였으면 좋겠다고 했다"라고덧붙였다.



백 감독은 영화 '뷰티인사이드'를 통해 한효주와 호흡을 맞추기도 했다. 두 번째 작품을 함께한 백 감독은 한효주에게 '독전2'를 제안했던 때를 떠올렸다.

"(한효주가) 그 자리에서 대답하는 성격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첫 제안을 했을 때도 그 자리에서 바로 할 거라는 기대는 하지 않았다. 역이 역이니 만큼 고민의 시간이 길었던 것 같았다"라며 두 달 가까이 되는 시간을 전했다.

기존 남자 배역으로 계획됐던 큰칼을 여배우 한효주로 변경하며, 백 감독은 남자 큰칼이 정답처럼 보여서 아쉬움을 느꼈다고.

"'여자로 바꿔볼까' 하는 고민과 '한효주가 되면 어떨까' 하는 고민이 동시에 생겼다"라며 "감성적으로는 굉장히 어려운 캐릭터지만 이성적으로는 사람들에게 주목받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독전2'는 지난 17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됐다.

사진=넷플릭스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