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2 13:33
연예

'39세' 연우진 "40대 두려워…목표=독립, 나 같은 子 낳고 싶어" [엑's 인터뷰]

기사입력 2023.11.09 11:57 / 기사수정 2023.11.09 11:57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 연우진이 궁극적인 목표는 가정을 꾸리는 것이라고 밝혔다.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에 출연한 배우 연우진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는 정신건강의학과 근무를 처음 하게 된 간호사 다은(박보영 분)이 정신병동 안에서 만나는 세상과 마음 시린 사람들의 다양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연우진은 대장항문외과 의사 동고윤 역을 맡았다.



연우진은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 중 회사 생활을 하다가 공황장애를 겪게 된 송유찬(장동윤)의 에피소드가 가장 와닿았다고 입을 열었다.

연우진은 "가장으로서 나름의 책임감과 압박감을 갖는 스타일이다. 서른 넘어가고 마흔 언저리에서 느끼는 감정은 '나를 조금 더 돌봐야겠다' 하는 생각이 들면서 공감이 됐다"라고 설명했다.

그런 이유 때문에 "독립하고 싶다"는 연우진은 "지금은 내 자신을 위해서 늦었지만 독립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 촬영 이후 혼자 미국에도 다녀왔다는 연우진은 "혼자만의 시간을 가지면서 나만의 2챕터를 보내기 위한 시간을 갖고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연우진의 궁극적인 목표는 가정을 꾸리는 것이라고. 그는 "연기를 잘하겠다는 건 작은 목표인 것 같다. 소소하게 연기는 내 일이고 꿈을 실현시켜주기 위한 수단이라는 생각이 든다. 그렇기 때문에 연기를 책임감 있게 하려는 생각을 한다"라고 전했다.



어머니와 불화가 있는 건 아니냐는 질문에 연우진은 "늘 있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연우진은 "(어머니와) 친한 친구처럼 잘 지낸다. 연우진 하면 대외적으로 이미지가 스윗한 게 있지 않냐. 사실 가족들한테는 그러지 못 한 것 같다"라고 털어놨다.

연우진은 "어머니와도 투닥투닥하고 아들 이상으로 참견하는 부분도 있다. 그게 어떻게 보면 엄마한테 가스라이팅일 수도 있을 것 같다. 그래서 적절한 시기에 독립을 하는 게 중요한 것 같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이어 "어머니는 소녀 같으시다. 아직도 어머니와 쇼핑하고 드라이브하고 골프하고. 이렇게 말하지만 저는 좋은 아들인 것 같다. 저는 저 같은 아들 낳고 싶다"라고 자신했다.

올해 만 39세로, 40대를 앞두고 있는 연우진은 "두렵다"라고 솔직히 이야기했다. 연우진은 "지금 김광석의 '서른 즈음에' 그런 느낌이 든다. 정말 서른 즈음이었으면 좋겠다"라고 바랐다.

자신의 40대는 어땠으면 좋겠냐는 질문에 연우진은 "무탈한 게 정말 좋은 것 같다. 나름의 연기 생활을 돌이켜 보니까 제 자신을 사랑하면서 지내왔다는 생각이 든다. 이런 느낌이 유지됐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사진=넷플릭스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