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8 08:38
연예

'데블스 플랜', 데스매치 없던 이유…정종연 PD "'더 지니어스'의 핵심" [엑's 인터뷰]

기사입력 2023.10.13 13:50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전종연 PD가 '데블스 플랜'에 데스매치가 없던 이유를 밝혔다.

넷플릭스 '데블스 플랜' 정종연 PD의 인터뷰가 13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안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됐다.

'데블스 플랜'은 변호사, 의사, 과학 유튜버, 프로 게이머, 배우 등 다양한 직업군이 모인 12인의 플레이어가 7일간 합숙하며 최고의 브레인을 가리는 두뇌 서바이벌 게임 예능으로, 하석진, 조연우, 이혜성, 이시원, 승관, 서유민, 서동주, 박경림, 김동재, 기욤, 궤도, 곽준빈이 출연했다.



'더 지니어스', '대탈출', '여고추리반' 등을 연출하며, 두뇌 서바이벌 장르를 구축한 정종연 PD. 다만 이번 '데블스 플랜'에서는 탈락 전 데스매치가 존재하지 않아 출연진의 진짜 실력을 볼 수 없어 아쉽다는 반응이 있었다.

정 PD는 "데스매치는 굉장히 좋은 포맷이고 강자든 약자든 마지막 기회를 주는 것 뿐만 아니라 균형점을 주는 포맷이자, '더 지니어스'의 핵심이라고 생각했다"라며 '데블스 플랜'에서 데스매치를 제외시킨 이유를 밝혔다.

데스매치가 '더 지니어스'의 핵심 IP라고 생각한다는 정 PD는 "그 IP는 안 건드리고 싶었다. 그걸 하면 너무 '더 지니어스'와 유사하다고 생각해서 피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어쨌든 대안이 있어야 된다고 생각했고 더 좋은 방식을 고민하고 있다. 계속 수정해나가려고 한다"라고 이야기했다.



정 PD의 이전 시리즈와 '데블스 플랜'의 가장 큰 차별점은 7일간 합숙을 진행한다는 점이다. 정 PD는 "최근 합숙을 안 하는 프로그램을 찾는 게 어려울 정도로, 합숙이 기본이 됐다. 합숙은 게임 이외의 부분을 담기 위해서다. 그 부분이 경쟁 프로그램의 절반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감정이라는 게 하룻밤만 자도 쌓이는 거라서, 게임을 해서도 그렇고 서로 싸우고 나면 더 친해진다고 하지 않냐. 그런 부분도 인상적이었던 것 같다. 다들 울지 않았냐"라고 떠올렸다.

'데블스 플랜' 방송 이후 일부 출연자들은 7일간 합숙하며 "햇빛을 보지 못 해서 미칠 것 같다"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던 터. 정 PD는 "보여주겠다. 미치면 안 된다"라고 말하며 웃었다.

정 PD는 "넷플릭스 가이드가 있다. 사전에 정신과에서 이걸 견뎌낼 수 있는지 평가 같은 걸 한다. 안에도 그런 스페셜리스트들이 상주해서 대기하고 있다. 그런 부분들을 준비했다"라며 "사실은 해를 보여줬어야 됐다고 생각한다. 그게 몰입감을 깬다는 이슈는 있을 수 있는데, 앞으로 더 출연진 정신 건강을 생각하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사진=넷플릭스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