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4 01:58
연예

차태현, '일주일 연락 無' 사춘기 수찬·태은 남매에 울컥 "셋째만 전화" (몽골몽골)[종합]

기사입력 2023.10.07 08:30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택배는 몽골몽골' 차태현이 '국민 아빠'도 어쩔 수 없는 사춘기 자녀 육아의 현실을 보여주며 애잔함과 공감을 자아냈다.

6일 방송한 JTBC '택배는 몽골몽골'에서는 택배 여행의 막바지에 다다른 여섯 멤버가 일주일간 이어진 야생에서의 고군분투를 마무리하고 몽골의 도시인 '홉드시'에서 모처럼의 럭셔리 도시 라이프를 만끽하는 이야기가 펼쳐졌다.

택배 여행 7일 차를 맞이한 김종국, 장혁, 차태현, 홍경민, 홍경인, 강훈은 에메랄드빛 햐르가스 호수에서 저마다 여유로운 아침을 즐기고 다시 여정에 올랐다. 하루 종일 이동해야 하는 스케줄 속에서 여섯 멤버는 중간 지점 도시에서 하루를 쉬어 가기로 결정하고 '홉드시'로 향했다.

이런 가운데 길이 끊어진 호수 앞에 다다른 이들은 밧줄 하나에 의지해 뗏목으로 차량을 이동하는 진귀한 경험을 하기도 했다.

이후 홉드시에 입성한 여섯 멤버는 모처럼 호텔에 짐을 풀고, 시내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하고, 헬스장에서 운동을 하는 등 일주일간 잊고 지냈던 문명의 맛을 제대로 즐기며 충분한 재충전과 함께 여행의 마지막 날을 맞이해 이들의 마지막 여정에 기대감을 높였다.

그런가 하면 이날 방송에서는 여행이 막바지에 이르자 절정에 다다른 여섯 멤버 각각의 매력이 빛을 발했다. 장혁은 친구들의 만류에도 이른 아침부터 냉수 다이빙을 감행했다가 격한 오한에 시달리며 흑역사를 생성했다.



언제나 '괜찮다'는 말과 함께 극한의 환경 속으로 스스로를 내던져온 '못 말리는 쾌남' 장혁에게 김종국은 "쟤도 저렇게 살기 피곤할 거야"라고 혀를 내둘러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쾌남 장혁도 오한만큼은 참을 수 없었고 친구들 곁에 파리한 낯빛으로 돌아와 사지를 바들바들 떨면서 "얼어 죽는 줄 알았다. 오래 살아야 한다. 나 한국 가고 싶다"라고 울먹여 용띠 절친들을 포복절도하게 했다.

이에 김종국이 "얘는 직업이 정극이고 삶은 시트콤"이라고 말하자 장혁은 덜덜 떠는 와중에도 "여기서 모든 장르를 다 찍고 간다"라며 은근히 뿌듯함(?)을 드러내 웃음을 더했다.

김종국은 일주일간 꾹꾹 참아온 '운동광' 모드를 가동했다. 헬스장이 없는 몽골 대초원 속에서 틈만 나면 대체 운동을 찾아내며, 시시때때로 치솟아 오르는 헬스 욕구를 잠재워 온 김종국은 도시에 입성하자마자 헬스장을 찾아 일주일 맺힌 한을 풀었다.

헬스장 문을 열자마자 익숙한 향기에 감탄을 터뜨린 김종국은 같이 온 장혁이 옷을 갈아입으러 간 찰나의 시간조차 기다리기 힘들어 안절부절못하며 눈길을 끌었다.

먼저 운동을 시작한 김종국은 몽골의 기구 컨디션에 대만족을 표하며 "처음 보는 기곈데 맛있다. 행복 별 거 없다. 기대하지도 않던 행복이 오니까 행복이 배가 된다"라며 몽골에서의 일주일을 통틀어 가장 행복한 표정을 보여 웃음을 유발했다.

그런가 하면 이날 방송은 '국민 아빠' 차태현의 현실 육아 모습을 엿볼 수 있는 장이기도 했다. 길거리를 걷다가 딸 또래의 아이들을 만난 차태현은 몽골 숙녀들의 모습을 꿀이 뚝뚝 떨어지는 눈빛으로 보다가, 아이들의 틈바구니에 들어가 어울리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 몽골 소녀가 차태현의 손에 머리핀을 쥐어 주자 자연스럽게 소녀의 머리 매무새를 만져주는 모습에서는 딸 둘을 키운 '경력직 아빠' 클래스가 빛나기도 했다.

그러나 이런 차태현 역시 자녀들의 사춘기 앞에서는 속수무책이었다. 몽골에서의 일주일 내내 오직 셋째 수진에게만 안부 전화를 받아온 차태현은 "우리 집에서 나한테 전화를 하는 건 너(셋째)뿐"이라며 울컥하는가 하면, 감감무소식인 초6 태은과 고1 수찬에게 먼저 전화를 걸었지만 돌아오는 건 무뚝뚝한 반응뿐이었다.

급기야 몽골 경치 사진을 전송해도 대답 없는 태은의 반응에 "너도 이제 친구한테 갔구나. 6학년 되면 이제 안녕이지"라며 헛헛한 마음을 드러내 애잔함을 자아냈다.

막내 강훈은 형들의 막내 몰이에도 눈 하나 깜짝 하지 않으며 '맑눈광(맑은 눈의 광인)' 매력의 정점을 찍었고, 홍경민과 홍경인은 꿈과 현실의 갈림길에서 고민하는 가장들의 대화로 보는 이에게 뭉클함을 선사하기도 했다.

‘택배는 몽골몽골’은 ‘용띠절친’ 김종국-장혁-차태현-홍경민-홍경인과 열다섯 살 차이 나는 막내 강훈이 택배 배송을 위해 떠난 몽골에서 고군분투하는 케미 폭발 여행기다. 13일 오후 8시 50분에 최종가 방송된다.

사진= JTBC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