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6 18:43
연예

덱스, '50억'에 소속사와 결별 가능…"계약 기간 안 센다" (전참시)

기사입력 2023.09.24 06:50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덱스가 에이전트H와의 과거를 회상했다.

23일 방송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는 덱스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덱스는 UDT 선배이자 매니저 에이전트H와 하루를 보냈다. 에이전트H는 "덱스가 눈치를 주지는 않는다. 그런데 표정이 안 좋으면 '회사에 불만이 있나' 이런 생각을 하게 되더라. 덱스가 눈치 주지 않지만 눈치 보고 있다"고 고백했다.



덱스는 운동 후에도 수건, 가방 등을 필요로 했고, 이에 에이전트H는 깍듯하게 필요한 걸 찾아주고 부름에 즉각 반응해 웃음을 자아냈다.

운동을 마치고후 촬영을 하러 가는 덱스을 태우고 현장에 가던 에이전트 H는 "형이 30억이나 50억 벌겠다"고 뜬금없이 다짐했다.

과거 덱스는 대형 기획사에서 50억을 주면 현재 회사를 버리고 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덱스는 '50억 빨리 벌겠다'는 말을 한 에이전트H에게 "50억 받고 나가도 좋은 형 동생 할 수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홍현희는 "계약 기간이 남았냐"고 물었고 덱스는 "저는 소속사와 남은 기간을 세지 않는다. (위약금은) 다른 회사에서 대줄 테니까"라고 장난을 쳐 웃음을 자아냈다.

덱스는 에이전트H에게도 "감개무량한 게 이런 걸 농담으로 할 수 있다는 거다. 상황이 많이 좋아졌다. 예전에 형 집에서 잘 때 (형이) 차비도 챙겨줬다. 그때 (차비) 30만 원으로 한 달을 생활했다"며 UDT 전역 후 수입이 없던 시절을 회상했다.

이어 덱스는 "요즘 어려운 사람을 보면 30만 원씩 준다. 받은 만큼 돌려준다"며 과거 에이전트H의 행동이 큰 힘이 됐음을 밝혔다.

사진 = MBC 방송화면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