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1 10:42
연예

이효리, 두 번째에도 실수 "괜찮다고 했는데…내 자신 한심해" (배캠)

기사입력 2023.08.19 18:28 / 기사수정 2023.08.19 18:35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가수 이효리가 '음악캠프' 진행 중 또다시 실수를 했다.

19일 방송된 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에는 지난 17일에 이어 이효리가 스페셜 DJ로 출연했다.

이날 이효리는 오프닝에서 후회하는 삶, 그리고 어떤 삶이 멋진지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그는 "후회없는 삶이 있을까요? 하루에도 수십번씩 후회하고 왜 이걸 입었을까, 왜 저걸 탔을까, 저도 늘 그러며 살고있다. 후회는 따라오는것 같다. 후회하고 같은 일을 반복하면 그건 안 될 것같다"고 말했다.

이어 "후회하겠지만 후회를 디딤돌로 삼아 다음 선택에서 좀더 좋은 선택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게 저희의 몫이 아닐까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지난 17일 방송을 언급하면서 "지난 첫 번째는 많이 긴장했다. 그래서 많이 들떠있었는데, 두 번째 하니까 차분해진다. 오늘 좀 더 편안하게 만나보겠다"고 말한 이효리는 청취자의 사연에 답하던 중 '오늘'을 '올해'라고 말하는 실수를 범했다.

이에 이효리는 "올해라뇨. 방금 두 번째라서 괜찮다고 했는데, 아니군요. 참 제 자신이 한심합니다 여러분. 그럴 때 있죠?"라고 민망해했다.

그러면서도 "토요일 두 시간도 여러분에게 편안한 저녁이 아닐수 있다. 후회할 수 있으니 편안하다는 말은 하지 않겠다. 편안하길 바라는 저녁 책임 질테니 잘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사진= '배철수의 음악캠프'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