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4 05:05
연예

고원희 "'언니' 윤아와 친구, 부담이었는데"…놀며 만든 '킹더랜드' [엑's 인터뷰]

기사입력 2023.08.19 20:50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배우 고원희가 '킹더랜드' 추억을 회상했다

지난 6일 해피엔딩으로 종영한 JTBC 토일드라마 '킹더랜드'는 시원시원한 전개와 개성 넘치는 6인의 캐릭터, 구원(이준호 분)과 천사랑(임윤아)의 알콩달콩 로맨스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엑스포츠뉴스는 배우들도 입모아 즐거웠던 촬영이었음을 강조할 정도로 훈훈했던 '킹더랜드 6남매' 중 한 명인 오평화를 연기한 배우 고원희와의 서면 인터뷰를 진행했다. 

원럽(구원+천사랑) 커플의 행복한 웨딩으로 막을 내린 '킹더랜드', 고원희는 너무나도 꽉 찬 해피엔딩인 것이 좋았다고.

그는 "어릴 때 읽었던 동화처럼 '그렇게 그들은 행복하게 살았답니다'가 마침표인 게 뭔가 뭉클하더라. 우리 모두에게 전하는 응원의 메시지처럼 느껴졌다. 킹더랜드를 사랑해 주신 모든 분들도 늘 행복한 결말이었으면 하는 바람이다"라며 시청자로서의 애정과 출연자로서의 행복을 함께 드러냈다.



고원희는 '킹더랜드' 시나리오를 보자마자 기대감에 설렜다. 그는 "작품을 보자마자 즐겁게 촬영할 수 있을 것 같았다. 마침 평화의 캐릭터도 저에게 딱 맞는 캐릭터인 것 같아 반가운 마음이 컸다"고 전했다.

평화는 기내 서비스 뿐만 아니라 탑승객의 항공사 면세품까지 신경써야 하는 승무원이며 극 중 그는 요령 빼고 모두 잘하는 열정 직원으로 표현된다.

'킹더랜드'보다 앞서 공개된 작품인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연애대전'에서도 고원희는 승무원 신나은 역으로 분했다. 연달아 승무원 역에 캐스팅 된 그는 사실 캐릭터가 겹쳐보일까봐 걱정도 했다.

고원희는 "확실하게 다른 인물로 보여졌으면 해서 같은 승무원 머리지만 미묘하게 다르게 연출을 했고 일상 속 머리도 앞머리 숱도 조금 더 내서 시크한 분위기를 연출했다"며 '킹더랜드'만의 캐릭터를 구상했음을 밝혔다.



또한 그가 제일 중점을 뒀던 부분은 시청자들의 '몰입'이었다고.

고원희는 "3자 입장에서 평화를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시청자분께서 어떻게 평화에게 몰입해서 공감할 수 있을까 생각했다. 요즘은 많이 개선되었지만, 직장 내 부조리함을 겪는 현실의 평화가 있을 거란 생각에 가상의 인물을 만든다기보다는 나의 것을 많이 가져온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그렇게 만들어진 승무원 평화는 호텔리어 사랑, 패션몰 직원 다을과 찐친 케미를 선보이며 극을 풍성하게 만들었다. 이에 고원희는 "함께 연기하는 게 너무 즐거웠다. 정말 친한 친구와 함께하는 것 같은 느낌이었다"고 답했다. 

사실 그는 임윤아와 4살 차이, 김가은과 5살 차이가 나는 동생이다. 고원희는 "언니들에게 친구처럼 대하는 게 처음엔 부담으로 다가왔는데 따뜻하고 배려 넘치는 언니들 덕분에 그런 부담을 덜고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솔직한 첫 느낌을 밝혔다. 



항상 현실웃음을 터트리는 자매들의 모습은 '킹더랜드' 시청 포인트 중 하나. '반이 에드리브 아니냐'는 시청자들의 호평이 매 회 쏟아진 가운데 고원희 또한 "저희는 애드리브에 평소 장난치면서 나오는 것들을 많이 인용했다"고 전했다. 

그는 "어느 날은 다나카상 흉내를 내면서 논 적이 있는데 그런 뛰는 모션들을 태국 여행 갈 때 신나서 뛰어나가는 모습에 사용하기도 했다. 말투나 행동 같은 것을 평소에 쓰던 것들을 많이 가져오면서 더욱 즐겁게 촬영했다"며 실제로 행복했던 모습을 담았다고 이야기했다.

마지막으로 고원희는 2001년생인 김재원(이로운 분)과 러브라인으로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연하와 호흡은 처음이라 궁금했다"던 김재원이라는 성숙하고 훌륭한 파트너를 만나 행운이라고 전했다.



고원희는 아직 못해본 것이 많다며 "그동안 밝은 드라마 위주로 작품 활동을 한 것 같은데 그러다 보니 이제는 조금 힘겹고 깊은 역할도 욕심이 나더라"며 연기 열정을 드러냈다. 모든 기회를 다 잡을 수 있도록 내실을 다지겠다는 고원희는 "'킹더랜드'로 큰 사랑을 받은 만큼 더욱 고민하고 노력해서 더 좋은 작품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또 다른 모습을 예고했다.

사진 = 매니지먼트 구, JTBC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