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5 00:31
연예

'영재발굴단' 백강현, 과학고 초고속 자퇴 "수능 준비 열심히 하겠다"

기사입력 2023.08.19 16:06 / 기사수정 2023.08.19 16:06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영재발굴단'에 출연했던 영재 백강현이 고등학교 자퇴 근황을 전했다.

19일 백강현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서울과학고등학교 자퇴 소식을 알렸다.

영상을 통해 백강현은 "저는 2023년 8월 18일부로 서울과학고등학교를 자퇴했다"며 "엊그제 방학이 끝나고 학교에 가는 아침, 이를 닦으며 허둥지둥 수학공식을 암기했다. 그러다 거울 속에서 문제를 푸는 기계가 되어가는 저를 보게된다. 갑자기 오랫동안 손을 놓았던 작곡도 하고 싶고 보드게임도 만들고 싶어졌다. 저는 창의적인 활동을 하고 싶었다"고 적었다.

이어 그는 "아빠에게 '학교 그만두고 싶다' 그랬더니 아빠가 저를 가만히 안아주셨다"며 따뜻한 말과 함께 흔쾌히 허락했고, 그 후 초고속으로 자퇴 절차를 밟았다고 밝혔다. 

백강현은 "다만 여름방학 기간에 저도 형들처럼 잠을 줄여가며 전 과목을 2학기 기말고사 준비까지 마친 상태였기에, 2학기 때 더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는데 하는 아쉬움은 남는다"고도 했다. 

이와 함께 그는 "1학년 1반 형님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올린다"며 무거운 가방을 들어준 형, 친동생처럼 대해준 형 등의 이름을 적으며 고마움을 표했다. 



끝으로 그는 "저는 이제 제가 좋아하는 작곡도 하고 보드게임도 만들고 멘사 문제도 만들고 태권도 학원도 다니면서 수능 준비 열심히 하겠다"며 자신이 작곡했다는 노래 '민들레홀씨'를 영상에 삽입하기도 했다.

한편, 백강현은 41개월 때 SBS '영재발굴단'에 출연해 화제를 모은 영재다. 방송 출연 당시 수학과 언어, 음악적 영역에서 우수한 성적을 보였고, 멘사 기준 IQ 204를 기록했던 상위 0.0001%의 영재로 유명세를 탔다.

2012년생인 백강현은 만 9세의 나이에 중학교에 조기 입학 후 서울과학고등학교에 입학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사진=백강현 계정, 백강현 유튜브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