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5 14:33
연예

잼버리 사태 어디까지…'K팝 콘서트', 취소·연기 말 많네 [엑's 이슈]

기사입력 2023.08.06 18:12

최희재 기자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잼버리 'K팝 콘서트'가 연기된 가운데, 변동 일정과 장소 등을 두고 혼란을 빚고 있다.

지난 5일, '2023 새만금 세계 스카우트 잼버리'(이하 잼버리) 조직위원회는 6일 오후 전북 부안 새만금 야외 특설무대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K팝 슈퍼 라이브' 콘서트 일정 변경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은 6일, 안전사고와 온열질환자 발생을 우려해 K팝 콘서트를 11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브리핑에서 "현재까지 두 군데 정도 장소를 검토 중이고, 날짜는 확정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오후 박보균 문화체육부 장관과 김관영 전북도지사는 잼버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연기됐던 잼버리 공연을 11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날짜와 장소가 변경된 가운데, 한 매체는 콘서트 취소가 확정됐다고 보도했다. 엑스포츠뉴스 확인 결과, 관계자 측은 "취소된 것이 아니다. 공연이 11일로 연기된 것 뿐"이라고 재차 해명했다.



해당 콘서트에는 아이브(IVE), 제로베이스원(ZEROBASEONE), 엔믹스(NMIXX), 스테이씨(STAYC), 피원하모니(P1Harmony), 앤팀(&TEAM), 베리베리(VERIVERY) 등 다수의 아이돌 그룹이 출연할 예정이었다.

개최 하루 전날 연기된 콘서트는 약 5일이나 더 미뤄졌다. 장소 또한 바뀌었다. 이때문에 해당 경기장을 쓰던 전북 현대 축구단은 홈 경기임에도 다른 구장으로 옮겨 경기를 진행하게 됐다.

라인업 또한 결정된 바 없다. 일정이 갑작스럽게 변경됐기 때문에 출연진 또한 변동될 수 있다는 것.

세계적인 대규모 행사임에도 미흡한 준비와 대처로 여러 문제들이 속출하고 있는 상황.

일부 누리꾼들은 "행사에 참여한 아이들한테 내가 다 미안하네", "콘서트 기다렸을 텐데 제대로 준비하길", "이게 무슨 고생인지" 등 안타까운 반응을 보였다.

사진=KBS, 각 소속사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