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5 14:57
스포츠

흥국생명, 아시아쿼터 선수 레이나 입국 "한국어 공부하며 팀 합류 기다렸다"

기사입력 2023.07.01 18:23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흥국생명배구단 핑크스파이더스의 2023-2024시즌 아시아쿼터 선수 레이나 토코쿠(일본・1999년생・177cm)가 1일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흥국생명은 지난 4월 V-리그 최초로 진행된 아시아쿼터제를 통해 일본의 레이나 토코쿠를 선발했다. 일본-가나 혼혈인 레이나는 특유의 탄력을 이용한 강한 공격과 안정적인 리시브 능력이 장점이다. 2018년 덴소 에어리비즈에 입단해 4년 동안 일본 슈퍼리그에서 활약한 레이나는 2022-2023시즌 핀란드리그로 진출해 해외 리그 경험도 쌓았다. 

레이나는 "흥국생명에서 뛰게 될 이번 시즌이 굉장히 기대된다. 지난 2개월간 개인 훈련과 한국어 공부를 열심히 하며 팀에 합류하는 날만 손꼽아 기다렸다. 좋은 팀워크를 보여줄 수 있도록 선수들과 코칭스태프에게 다가갈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아본단자 감독은 "뛰어난 리시브 능력이 장점인 레이나는 아웃사이드 히터와 아포짓스파이커로 활용할 수 있는 멀티플레이어다. 레이나를 활용한 다양한 포메이션으로 팀 구성에 변화를 줄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편 레이나는 오는 3일 팀 훈련에 본격적으로 합류한다. 구단은 "아시아쿼터로 선발한 첫 선수인 만큼 레이나에게 거는 기대가 크다. 선수가 팀에 최대한 빨리 녹아들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사진=흥국생명 배구단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