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1 22:12
연예

서동주, 故 서세원 현지 장례식서 눈물…"미움이고 애증이고" (그알)

기사입력 2023.05.28 09:06

최희재 기자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방송인 서동주가 아버지 故 서세원 장례식에서 애통한 마음을 전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이하 '그알')에서는 서세원 사망 사건을 둘러싼 의문이 그려졌다.

연쇄 사망 미스터리부터 타살 의혹까지 이어지는 상황 속, 사망 8일이 지나서야 현지에서 장례식이 치러졌다.

고 서세원은 지난달 20일 캄보디아 프놈펜의 한인 병원에서 링거 주사를 맞던 중 갑작스러운 심정지로 사망했다. 향년 67세.



고 서세원의 큰딸 서동주는 "혈육이니까 딸이니까 마지막은 지켜드리고 싶었다. 그 마음 하나로 왔고, 현지에 와서 상황을 보니까 마음이 찢어지는 것 같다. 이미 돌아가셨는데 죽음 앞에서는 미움이고 애증이고 원망이고 무의미한 것 같다"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CCTV라든가 거기에 있던 물품들, 리스트 이런 것들을 저희가 여기서 외국인으로서 막 요구할 수는 없기 때문에 영사님 통해서 공식적으로 요청을 해놓은 상태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장례식에서 한인회장은 아무런 의문을 제기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또한 유가족들은 국내로 시신 운구와 부검을 요구했지만 현지 상황에 떠밀려 현지 화장이 결정돼 의문을 자아냈다.

사진=SBS 방송화면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