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1 22:23
연예

'스틸러' 주원, 이덕화가 찾는 영생의 구슬 진실 밝혔다…"떼죽음 당해"

기사입력 2023.05.18 23:54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스틸러: 일곱 개의 조선통보' 주원이 영생의 구슬에 얽힌 진실을 알았다.

18일 방송된 tvN '스틸러: 일곱 개의 조선통보' 12회(최종회)에서는 황대명(주원 분)이 김영수(이덕화)가 찾는 영생의 구슬에 대한 진실을 밝힌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황대명은 최민우(이주우)와 이춘자(최화정)에게 영생의 구슬에 대해 이야기했다. 과거 황대명은 영생의 구슬에 대해 아는 스님을 만났고, 스님은 "영생이라. 그 반대가 맞을 것 같은데. 그걸 찾아낸 사람들이 모두 떼죽음을 당했다고 전해지거든요"라며 밝혔다.

당시 황대명은 "그럼 그 돌에 영생의 능력이 있다고 왜 알려진 겁니까?"라며 물었고, 스님은 "기적을 일으키는 신비한 돌이 아무도 모르게 절에 봉인돼 있다. 그 돌에 신비한 능력이 깃들어 있다더라' 이런 이야기가 사람들의 입에서 입으로 전해지면서 거기에 스스로의 탐욕이 덧붙여지고 결국엔 그렇게 불린 것이지요"라며 설명했다.



특히 황대명은 "아버지는 탐욕에 찌든 인간들이 그 돌 때문에 죽게 될까 봐 그걸 막으려고 하신 거예요. 그 돌에 빛과 열을 가하면 그 곁에 있는 사람들 모두 죽습니다"라며 못박았다.

이춘자는 "그 영생의 돌이 영생을 주는 게 아니라 사람들의 생명을 빼앗는 거라면 그대로 둬도 되는 거 아닌가? 그 안으로 들어간 놈들은 다들 살인자에 범법자에 게다가 대명 씨 원수이기도 하잖아"라며 의아해했다.

황대명은 "아버지가 살리고자 한 인간들도 그들과 다르지 않아요. 그놈은 내 손으로 잡아서 법의 심판을 받게 할 겁니다"라며 선언했다.

사진 = tvN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