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4 14:51
연예

신비·엄지, 故 문빈 향한 '98즈'의 편지 "이제야 말해서 미안해" [종합]

기사입력 2023.04.29 17:00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故 문빈을 향한 따뜻한 인사가 여전히 전해지고 있다.

비비지 멤버 신비와 엄지가 아스트로 문빈에게 쓴 추모의 편지가 팬들을 위로, 서로를 응원하며 그리운 마음을 함께했다.

지난 27일 신비는 아스트로의 소속사 판타지오가 마련한 추모 공간에 자필 편지를 남겼다. 신비는 故 문빈과 18년 지기로 소문난 연예계 절친이다.

신비는 "18년을 알고 지내면서 서로 뭐가 그리 낯간지러워서 툴툴대고 너한테 예쁜 말 한마디를 못해줬을까. 그게 너무나도 후회 돼"라며 진심을 전했다.



이어 그는 "한동안은 후회하고, 슬퍼하고, 추억하고, 미안해하고 하루종일 네 생각만 할 것 같아"라며 "수아랑 이모, 이모부 잘 챙길게. 그러니 넌 이제 아무것도 걱정하지 말고 너의 행복만을 위해 살아. 꼬꼬마 시절부터 10대 20대 함께 할 수 있어서 든든하고 행복했어"라고 애정 가득한 인사를 덧붙였다. 

신비는 "너랑은 할머니 할아버지 될때까지 같이 늙어갈 줄 알았는데 나만 늙겠다 이제. 나 늙어가는 거 보면서 실컷 웃고 놀리고 있어라 ! 나중에 만나면 실컷 티격대고 싸우자. 너라는 사람 존재만으로 힘이 되고 나한테 너무나 든든하고 소중한 친구였어. 이런말 이제야 해서 미안해"라며 변함없을 우정을 과시해 팬들의 마음을 울렸다.

같은 '98즈'로 유명한 절친이던 엄지도 마음을 담은 편지를 남겼다. 엄지는 "이제 조금씩 일상을 살아보려고 하고 있어! 아직도 아침에는 사실 다 꿈이 아닐까 하는 기대로 눈을 뜨곤 하지만 말이야"라며 담담히 자신의 근황을 전했다.



그는 "너를 추억할 수 있는 사람들과 네 얘기를 실컷 나누다 보면 나쁘지 않게 하루가 또 흐른다. 깔깔대며 웃는 영상 많이 남겨놔서 얼마나 다행인지 모른다"고 덧붙이며 먹먹한 마음을 표했다.

엄지는 "너가 그곳에선 평안하길, 그리고 너가 사랑하는 모든 사람들이 씩씩하게 잘 살아나가길 진심으로 진심으로 기도할게. 나도, 우리도 네 몫까지 열심히 살고 그리고 진짜 멋지게 늙어가볼게"라고 다짐했다. 

팬들은 진심이 가득 담긴 이들의 자필 편지에 함께 공감하고 위로받으며 이들을 응원하고 있다.

故 문빈은 4월 19일 세상을 떠났다. 향년 25세. 

소속사 판타지오는 고인을 추모하기 위한 공간을 마련했다. 추모 공간은 4월 30일까지 운영하기로 했던 기존 계획을 변경, 49재인 6월 6일까지로 기간을 연장한다.

사진 =엑스포츠뉴스 DB, 이수지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