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4 10:08
스포츠

'러셀 결승타' 키움, 3연전 싹쓸이...KT 6연패 수렁 [고척:스코어]

기사입력 2023.04.27 21:53 / 기사수정 2023.04.27 21:53



(엑스포츠뉴스 고척, 유준상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시리즈 스윕으로 주중 3연전을 마무리하며 KT 위즈를 6연패로 몰아넣었다.

키움은 2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와의 시즌 3차전에서 3-1로 승리를 거두고 3연승을 달렸다. 반면 6연패에 빠지며 7승2무11패가 된 KT는 이날 두산 베어스를 꺾은 삼성 라이온즈에 8위 자리를 내주며 9위로 내려앉았다.

선취점을 뽑은 팀은 KT였다. 3회초 선두타자 앤서니 알포드가 안타를 쳤고, 박병호의 땅볼 때 3루수 김휘집이 포구 실책을 범하면서 무사 2, 3루를 만들었다. 후속타자 장성우의 타석에서 포수 김동헌의 패스트볼로 3루주자 알포드가 홈을 밟았다. 스코어는 1-0.

키움도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3회말 1사 이후 이용규, 김혜성의 연속 안타로 1사 1, 3루로 연결한 뒤 후속타자 이정후의 땅볼 때 1루수 박병호가 포구 실책을 범했다. 그 사이 3루주자 이용규가 득점을 올리며 1-1 균형을 맞췄다.

KT는 승부수를 띄웠다. 1사 1, 2루서 에디슨 러셀과의 승부 도중 김영현으로 투수를 교체했으나 러셀이 4구째를 밀어쳐 우중간을 가르는 2타점 2루타를 쳤다. 단숨에 승부를 뒤집은 키움은 3-1로 앞서나갔다.

이후 양 팀의 추가 득점은 나오지 않았다. 6회부터 가동된 키움 불펜은 4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으며 2점 차 리드를 지켰다. 양현-하영민-임창민-김재웅이 차례로 1이닝씩 책임졌다.

정확히 100구를 채운 키움 선발 아리엘 후라도는 5이닝 4피안타 5사사구 5탈삼진 1실점(비자책)을 기록, 시즌 2승째를 챙겼다. 타선에서는 전날 6타점을 쓸어담았던 러셀이 결승타를 때려내면서 팀을 승리를 이끌었다.

2⅓이닝 5피안타 1탈삼진 3실점(2자책점)을 기록한 KT 선발 조이현은 패전투수가 됐다. KT는 1회초부터 8회초까지 매 이닝 누상에 주자를 내보내고도 단 1득점에 그친 것이 뼈아팠다.

주중 3연전을 기분 좋게 끝낸 키움은 부산으로 이동해 롯데 자이언츠와 원정 3연전을 치른다. 무거운 분위기 속에서 홈으로 돌아가는 KT는 삼성 라이온즈와 격돌한다.

사진=고척, 김한준 기자

유준상 기자 junsang98@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