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9 17:09
연예

'하늘의 인연' 여정미 작가 "강치환 역은 처음부터 김유석"

기사입력 2023.04.10 17:20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여정미 작가가 ‘하늘의 인연’과 처음 인연을 맺었던 순간을 고백했다.

오는 17일 첫 방송하는 MBC 새 일일드라마 ‘하늘의 인연’은 아버지의 그릇된 욕망이 만들어낸 비극으로 원수가 되어버린 부녀가 마침내 천륜의 사랑을 깨닫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노란 복수초’, ‘울지 않는 새’ 등 작품으로 강렬한 메시지를 보냈던 여정미 작가가 집필한다.

여정미 작가는 ‘하늘의 인연’이 ‘노란 복수초’보다 훨씬 이전에 기획해둔 작품이라고 밝혔다.

여정미 작가는 “쓰촨성 대지진 당시 한 아기 엄마가 아이의 생명을 구하고 숨진 기사를 보게 됐다. 아이를 살리려고 마지막까지 무너지는 벽을 지탱하며 버텼을 엄마를 생각하니 천륜의 힘이 얼마나 위대한 것인가 가슴이 뭉클했다. 저에게도 자식이 있기 때문에 이 엄청난 인연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고 싶었다”며 기획 당시의 기억을 떠올렸다.

이어 ‘하늘의 인연’이라는 제목의 의미에 대해서는 “표면적으로 ‘천륜’을 뜻하지만 중의적으로 넓게 해석되길 바라는 마음이 더 크다. 가족부터 친구, 연인, 스승, 동료 뿐만 아니라 악연조차도 우리가 만나는 모든 인연이 다 소중하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여정미 작가는 ‘하늘의 인연’을 통해 “자신이 행복할 권리와 함께 타인의 행복에 대한 책임도 반드시 생각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한다. 가족 간의 관계에도 “존중과 책임, 감사와 역지사지”가 필요하기에 “참된 사랑의 의미를 다각도로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이러한 메시지를 전해줄 배우들에게 강한 신뢰를 보이기도 했다. 그중에서도 “강치환 역은 처음부터 김유석 배우를 생각하고 있었다”던 여정미 작가는 “실제로는 상당히 젠틀하신 분인데 지금껏 보여주신 적 없는 다양한 모습을 꺼낼 것 같아 많은 기대가 된다”고 해 김유석(강치환 역)의 새로운 변신을 궁금하게 한다.
 
오디션에서 만난 “전혜연(이해인 역), 정우연(강세나), 서한결(하진우), 진주형(문도현) 배우에게는 강한 울림과 확신을 느꼈다. 대화를 나눠보니 제가 느낀 확신이 그저 느낌이 아닌 그분들이 차곡차곡 쌓아 올린 내공이라는 걸 알았다. 120% 만족”이라고 믿음을 드러냈다.

고은미(전미강), 조은숙(나정임), 이훈(윤이창), 변우민(하윤모), 조미령(채영은), 심이영(이순영) 등 베테랑 배우들도 캐릭터와 찰떡 싱크로율을 자랑한다고 귀띔했다.

여정미 작가는 “살면서 나는 가족과 이웃에게 어떤 인연이었나, 누군가에게 좋은 인연이 된다는 것이 얼마나 행복한 일인가를 느낄 수 있다면 바랄 것이 없다. 매일매일 보고 싶은, 기다려지는 드라마가 된다면 좋겠다”고 바랐다.

MBC 새 일일드라마 ‘하늘의 인연’은 ‘마녀의 게임’ 후속으로 오는 17일 오후 7시 5분에 첫 방송한다.

사진= MBC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