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4 05:01
연예

"컨디션 난조"만 반복...레이, 담요 두른 채 어두운 낯빛 (엑's 현장)[종합]

기사입력 2023.04.10 20:50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그룹 아이브(IVE) 레이가 "컨디션 난조"로 컴백 행사 도중 퇴장, 5인 멤버들만 함께 첫 정규 앨범 관련 이야기를 나눴다.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서울에서 아이브(안유진·가을·레이·장원영·리즈·이서) 첫 정규 앨범 '아이해브 아이브(I've IVE)'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데뷔 첫 정규 앨범 발표를 앞둔 아이브는 설렘과 기대감을 동시에 내비쳤다. 막내 이서는 "첫 정규 앨범을 발표하게 돼 너무 신기하다. 받은 사랑에 보답하겠다"라고 각오를 다졌고, 리더 안유진은 "정말 열심히 준비했으니까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장원영은 데뷔 쇼케이스 이후 갖는 첫 정규 앨범 발매 기자간담회에 "감회가 새롭다"라며 벅찬 마음을 내비쳤고, 가을은 "하루 빨리 찾아뵙고 싶었는데 컴백하게 돼 기쁘다.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라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레이는 "아이브가 어떤 그룹인지 보여줄 수 있는 앨범"이라며 첫 정규 앨범 의미를 설명하며 "유니크한 매력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는 말로 컴백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더했다. 



이어진 포토 타임에서 멤버들은 시크하면서도 성숙해진 비주얼을 뽐내며 한층 업그레이드된 매력을 발산했다. 블랙 앤 화이트 착장으로 깔끔한 분위기 속 저마다의 개성을 살린 멤버들의 다채로운 매력이 잘 살아났다. 

데뷔 후 '일레븐(ELEVEN)' '러브 다이브(LOVE DIVE)' '애프터 라이크(After LIKE)'에 이어 최근 발매한 첫 정규 선공개곡 '키치(Kitsch)'까지 연달아 히트 행진을 이어오는 아이브인 만큼 이번 컴백에 대한 취재진들의 관심 역시 뜨거웠던 바. 



본격적으로 토크 타임이 이어질 무렵 MC는 "레이가 컨디션 난조로 함께하지 못한다"는 말로 불참을 알렸다. 이에 따라 레이를 제외한 멤버 5명이 자리에 앉아 첫 정규 앨범 작업 과정부터 의미, 향후 활동 계획 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는 주로 아이브의 정체성에 대한 이야기가 주를 이뤘다. 그동안 '나르시시즘 3부작'을 선보이며 기존 걸그룹에서 탈피, 주체성을 가지고 당당하게 자신의 길을 개척해 나간다는 아이브의 색깔을 명확하게 다지는 시간이 되었다. 

특히 타이틀곡 '아이 엠(I AM)'은 내가 가는 길에 확신을 가지라는 주체적인 삶의 태도를 노래한 곡. 안유진은 이와 관련 "사랑을 매개로 삼기 보다 삶을 노래하려는 부분에 주목해달라"면서 한층 당당하고 자신감 넘치는 아이브의 당찬 매력을 강조했다. 



기자간담회 마지막까지 순조롭게 흘러간 상황 속 레이의 컨디션에 대한 이야기는 더 이상 듣지 못했다. 그런 와중에 기자간담회 모두 마치고 현장을 떠나는 아이브 멤버들 속에서 포착된 레이는 어두운 낯빛으로 허공만 응시할뿐이었다. 그의 곁에서 상대적으로 밝은 분위기의 아이브 멤버들과 극명하게 갈리는 표정만으로도 충분히 "컨디션 난조"를 짐작할 수 있었다. 

관계자 역시 "컨디션 난조"라고만 반복할 뿐 그 이상 레이의 상태나 컨디션 난조 원인 등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는 모습을 보여 아쉬움을 남겼다. 

한편 아이브 첫 정규 앨범 '아이해브 아이브'는 오늘(10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사진=김한준 기자, 스타쉽엔터테인먼트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