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1 09:41
스포츠

VNL 참가 女배구 대표팀, 박정아·강소휘·이다현 등 16명 선발 확정

기사입력 2023.04.10 14:25



(엑스포츠뉴스 김지수 기자) 대한배구협회(회장 오한남)가 오는 5월 30일부터 7월 2일까지 튀르키예, 브라질 그리고 경기도 수원시에서 개최되는 2023 발리볼네이션스리그에 참가할 여자배구 국가대표팀의 명단을 10일 발표했다.

2023 발리볼네이션스리그 여자대회에는 총 16명의 선수가 파견될 예정이다. 김다인(현대건설), 김지원(GS칼텍스)과 염혜선(KGC인삼공사)이 세터진을 이끈다. 리베로 포지션은 문정원(한국도로공사)과 신연경(IBK기업은행)이 책임진다.

강소휘(GS칼텍스), 김다은, 김미연(이하 흥국생명), 박정아(한국도로공사), 정지윤(현대건설), 표승주(IBK기업은행)까지 총 6명의 선수가 아웃사이드히터로 선발됐다. 아포짓에는 문지윤(GS칼텍스)이 이름을 올렸다.

미들블로커에는 박은진, 정호영(이하 KGC인삼공사), 이다현(현대건설), 이주아(흥국생명) 등 올 시즌 V리그에서 성장세를 보여준 선수들이 합류할 예정이다.



2023 발리볼네이션스리그 여자대회는 오는 5월 30일부터 6월 4일까지 1주차 대회가 튀르키예 안탈리아, 2주차 대회가 6월 13일부터 18일까지 브라질 브라질리아에서 개최된다. 국내에서 개최되는 3주차 대회는 6월 27일부터 7월 2일까지 서수원칠보체육관에서 열린다.

한편 세자르 에르난데스 여자배구 대표팀 감독은 소속팀 바키프방크의 일정이 종료되는 대로 입국해 선수단에 합류한다 세자르 감독의 선수단 합류 이전까지는 여자대표팀의 한유미 코치가 세자르 감독의 훈련 프로그램을 토대로 훈련을 진행한다.

여자배구 대표팀은 오는 24일 진천선수촌에 소집된다. 다음달 21일경 1주차 개최지인 튀르키예 안탈리아로 출국해 대회 개막 직전 1주일 간 현지 전지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김지수 기자 jiso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