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2 18:06
게임

'도란의 완벽한 토스!' 젠지, 바선생님 집중 공략으로 한화생명에 '2대 0 완승' [LCK]

기사입력 2023.03.16 21:11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젠지가 2대0으로 한화생명을 꺾었다.

16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2023 LCK 스프링' 2라운드 젠지 대 한화생명의 맞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한화생명에서는 '킹겐' 황성훈, '클리드' 김태민, '제카' 김건우, '바이퍼' 박도현, '라이프' 김정민이 등장했다. 젠지에서는 '도란' 최현준, '피넛' 한왕호, '쵸비' 정지훈, '페이즈' 김수환, '딜라이트' 유환중이 출전했다. 

2세트에서 한화생명은 블루 진영을 젠지는 레드 진영을 선택했다. 한화생명은 케넨, 리신, 아리, 자야, 라칸을 픽했다. 젠지는 그라가스, 마오카이, 크산테, 제리, 룰루를 픽했다. 

1세트와는 달랐다. 클리드는 시작과 동시에 봇 갱킹을 시도, 딜라이트를 잡아냈다. 한화생명은 기세를 이어갔다. 빠르게 첫 대지용 사냥을 성공하며 초반을 장악했다.

한화생명은 속도를 더욱 냈다. 첫 전령 교전에서 화끈한 탑 매복 플레이로 도란과 페이즈를 터트렸다. 하지만 상대는 젠지였다. 젠지는 먹어 둔 전령을 봇에 풀며 허겁지겁 막으려 온 클리드와 제카를 죽였다. 

다시 팽팽한 상황, 중요한 세 번째 바다용이 등장했다. 양 팀 모두 용에 집중한 가운데 도란의 완벽한 궁 활용으로 믿었던 바이퍼가 끊겼다. 기세는 젠지 쪽으로 넘어갔다. 
 
24분 경 젠지는 바론 승부수를 던진 한화생명의 뒤를 추격했다. 그 가운데 잘 큰 킹겐을 잡았고 깔끔하게 바론까지 처치했다. 바론을 두른 젠지는 뭉쳐서 탑을 밀었다. 이때 참지 못한 한화생명은 뒷텔을 활용해 이니시를 걸었지만 대패했다.

이제는 차이가 극심하게 벌어진 양 팀. 정비를 마친 젠지는 탑, 미드를 밀어붙였고 이제 하나 남은 쌍둥이를 터트렸다. 넥서스만 남겨둔 한화생명은 끝내 넥서스를 지켜내며 바론 버스트를 성공시켰다. 그러나 한타에서는 또 다시 패배, 결국 젠지가 승리를 가져갔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